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손흥민 '원더골', 70m 홀로 돌파해 골로 연결…무리뉴 "호나우두 인 줄"

    ... 5대 0으로 대승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선발출전해 이날 1골 1도움을 달성했다. 특히 전반 32분 역습 상황에서 70m를 홀로 돌파한 뒤 터뜨린 원더골로 완전한 승기를 잡았다. 토트넘의 조세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손나우두(손흥민+호나우두)라 부르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원더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공을 몰고 무려 최고 시속 33.41km/h로 내다렸다. 그를 따라잡기 위해 번리 선수들이 여럿 몰려들었지만 아무도 막아내질 못했다. 특히 이번 손흥민의 원더골에 경기를 ...

    한국경제 | 2019.12.08 11:31 | 장지민

  • thumbnail
    '70m 폭풍 드리블' 손흥민, 인생골 넣었다…"이번 시즌 최고의 골"

    ... 10골 9도움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 10호골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이어갔다. 손흥민의 활약은 안팎에서 감탄과 찬사를 자아냈다. 토트넘의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에게 브라질 출신의 골잡이 호나우두와 합친 '손나우두'라는 별명을 지었다. 모리뉴 감독은 이날 경기가 끝난 후 기자회견에서 "엄청난 득점이었다"며 "오늘 득점 이전부터 내 아들은 손흥민을 호나우두 루이스 나자리우의 이름을 따서...

    한국경제 | 2019.12.08 10:00

  • 메시 1위, 英 매체가 꼽은 '21세기 최고 축구 선수 100인'

    ... 유나이티드에서 남자가 됐고 레알 마드리드에서는 신이 됐다. 그는 금자탑을 세우는 것을 멈추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두 슈퍼스타를 바짝 뒤쫓는 3위는 차비 에르난데스(스페인)가 차지했다. 그 뒤로는 호나우지뉴(브라질),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스페인), 호나우두(브라질), 티에리 앙리(프랑스), 지네딘 지단(프랑스), 카카(브라질), 파비오 칸나바로(이탈리아)가 톱10을 이뤘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0.19 14:24 | 최민지

  • thumbnail
    [한경에세이] '우문전답'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 대표적이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분위기가 바뀌기 시작했다. 이제는 모든 축구 감독과 선수, 전문가들이 공통적으로 말한다. 미드필더, 즉 허리가 강한 팀이 경기를 지배하고 승리한다고 말이다. 현재 축구계를 이끌고 있는 포르투갈의 호나우두나 아르헨티나의 메시, 벨기에의 아자르 같은 경우도 주 포지션은 공격형 미드필더다. 한마디로 중원을 장악하는 미드필더가 강한 팀이 경기에서 승리한다는 분석이다. 전문대를 축구에 대입하면 어떨까? 전문대는 국가의 허리 역할을 하는 전문인력, ...

    한국경제 | 2019.04.28 17:04

  • thumbnail
    [박희권의 호모글로벌리스 (7)] 엘 클라시코, 영원한 맞수의 대결

    ... 퍼져 있는 경쟁의식 엘 클라시코가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이유가 무엇일까. 무엇보다 두 팀은 세계적인 명문 구단이다. 두 구단 모두 당대 최고의 스타플레이어들을 영입해 국내외 주요 타이틀을 석권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피구, 지단, 호나우두, 베컴, 호날두 등 최고의 스타들이 거쳐 갔다. 특히 호날두는 2억 명 이상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팬을 거느린 스타플레이어다. 최근에는 성폭행 의혹으로 많은 팬에게 충격을 줬다. FC 바르셀로나는 마라도나, 사비, 수아레스 등 ...

    한국경제 | 2018.10.15 18:58

  • 월드컵 MVP 골든볼 주인공은 루카 모드리치·신인상 음바페

    ... 골든볼(MVP)의 주인공은 준우승팀인 크로아티아의 루카 모드리치였다. 모드리치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결승전이 끝난 후 열린 시상식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골든볼을 받았다. 이로써 1998년 호나우두(브라질) 이후 6회 연속 준우승팀에서 최우수 선수인 골든볼 수상자가 나오게 됐다. 실버볼은 벨기에의 아자르가, 브론즈볼은 프랑스의 그리즈만이 받았다. 신인상은 우승국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가 받았다. 음바페는 이번 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18.07.16 02:33 | 김아름

  • '승승장구' 프랑스vs'연장혈투' 크로아티아…러시아월드컵 결승 맞대결

    ... 휴식일이 하루 길었다. 프랑스는 크로아티아에 좋은 추억이 있다. 다보르 슈케르를 앞세워 프랑스 월드컵 4강에 올랐던 크로아티아는 프랑스에게 1-2로 패해 결승 진출이 좌절된 바 있다. 프랑스는 크로아티아를 꺾은 기세를 이어가며 결승에서 호나우두의 브라질을 3-0으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프랑스는 20년 전 경기를 재현하고자 하고 크로아티아는 설욕을 노리고 있다. 크로아티아의 우승을 점치는 이들 중에는 '20년 주기설'을 믿는 사람들도 있다. 20년마다 ...

    한국경제 | 2018.07.15 22:43 | 김아름

  • 실리 축구에 무너진 점유율 축구… 케인, 6골로 마감

    ... 현재의 팀이 황금세대를 구성하며 향후 대회에 꾸준히 나설 전망이다. 잉글랜드 ‘에이스’ 해리 케인은 ‘득점왕 6골 징크스’를 결국 넘지 못했다. 월드컵은 1978년 아르헨티나 대회 마리오 켐페스(아르헨티나) 이후 7골 이상을 기록한 득점왕 타이틀을 단 한 명에게만 허락했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8골을 넣은 호나우두(브라질)가 유일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7.15 17:16 | 조희찬

  • thumbnail
    벨기에, 잉글랜드 꺾고 3위… WC 역대 최고 성적

    ... 터지면서 열기를 더했다. 아자르는 케빈 더브라위너의 전진 패스를 받아 잉글랜드 골대 앞까지 드리블했고 가볍게 왼쪽 구석에 차 넣으며 골로 연결했다. 이번 대회 6골을 기록해 득점 선두에 올라 있는 잉글랜드 ‘에이스’ 해리 케인은 이날 경기에서 2002년 호나우두(브라질·8골)에 이어 16년 만에 7골 이상을 넣은 득점왕으로 이름을 남기려 했으나 골 사냥에 실패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7.15 01:10 | 조희찬

  • 득점왕 感잡은 케인… 스웨덴 '그물 수비' 뚫을까

    ...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에서 16강까지 넣은 골은 무려 6골. 1978년 아르헨티나 대회 이후 지난 40년간 월드컵에서 6골 이상을 넣어 득점왕을 차지한 선수는 2002 한·일월드컵 당시 8골을 기록한 호나우두(브라질)가 유일하다. 케인의 잉글랜드는 7일 밤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리는 월드컵 8강전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케인은 이 경기에서 1골만 추가하면 32개 팀이 본선에 오르기 시작한 ...

    한국경제 | 2018.07.06 18:13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