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81-190 / 47,9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밀린 주문 4만대 '없어 못파는' 그랜저…현대차, 긴급 증산 나서

    ... 탓에 제때 증산에 나서지 못한 적이 있다. 업계에선 현대차 노사의 ‘황당한’ 단체협약부터 손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 회사는 단협 규정에 따라 신차를 생산하거나 공장별로 생산 물량을 조정하려면 매번 노조 동의를 받아야 한다. 급변하는 시장 상황을 제대로 따라가기 위해선 차종 또는 모델별 생산량을 수시로 바꿔야 하는데, 노사 협상에만 매달리다 날이 샐 수 있다는 지적이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0 17:26 | 장창민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결혼 감소에도…경영혁신 통해 예식장 급성장시킨 유니슨캐피탈

    ...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주주에게 회사를 맡기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원매자가 유니슨과 비전을 공유하면서 충분한 경영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도 중요한 고려 사항이었다”고 했다. 협상 끝에 유니슨은 2019년 5월 에버그린 컨소시엄에 아펠가모-더채플을 매각했다. 기업가치로 총 1300억원을 인정받았다. 유니슨은 투자금 대비 약 20%의 연평균 수익률(IRR)을 거둔 것으로 추정된다. 이현일 기자 hiuneal@...

    한국경제 | 2020.01.20 17:24 | 이현일

  • thumbnail
    한국-새보수, 양당 협의체 따로 구성한다…황교안-유승민 회동도 추진

    ... "겉으로는 협의체 등을 두고 입씨름을 하고 있지만 속에는 결국은 공천이 문제"이라며 "유 위원장 등이 서울 출마 등을 결심할 경우 나머지 지역구에선 일부 양보하는 것도 생각해볼만 하다"고 말했다. 새보수당 관계자는 "통합의 물꼬가 트인만큼 진짜 협상은 이제부터"라며 "지역구를 보장해주지 않는다면 통합 논의에 참여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0 17:08 | 고은이

  • 中 공급과잉·원자재값 ↑…철강업계 올해도 '험난'

    ...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 인상 나선 철강사들 철강사 입장에서는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해 판매가 인상이 절실한 상황이다. 철강업체들은 선박에 쓰이는 후판, 자동차에 들어가는 강판 등 철강재별로 전방업체들과 1년에 두 번 이상 협상한다. 철강사들은 오른 철광석 값을 반영해 철강 값 인상을 요구하는 반면 전방업체들은 아직 업황이 회복되지 않았다며 동결 내지 인하를 주장하고 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국내 철강업체들의 가격 인상 의지가 시장에 얼마나 ...

    한국경제 | 2020.01.20 15:26 | 최만수

  • [마켓인사이트][PEF의 밸류업 사례탐구] 결혼 줄어드는 데 예식장 아펠가모 급성장시킨 유니슨캐피탈

    ... 경영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도 중요한 고려사항이었다”고 강조했다. 투자 시 명확한 투자 논거를 갖고 이를 조직적으로 실행에 옮기며 유니슨의 역할이 끝나면 더 좋은 주주에게 회사를 넘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는 얘기다. 협상 끝에 유니슨은 3년 만인 지난 5월 에버그린 컨소시엄에 아펠가모-유모멘트를 1300억원에 매각했다. 매각 이후에도 아펠가모-유모멘트는 신규 브랜드를 도입한 루벨 강동점을 성공적으로 오픈했고 내년에는 더채플 논현점을 오픈하는 등 성장 ...

    마켓인사이트 | 2020.01.20 14:46

  • thumbnail
    21일부터 지하철 운행 중단 사태 터지나…근무시간 두고 대치

    ... 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아직 공사나 서울시의 답은 없다"면서 "사측은 한 발도 물러서지 못하겠다고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상급 기관인 서울시는 개입 대신 사태를 지켜보는 중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는 현재 논의에 참여하지 않고 공사가 자체적으로 협상을 벌이고 있다"면서 "노사의 원만한 합의를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0 11:48

  • thumbnail
    황교안 '압박 수위' 높인 하태경…"양당협의체 구성 합의 오늘까지"

    ... 그럼에도 이를 거부하며 통합을 주장하는 건 가짜 통합"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한국당이) 가짜 통합을 운운하는 데 들러리 서지 않겠다"면서 "오늘까지 거부하면 새보수당은 가짜 통합 협상을 중단하고 자강의 길을 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신환 공동대표 역시 "통합이 곧 쇄신 과정이 돼야 한다"면서 "황교안 대표의 자유우파 빅텐트론은 쇄신과는 거리가 먼, 망하는 통합으로 가는...

    한국경제 | 2020.01.20 11:43 | 이보배

  • thumbnail
    [종합] 홍남기 "신북방정책 역점 추진…수출 반드시 반등"

    ... 세웠다. 13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보이는 수출을 반등시키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홍 부총리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올해 내 완전 타결과 한-필리핀, 한-러 서비스·투자 등 양자 FTA 협상도 타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출금융 240조5000억원을 공급하는 등 총력 지원을 통해 반드시 수출 반등을 이뤄낸다는 게 정부의 목표다. 이날 회의에선 중국과 경제협력 추진방안도 논의됐다. 홍 부총리는 "양국의 ...

    한국경제 | 2020.01.20 09:02

  • 베를린 회담 "리비아 중재 위해 무기수출 금지 준수"

    ... 이탈리아 총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등이 참석했다. 내전의 당사자로 리비아 통합정부(GNA)의 파예즈 알사라즈 총리와 리비아국민군(LNA) 칼리파 하프타르 사령관도 참석했다. 이들은 리비아 휴전에 필요한 추가 조치를 취하기 위해 별도의 위원회를 만들기로도 합의했다. 이번 회담은 지난 12일 모스크바에서 GNA와 LNA 대표단 간의 휴전 협정 협상이 결렬된 지 7일 만에 열렸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0 08:05 | 한민수

  • thumbnail
    [속보] 홍남기 "신북방정책 역점 추진…남북경협, 언제든 본격화"

    ... 명실상부한 신북방정책 성과 창출의 원년이 되도록 하겠다는 의미다. 홍 부총리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올해 내 완전 타결과 한-필리핀, 한-러 서비스·투자 등 양자 자유무역협정(FTA) 협상도 타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수출과 관련해서는 "수출금융 240조5000억원 공급 등 총력 지원을 통해 반드시 반등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대외여건 개선을 통해 국내 경기를 끌어올린다는 ...

    한국경제 | 2020.01.20 0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