전체뉴스 1-10 / 3,3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한상의 '최태원 시대' 개막…규제에 목소리 키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선출됐다. 4대 그룹 총수가 상의 회장을 맡은 첫 사례다. 최 회장 취임을 계기로 경제단체의 영향력이 한층 커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서울상의는 23일 서울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 두산인프라코어 회장과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우석형 신도리코 회장,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정기옥 엘에스씨푸드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서울상의 ...

    한국경제 | 2021.02.23 17:36 | 이수빈/송형석

  • thumbnail
    상의 회장 맡은 최태원 "무거운 중책…견마지로 다하겠다"(종합)

    서울상의 회장으로 추대…국내 4대 그룹 총수 중 처음 서울상공회의소가 24일 최태원 SK그룹 회장회장으로 선출하면서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처음으로 대한상의 회장을 맡게 됐다. 서울상의는 이날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의원총회를 ... 박용만 회장을 비롯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우석형 신도리코 회장,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정기옥 엘에스씨푸드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서울상의 ...

    한국경제 | 2021.02.23 11:34 | YONHAP

  • thumbnail
    상의 회장 맡은 최태원 "무거운 중책…견마지로 다하겠다"

    서울상의 회장으로 추대…국내 4대 그룹 총수 중 처음 서울상공회의소가 24일 최태원 SK그룹 회장회장으로 선출하면서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처음으로 대한상의 회장을 맡게 됐다. 서울상의는 이날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의원총회를 ... 박용만 회장을 비롯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우석형 신도리코 회장,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정기옥 엘에스씨푸드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서울상의 ...

    한국경제 | 2021.02.23 11:16 | YONHAP

  • thumbnail
    서울상의에 김범수·김택진·장병규 등 IT·스타트업 대표 합류

    ... 개편…미래 혁신 기업 대표들 대거 함께 서울상공회의소는 정보통신(IT)·게임·스타트업·금융업계의 젊은 기업인들이 회장단에 합류한다고 17일 밝혔다. 새롭게 합류하는 부회장은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 걸맞게 다양한 산업군의 젊은 기업인들도 회장단에서 활동하자고 추천해 함께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서울상의 부회장단에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권영수 LG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

    한국경제 | 2021.02.17 14:56 | YONHAP

  • thumbnail
    카카오 김범수·NC 김택진, 최태원과 함께 서울상의 합류키로

    23일 의원총회서 서울상의 부회장으로 임명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겸 이사회 의장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가 최태원 SK회장과 함께 서울상공회의소에 합류하기로 했다. 16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서울상의는 23일 의원총회를 ... 부회장단은 서울상의 회장 추대를 비롯해 서울상의 주요 의사결정을 조율하고 결정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서울상의 부회장단에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권영수 LG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

    한국경제 | 2021.02.16 18:26 | YONHAP

  • thumbnail
    시숙부 빈소 찾지 않은 현정은 회장…그룹 조화도 없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지난달 30일 별세한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빈소를 끝내 찾지 않았다. KCC가 현대그룹 측에 연락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장례식장에는 현대그룹의 조화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 명예회장의 빈소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장례식 내내 지키다시피 했다. 현대가 장손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대표,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등도 장례 ...

    한국경제TV | 2021.02.03 11:07

  • thumbnail
    '경영권 분쟁 앙금 남았나'…시숙부 빈소 찾지 않은 현정은 회장

    정상영 KCC 명예회장 조문안해…묘소 참배 등 다른 방식 기대 '마음에 쌓인 앙금을 털어내기에는 17년이라는 세월도 부족했나' 지난달 30일 별세한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현대가 2·3세대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 장손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대표,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등도 장례 첫날부터 빈소를 찾았다. 하지만 관심의 초점이었던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21.02.03 10:25 | YONHAP

  • thumbnail
    "현대는 정씨家 것"…故정상영, 생전 현정은 회장과 '시숙의난'

    ... 놓고 이른바 '시숙의 난'을 벌였다. 양측의 경영권 다툼은 2003년 8월 고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이 대북 불법송금 특검 진행 도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후 불거졌다. 애초 정 명예회장은 외국계의 적대적 인수... 현대엘리베이터 지분 16.2%를 사들여 현대그룹의 경영권 방어를 도왔다. 그때만 해도 '백기사'였던 정 명예회장은 그러나 현정은 회장의 상속 절차가 본격화하면서 입장을 바꿨다. 재계 안팎에서는 그룹 섭정 의사를 밝힌 정 명예회장이 ...

    한국경제 | 2021.01.31 07:25 | YONHAP

  • thumbnail
    '영'자 항렬은 역사의 뒤안길로…막 내린 범현대家 1세대

    2000년대 초반 '몽'자 2세대로 경영권 승계 속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 '선'자 3세대로 이동 중 정상영 KCC 명예회장이 30일 별세함에 따라 '영(永)'자 항렬을 쓰는 현대가 창업 1세대의 시대가 완전히 막을 내렸다. ... KCC 명예회장은 1958년 8월 금강스레트공업이라는 이름으로 KCC를 창업했다. 2003년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이후 조카며느리 현정은 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을 벌였지만 결국 패했다. 5남 정신영씨는 30대 ...

    한국경제 | 2021.01.31 07:16 | YONHAP

  • thumbnail
    산은·포스코 "HMM 매각 관련 검토한 사실 없다"(종합)

    ... "산업은행으로부터 (HMM 매각 관련) 공식적인 제안을 받은 바 없으며, 검토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 산은은 HMM의 지분 12.61%(작년 9월 말 기준)를 가진 최대 주주다. HMM은 2016년 구조조정 당시 대주주였던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지분을 7대1 비율로 차등 감자하며 대주주가 채권단으로 바뀌었다. HMM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2분기 21분기만에 흑자로 전환했고 이어 3분기에는 10년 이래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8 10: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