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호날두, 역대 1호 EPL·라리가·세리에A '50골 돌파'

    ... 골을 잇달아 작성하며 역대 처음으로 EPL(84골), 라리가(311골), 세리에A(51골)에서 모두 50골 이상 넣은 선수로 우뚝 섰다. 또 호날두는 세리에A에서 61경기 만에 50호 골을 기록해 안드리 셉첸코(68경기), 호나우두(70경기), 디에고 밀리토, 다비드 트레제게(이상 78경기)를 따돌리고 최소 경기 '50호 골 돌파' 기록도 작성했다. 비록 득점 선두를 내달리다 호날두에게 따라잡혔지만 임모빌레도 이탈리아 출신 선수로는 역대 5번째로 정규리그 30호 ...

    한국경제 | 2020.07.21 07:37 | YONHAP

  • thumbnail
    유럽축구 정상 못 오른 비운의 스타…1위는 마라도나

    디에고 마라도나, 호나우두, 호마리우…. 역대 최고 축구 스타 명단이 아니다. 영국 방송 스카이스포츠 인터넷판은 '최고'였으나, 유럽 정상에 서지 못했던 선수 50명을 선정해 31일(한국시간) 공개했다. 1위는 '축구의 신' 마라도나였다. 프로 무대에서 수많은 정규리그, 컵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린 마라도나는 1986년 국제축구연맹(FIFA) 멕시코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정상으로 인도했다. 실력에 걸맞은 우승 경력을 쌓고 은퇴했지만 딱 ...

    한국경제 | 2020.05.31 11:34 | YONHAP

  • thumbnail
    'UFO킥' 카를루스 "메시·호날두보다 호나우두가 최고"

    왼발 프리킥의 달인으로 통하는 브라질 축구대표팀 출신의 '레전드' 호베르투 카를루스(47)가 역대 최고의 선수로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아닌 호나우두(44·브라질)를 꼽았다. 기묘하게 휘어지는 'UFO킥'으로 유명한 카를루스는 19일(한국시간) 축구전문 매체 골닷컴과 인터뷰에서 "메시, 호날두,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조차도 호나우두와 비교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호나우두는 훈련장에서도 돋보였다. ...

    한국경제 | 2020.05.19 11:16 | YONHAP

  • thumbnail
    UFC의 거짓 해명, 소우자 사회적 거리두기 지키지 않아

    집단감염 우려 확산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인 UFC의 해명과는 달리 호나우두 소우자(41·브라질)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소우자는 9일(한국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UFC 249 출전이 취소됐다. UFC 249는 10일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에 있는 비스타 베테랑스 메모리얼 아레나에서 무관중 경기로 열린다. 소우자뿐만 아니라 그의 코너맨 2명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지만 ...

    한국경제 | 2020.05.10 08:51 | YONHAP

  • thumbnail
    [Football Star & Fashion] 축구선수가 말해주는 캐주얼 웨어

    ... 최근의 축구 선수에게만 애정을 갖는 것이 아니라 3년, 아니 30년 전의 스타에게도 빠져들며 분석한다. 이를테면 2002년부터 2007년까지 '레알 마드리드 CF(Real Madrid C.F.)'에서 괴물 같은 모습을 보여준 '호나우두(Ronaldo)'를 영원한 스트라이커 스타로 기억하는 것과 같다. 선수는 서서히 늙고 은퇴하지만 그가 걸었던 경기, 그리고 그의 아우라는 영원히 지속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프로 선수들에게 한순간은 뜨거운 찬사를 보내기도 하며, 한순간은 ...

    bntnews | 2020.04.24 15:37

  • thumbnail
    브라질 "우한서 철수한 58명 1차 이어 2차 검사도 음성"

    3차 검사도 음성이면 격리조치 조기 해제 가능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철수한 브라질인들이 2차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중서부 고이아스 주의 호나우두 카이아두 주지사는 19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글을 통해 "우한에서 철수해 격리된 브라질인 58명에 대한 2차 조사 결과 1차와 마찬가지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카이아두 주지사는 격리 ...

    한국경제 | 2020.02.20 06:52 | YONHAP

  • thumbnail
    [스포츠10대뉴스] ②손흥민, 유럽 무대 한국인 최다골…亞 최고 발롱도르 22위

    ...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맛을 봤다. 손흥민이 질주한 거리만 70m를 훌쩍 넘는 '원더골'이었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에게 '손나우두'라는 별명까지 붙여줬다. 브라질 축구 대표팀을 대표했던 골잡이 호나우두와 손흥민을 합성한 단어다. 이런 활약을 앞세워 손흥민은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를 뽑는 '발롱도르' 후보 30명에 이름을 올렸고, 한국, 그리스, 핀란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기자로부터 5순위 투표로 1표씩을 받아 4점을 따내 ...

    한국경제 | 2019.12.18 07:12 | YONHAP

  • thumbnail
    '70m 원더골' 손흥민, BBC 베스트11…"조지 웨아 떠올려"

    ... 번리와의 홈 경기에서 전반 32분 폭풍 질주로 3-0으로 달아나는 골을 넣었다. 토트넘 진영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약 70m를 홀로 내달리며 무려 6명의 번리 선수를 따돌리고 골망을 흔들어 전 세계 축구 팬들을 열광케 했다. 호나우두(브라질), 디에고 마라도나(아르헨티나) 등 옛 슈퍼스타들의 역사적인 '장거리 질주 슈퍼 골'을 떠올리게 하는 득점 장면이었다. BBC의 크룩 해설위원도 조지 웨아(현 라이베리아 대통령)라는 또 한명의 걸출한 골잡이를 '소환'했다. ...

    한국경제 | 2019.12.09 08:28 | YONHAP

  • 손흥민 '원더골', 70m 홀로 돌파해 골로 연결…무리뉴 "호나우두 인 줄"

    ... 5대 0으로 대승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선발출전해 이날 1골 1도움을 달성했다. 특히 전반 32분 역습 상황에서 70m를 홀로 돌파한 뒤 터뜨린 원더골로 완전한 승기를 잡았다. 토트넘의 조세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손나우두(손흥민+호나우두)라 부르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원더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공을 몰고 무려 최고 시속 33.41km/h로 내다렸다. 그를 따라잡기 위해 번리 선수들이 여럿 몰려들었지만 아무도 막아내질 못했다. 특히 이번 손흥민의 원더골에 경기를 ...

    한국경제 | 2019.12.08 11:31 | 장지민

  • thumbnail
    '70m 폭풍 드리블' 손흥민, 인생골 넣었다…"이번 시즌 최고의 골"

    ... 10골 9도움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 10호골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이어갔다. 손흥민의 활약은 안팎에서 감탄과 찬사를 자아냈다. 토트넘의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에게 브라질 출신의 골잡이 호나우두와 합친 '손나우두'라는 별명을 지었다. 모리뉴 감독은 이날 경기가 끝난 후 기자회견에서 "엄청난 득점이었다"며 "오늘 득점 이전부터 내 아들은 손흥민을 호나우두 루이스 나자리우의 이름을 따서...

    한국경제 | 2019.12.08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