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5,9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故 조양호 회장 조문 마지막날…마침내 모습 보인 이명희

    거물급 정·재계·해외인사 조문 이어져…내일 발인·영결식·노제 정의선·구광모·허창수·현정은 찾아…나흘간 조문객 2천600여명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 5일장 마지막 조문 날인 15일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마침내 남편의 빈소에 모습을 보였다. 이명희 전 이사장은 지난 12일부터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남편의 빈소가 ...

    한국경제 | 2019.04.15 20:56 | YONHAP

  • thumbnail
    아버지 곁에 묻히는 조양호 회장

    ... 못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날 조 회장의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도 빈소에 모습을 보였다. 지난 12일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조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지 나흘 만이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임원들과 함께 빈소를 방문해 조의를 표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GS 회장)과 구광모 LG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4.15 17:51 | 강현우

  • thumbnail
    故 조양호 회장 빈소 나흘째…구광모·정의선·현정은 등 조문

    ... 오전 9시 15분께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임원들과 함께 빈소를 방문해 조의를 표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고인과 생전에 교류가 있었다면서 "아주 좋으신 분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오전 10시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조양호 회장과 현정은 회장은 모두 해운업에 진출해 고전하며 '쓴 잔'을 마신 경험이 있다. 조 회장은 '수송보국(輸送報國)'을 기치로 국내 1위 ...

    한국경제 | 2019.04.15 13:11 | YONHAP

  • thumbnail
    '버닝썬 최초 고발자' 김상교 "어머니 협박 받기도…마음 무거웠다"

    ... "그동안 정말 타이트했다. 문제가 정말 많은데 이를 해결해나가야 하는 시간은 촉박해서 증인들, 제보자들, 피해자들, 법적으로 밝혀야하고 언론에 알려야 할 것들이 있어서 타이트했다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진행자 김현정은 "폭로에 대한 회유나 협박은 없었냐"고 물었고, 김상교 씨는 "그런 건 많이 있었다"고 답했다. 김상교 씨는 "일단 버닝썬 측에서 고소가 들어왔고, 어머니께 찾아와서 협박이 있었다고 들었다"고 ...

    한국경제 | 2019.04.10 13:12 | 김수영

  • thumbnail
    조양호 이사직 박탈 이끈 국민연금…'주총거수기' 꼬리표 떼나

    ...39;라는 비판이 따를만한 의결권은 행사하기 어렵게 된다. 국민연금은 이날 열린 SK 주총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이사선임에 대해서는 '기업가치 훼손 내지 주주권익 침해 이력'을 이유로 반대했다. 앞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현대엘리베이터 이사선임에 대해서는 '상호출자기업집단 내 부당 지원행위가 있었지만, 장기적인 주주가치를 고려했다'며 기권을 결정했다. 또 분식회계 의혹을 받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서는 주주권익 침해, ...

    한국경제 | 2019.03.27 13:47 | YONHAP

  • thumbnail
    '운명의 한 주' 맞은 조양호 회장…대한항공·한진칼 경영권 지킬까

    ... 결론을 내지 못했다. 위원회는 26일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국민연금의 의결권 자문사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은 반대를 권고했다. 국민연금이 ‘반대’ 결론을 내면 이날 열린 현대엘리베이터 주총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에 기권했다는 점에서 형평성 논란이 불거질 수도 있다. 국민연금은 “계열사 부당 지원 행위가 있어 기업가치가 훼손됐다”면서도 “장기적인 주주가치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야 ...

    한국경제 | 2019.03.25 17:31 | 김보형/김익환

  • thumbnail
    현대엘리베이터 주총서 현정은 사내이사 재선임안 가결

    현대엘리베이터가 25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가결했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 회장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을 포함한 모든 안건이 이날 주총에서 모두 가결됐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가 현 회장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에 기권을 결정하면서 사실상 안건 가결 가능성은 커진 상태였다.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지난 21일...

    한국경제 | 2019.03.25 14:26 | YONHAP

  • 상장협 "국민연금, 이사회 견제보다 중장기 기업가치 고려해야"

    ... 있는 만큼 국민연금이 신중한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며 “경영자도 헌법상 권리인 죄형법정주의와 무죄추정 원칙의 보호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상장사협의회는 국민연금이 장기적 주주가치를 고려해 현정은 현대엘리베이터 회장 재선임 안건에 기권하기로 한 것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정 전무는 “국민연금은 긴 관점으로 스튜어드십 코드를 운영하고 기업과 소통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익환 기자 lovep...

    한국경제 | 2019.03.24 18:22 | 김익환

  • thumbnail
    대한항공 주총에 쏠리는 눈…현정은 '기권'한 국민연금 결정 '촉각'

    국민연금이 오는 27일 열리는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조양호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에 어떤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 집중된다. 국민연금이 장기적인 주주가치를 기준으로 오는 25일 현대엘리베이터 주총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기권하기로 한만큼 조 회장 역시 무사히 연임 안건이 통과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오는 27일 대한항공 주총에 조양호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이 상정된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 ...

    한국경제 | 2019.03.24 16:09

  • thumbnail
    현정은엔 '기권' 국민연금, 조양호 연임은…대한항공 주총 주목

    연임 표 대결에 결정적 영향…조 회장 측 국민연금 입장 선회 기대 국민연금이 현대엘리베이터 주총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기권하기로 결정하면서, 재계의 눈길이 다음 주 대한항공 주총으로 쏠리고 있다. 24일 재계에 따르면 오는 27일 대한항공 주총에 조양호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이 상정된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 지분 11.56%를 보유하고 있다. 지분율 자체뿐 아니라 기타 위탁운용사와 기관투자자 등 시장 ...

    한국경제 | 2019.03.24 07: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