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9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스터 기간제' 최유화, “외강내강 차현정 검사”로 연일 매력 행보 ing!

    ... 불의에도 타협하지 않는 올곧은 성격을 지닌 차현정다운 단호하면서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결의를 다지는 모습으로 이를 악물고 사건 해결에 뛰어들 것을 예고해 극의 긴장감을 자아냈다. #2. 에이스 검사다운 집요한 근성과 예리한 수사력 차현정은 정수아의 살인사건이 일어났던 집을 매수한 사람이 천명재단 행정실장 이태석이라는 점과 태석이 집안의 후계 구도에서 밀려나 자신의 입지를 다지기 위해 운암대 인수에 나섰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이후 현정은 천명고 학부모들이 모두 엄청난 ...

    스타엔 | 2019.08.15 16:54

  • thumbnail
    702억원 받은 故 조양호 최고 보수…이재용 '무보수 경영' 계속(종합)

    ...의 보수를 받았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남편 정재은 명예회장이 각각 19억6천900만원, 정용진 부회장이 17억1천800만원, 정유경 총괄사장이 14억9천800만원씩 수령했다. 이밖에 구자균 LS산전 회장은 22억7천900만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회장은 20억4천200만원, 두산그룹 박정원 회장이 18억2천200만원, 대한상의 회장인 두산인프라코어 박용만 회장은 13억6천100만원을 상반기에 받았다.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은 '무보수'를 이어갔다. 이 회장은 ...

    한국경제 | 2019.08.14 20:25 | YONHAP

  • thumbnail
    퇴직금 702억원 받은 故 조양호 1위…이재용 '무보수 경영' 계속

    ...의 보수를 받았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남편 정재은 명예회장이 각각 19억6천900만원, 정용진 부회장이 17억1천800만원, 정유경 총괄사장이 14억9천800만원씩 수령했다. 이밖에 구자균 LS산전 회장은 22억7천900만원, 현정은 현대엘리베이터 회장은 20억4천200만원, 두산그룹 박정원 회장이 18억2천200만원, 대한상의 회장인 두산인프라코어 박용만 회장은 13억6천100만원을 상반기에 받았다.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은 '무보수'를 이어갔다. ...

    한국경제 | 2019.08.14 19:28 | YONHAP

  • thumbnail
    '미스터 기간제' 최유화, 확실한 증거 위해 윤균상X금새록과 손 잡았다

    ... 분)이 김한수(장동주 분)를 자살로 몰아넣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앞서 방영된 7화에서 이태석을 체포하기 위해 나섰던 현정이 무혁이 지니고 있던 도청중계기를 발견하면서 엔딩을 맞아 시청자들에게 쫀쫀한 긴장감을 안겼던 바. 현정은 정수아가 스폰이 아닌 태석의 접대에 이용당했다는 무혁의 말에 주춤하는것도 잠시, 도청중계기라는 편법을 사용한 무혁에 분노하며 중계기를 그대로 부숴버린다. 일그러지는 무혁의 표정에도 현정은 “난 너랑 달라. 이런 거 없어도 ...

    스타엔 | 2019.08.09 08:06

  • thumbnail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X이준영X최규진, 도발→맞대응→역도발…텐션폭발 심리게임

    ... 사건이 터졌다. 이태석이 연주회장에 난입해 모든 것을 폭로하겠다고 난동을 부린 것. 기강제는 이태석을 검거하려던 차현정(최유화 분)과 맞닥뜨렸다. 기강제는 “이태석은 꼬리야”라며 필사적으로 차현정을 막았지만, 차현정은 불법 도청까지 서슴지 않는 기강제의 수사 방식을 보고는 날을 세웠다. 같은 목적을 지녔지만 극과 극 성향의 두 사람의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이를 지켜보는 하소현(금새록 분)이 무엇인가를 결심한 듯 해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

    스타엔 | 2019.08.08 08:41

  • thumbnail
    '미스터 기간제' 최유화, 윤균상과 팽팽한 시선 교환…"짜릿한 엔딩 선사"

    ... 짜릿한 엔딩을 선사했다. 지난 7일 방송된 OCN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 7화에서는 기무혁(윤균상 분)에 의해 이태석(전석호 분)을 체포하지 못하는 차현정(최유화 분)의 모습이 방영됐다. 이날 방송에서 차현정은 이태석이 우선협상자로 지명된 운암대의 총장을 불러 대면했고 “한순간이에요.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바뀌는 거”라며 이태석과 만나 무슨 이야기를 나누었는지 묻는 한편, “이태석 우선협상자 취소하세요. ...

    스타엔 | 2019.08.08 08:06

  • 기업공개 앞둔 현대무벡스. '옛 가족'과 지분 정리 나서

    ...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현대무벡스는 코스닥시장 상장을 목표로 지난 1일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신청했다. IPO 대표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유안타증권이 맡았다. 현대무벡스가 상장하면 현대그룹의 주요 계열사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오너 일가가 현대무벡스 지분을 늘릴 수 있는 장치도 있다. 칸서스네오 사모투자전문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2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에 콜옵션이 붙어 있기 때문이다. 현대무벡스의 최대주주인 현 회장 및 현 회장이 ...

    한국경제 | 2019.08.07 18:05 | 이고운

  • thumbnail
    국회 찾은 윤석열 "경제 살리기 보탬되는 사건에 집중"

    ... 살리기에 역행이 되지 않도록 수사의 양을 줄이되 경제를 살려나가는 데 보탬이 되는 사건에 집중하겠다”고 답했다. 문 의장은 윤 총장에게 ‘파사현정(破邪顯正)’이 쓰인 친필 휘호를 깜짝 선물했다. 파사현정은 불교에서 나온 용어로 ‘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낸다’는 뜻이다. 바른미래당의 손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는 최근 검찰 인사에 대해 우려했다. 손 대표는 “윤 총장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

    한국경제 | 2019.08.07 17:32 | 고은이

  • thumbnail
    윤석열 '패스트트랙 고발' 여상규 예방…余 "중립적 수사 바라"(종합)

    ... 안보와 경제 살리기에 지장이 없도록, 국가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일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윤 총장은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파사현정'(破邪顯正)이라고 쓴 친필 휘호를 선물 받기도 했다. 파사현정은 '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낸다'는 의미다. 문 의장은 "적폐 수사는 전광석화, 쾌도난마처럼 처리하지 않으면 국민이 지루해하고, 잘못하면 보복프레임에 걸릴 수 있다"며 "검찰이 신뢰를 잃으면 권력에 치이고 아무 일도 할 수 ...

    한국경제 | 2019.08.07 16:19 | YONHAP

  • thumbnail
    문희상 의장, 국회 찾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파사현정' 휘호 선물

    ... 권력에 치이고 아무 일도 할 수 없게 된다.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의장은 이날 면담에서 '파사현정'(破邪顯正)이라고 쓴 친필 휘호를 윤 총장에게 선물했다. 파사현정은 '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낸다'는 의미다. 윤 총장은 이에 "취임사를 통해 공정한 경쟁질서를 무너뜨리는 범죄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국민께 보고드렸다"며 "검찰의 법 집행이 ...

    한국경제 | 2019.08.07 14: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