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01-3810 / 3,9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대엘리베이터 무상증자는 예정대로 실시

    현정은 회장측이 유상증자 무산과는 별개로 무상증자를 예정대로 실시키로 하는 등 `주주 달래기'에 나섰다. 이는 주주이익을 극대화하고 주주에 대한 약속을 끝까지 지키겠다는 점을 강조,법원 결정으로 퇴색된 국민기업화 명분을 되살리고 새국면에 접어든 경영권 분쟁에서 소액주주의 지지를 끌어내 유리한 입지를 찾기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엘리베이터는 12일 법원의 결정으로 15-16일 예정됐던 유상증자가 어렵게되자 이날 이사회를 소집, 일반공모 증자 계획은 ...

    연합뉴스 | 2003.12.12 00:00

  • 현대엘리베이터 상한가..KCC 주가도 5.1% 올라

    ...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법원이 구 주주에 대한 배려를 요구할 수도 있는 만큼 유상증자가 완전 무산된 것으로 보기엔 아직 이르다"고 덧붙였다. 이번 법원 판결로 현대엘리베이터의 경영권을 둘러싼 KCC측과 현정은 현대엘리베이터 회장간 파워게임이 다시 불붙어 주가가 또 한차례 요동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는 이날 이사회를 소집,일반 공모 증자계획을 철회하고 소액주주 보호차원에서 무상증자는 예정대로 실시하기로 결의했다. ...

    한국경제 | 2003.12.12 00:00

  • 노정익 사장 "법원결정 존중하나 아쉽다"

    ... 밝혔다. 노 사장은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KCC와 현대엘리베이터간의 경영권갈등은 전문경영인이 관여할 바가 아니다"라고 말했으나 "기각됐으면 좋았을텐데"라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법원결정으로 유상증자에는 실패했지만 현정은 회장의 뜻은 충분히 전달됐을 것"이라며 "빠른 시일내에 모든 문제가 원만히 해결되기를 바라고, 그렇게 될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현대상선의 일부 소액주주들이 모임을 만들어 이번 유상증자에 반대하고 있는 데 대해 "순수하지 ...

    연합뉴스 | 2003.12.12 00:00

  • 24.48 對 24.41..KCC, 의결권 박빙 우위속 현대와 지분경쟁

    법원이 12일 현대엘리베이터의 신주발행을 막아달라는 KCC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임에 따라 현대그룹 경영권 다툼에 변화가 불가피하게 됐다. 대규모 일반 공모를 통해 경영권 방어에 성공하는 듯 싶었던 현정은 현대엘리베이터 회장측이 다시 불리해지는 형국이다. 엘리베이터의 유상증자 시도가 무산된 만큼 양측은 내년 3월에 열릴 주주총회에서 표 대결을 염두에 두고 지분 확보전을 벌여야 한다. 현재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는 양측의 지분이 박빙의 차이를 ...

    한국경제 | 2003.12.12 00:00

  • 현대엘리베이터, 법원 가처분 결정으로 상한가

    현대엘리베이터 주가가 12일 가격 제한 폭까지 치솟았다. 정상영 금강고려화학 명예회장측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상대로 낸 `신주 발행금지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진 게 급상승의 배경이다. 현대엘리베이터 주가는 이날 장 초반 2% 안팎의 상승세로 출발하다 법원의 결정이 나온 직후부터 장 마감 때까지 내내 상한가를 유지했다. 매수 주문이 쏟아졌지만 향후 주가가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확산되면서 매도 주문은 자취를 감춰 버렸다. 특히 ...

    연합뉴스 | 2003.12.12 00:00

  • KCC사장, "현대 대북사업 수익낼 수 있다"

    ... 있으며 특히정 명예회장은 현대상선과 현대증권 사장같은 경우 아주 훌륭한 경영인이라고 평가하고 있다"면서 "현대그룹을 인수하면 현대아산의 김윤규 사장을 포함한 이들 전문경영인들과 상의해 경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김문희씨가 현정은 회장에게 유가족 지정상속 확약서까지 작성한 상황에서 지분의 즉각적 증여를 요구하는 것은 현 회장의 지분율을 줄이려는 의도'라는현대측 주장에 대해서는 "국내 민법상 상속재산에 대한 확약서는 아무런 효력이 없다"면서 "피상속인 사후에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현회장-정명예회장 '진실게임' 공방격화

    현정은 회장과 정상영 명예회장간 현대그룹 경영권 분쟁이 석명서와 이에 대한 반박문 발표, 신문광고전 등으로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양측의 `진실게임' 공방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특히 이번 경영권 다툼의 `승패'를 좌우할 법원의 KCC 가처분신청에 대한 결정을 앞두고 양측은 자신들의 정당성과 명분을 내세우기 위해 막판 총력전에 돌입했다. 이에 더해 소액주주들도 현회장측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8일 제기했으며 일부 네티즌은 현회장 가계의 친일경력까지 ...

    연합뉴스 | 2003.12.08 00:00

  • 현회장측, 주가 급등세 조사 요청

    현정은 회장측이 15-16일 현대엘리베이터유상증자 공모를 앞두고 최근 이 회사 주가의 이상과열 조짐과 관련, `증자 방해세력의 개입이 의심된다'며 금융당국에 조사를 공식 요청했다. 금융당국은 현재 매매 동향 등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구체적인 이상징후가 포착될 경우 조사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엘리베이터는 8일 최근 주가가 비정상적인 급등세를 보이고 있어 주가 과열양상의 경위 및 매매 동향에 대한 조사 신청서를 금감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3.12.08 00:00

  • 현대중공업 등 KCC 지분 매입

    현정은 현대엘리베이터 회장과 정상영 금강고려화학(KCC) 명예회장이 현대그룹의 경영권을 둘러싸고 극한 대립 상태를 보일 때 정몽준 의원 소유의 현대중공업측이 KCC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증권업계와 KCC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은 지난달 20~25일 KCC 지분 1.16%를 매입했다. 또 현대중공업 계열사인 현대미포조선도 지난달 25일과 이달 1일 KCC 지분 0.11%를 사들였다. 11월 12~24일에는 고 ...

    연합뉴스 | 2003.12.08 00:00

  • 현대 경영권방어 가능할까 .. 엘리베이터 공모가 32800원

    ... 현대그룹은 이 정도 공모가격이면 투자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우리사주가 최대로 청약할 수 있는 규모는 1백21만주라고 밝혔다. 우리사주가 모두 청약에 참여하면 공모 후 지분율이 7.68%로,현정은 회장이 경영권을 방어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현대그룹은 현대엘리베이터는 물론 현대상선 등 계열사 임직원들이 청약에 적극 참여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현대 계열사들은 임직원들이 청약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금융을 알선키로 ...

    한국경제 | 2003.12.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