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호날두 25호골' 유벤투스, 나폴리 2-1로 꺾고 3위로 도약

    '득점 선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리그 25호 골을 앞세운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유벤투스가 '난적' 나폴리를 꺾고 3위로 뛰어올랐다. 유벤투스는 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나폴리와 2020-2021 세리에A 29라운드 홈 경기에서 호날두의 선제골과 파울로 디발라의 결승 골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최근 2경기 연속 무패(1승 1무)를 기록한 유벤투스(승점 59)는 아탈란타(승점 58)를 4위로 끌어내리고 ...

    한국경제 | 2021.04.08 08:04 | YONHAP

  • thumbnail
    열받은 호날두가 패대기 친 완장…8,500만원에 팔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유벤투스)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분노를 참지 못하고 패대기 친 주장 완장이 경매에 나와 우리돈 약 8천500만원에 팔렸다. 2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호날두의 완장은 6만4천유로(약 8천500만원)에 낙찰됐다. 이 돈은 척수성 근육위축증을 앓는 생후 6개월 환아의 치료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2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츠르베나 즈베즈다 경기장에서 열린 ...

    한국경제TV | 2021.04.03 16:20

  • thumbnail
    '노골' 선언에 호날두가 내던진 완장, 얼마에 팔렸을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유벤투스)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내던진 주장 완장이 경매에서 한화 약 8500만원에 팔려 화제다. 2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호날두의 완장이 6만4000유로(약 8500만원)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BBC는 이 돈이 척수성 근육위축증을 앓는 생후 6개월 환아의 치료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2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츠르베나 즈베즈다 경기장에서 ...

    한국경제 | 2021.04.03 13:25 | 신현보

  • thumbnail
    호날두가 내던진 완장, 8천500만원에 팔려…환아 치료에 사용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유벤투스)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내던진 주장 완장이 경매에서 약 8천500만원에 팔렸다. 2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호날두의 완장이 6만4천유로(약 8천500만원)에 낙찰됐으며 이 돈이 척수성 근육위축증을 앓는 생후 6개월 환아의 치료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지난달 2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츠르베나 즈베즈다 경기장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세르비아의 카타르 월드컵 ...

    한국경제 | 2021.04.03 08:44 | YONHAP

  • thumbnail
    러 전투기 부품 밀수 시도한 북한…테러단체에 무기 제공도

    ... 벌이고 있다는 의혹도 전문가패널이 조사 중이다. ◇ 카타르서 쫓겨난 한광성, 러시아 계약설도…재일교포 선수도 조사 북한 축구선수들의 해외 진출은 유엔 압박 속에 상당수 없던 일이 됐다. 카타르 프로축구에서 활약하던 '북한 호날두' 한광성과 관련해 카타르 정부는 한광성이 소속팀과의 계약 만료로 올해 1월 카타르를 떠났다고 전문가패널에 밝혔다. 한광성이 러시아 프로축구 FC 탐보프와 계약 예정이라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으나, 해당 구단은 전문가패널에 아무런 ...

    한국경제 | 2021.04.01 05:07 | YONHAP

  • thumbnail
    호날두, 결정적 찬스 놓치자...“2021년 최악의 10초”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결정적인 기회를 놓쳐 비판받고 있다. 포르투갈은 31일 오전 3시 45분(한국 시간) 룩셈부르크 요지 바르털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A조 3차전에서 룩셈부르크를 3-1로 이겼다. 포르투갈은 득실차로 세르비아를 제치고 조 1위로 올라섰다. 원정팀 포르투갈은 호날두를 필두로 디오고 조타, 주앙 펠릭스 등 막강한 공격 라인을 구축했다. 전반 초반 룩셈부르크를 몰아붙였다. ...

    한국경제 | 2021.03.31 10:24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호날두 103호 골' 포르투갈, 룩셈부르크에 3-1 승 [WC예선]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A매치 103호 골을 신고하며 포르투갈의 승리를 이끌었다. 포르투갈은 31일 오전 3시 45분(한국 시간) 룩셈부르크 요지 바르털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A조 3차전에서 룩셈부르크를 3-1로 이겼다. 포르투갈은 득실차로 세르비아를 제치고 조 1위로 올라섰다. 홈팀 룩셈부르크는 4-1-4-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은 시나니, 미드필더진은 제르송 로드리게스, 빈센트 ...

    한국경제 | 2021.03.31 09:31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호날두 A매치 103호골…포르투갈, 룩셈부르크에 3-1 역전승

    벨기에, 벨라루스에 8-0 완승…네덜란드도 지브롤터 7-0 격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유벤투스)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103호 골을 터트리며 포르투갈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포르투갈은 31일(한국시간) 룩셈부르크의 요지 바르텔 스타디움에서 열린 룩셈부르크와 카타르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A조 3차전에서 디오구 조타와 호날두, 알베스 팔리냐의 득점포에 힘입어 3-1로 이겼다. ...

    한국경제 | 2021.03.31 08:32 | YONHAP

  • thumbnail
    “메시 91골 넣은 12년, 과대평가”… 호날두 팬 황당 주장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팬이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의 한해 최다 골 기록을 폄하했다. 메시는 2012년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게르트 뮐러가 1972년 세운 한해 최다 득점(85골) 기록을 40년 만에 경신했다. 당시 메시는 바르사에서 79골,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12골을 넣어 총 91골을 몰아쳤다. 축구 역사 전체로 봐도 괄목할 만한 기록이지만, 한 팬이 이를 깎아내리고 있다. 영국 매체 스포츠 ...

    한국경제 | 2021.03.30 18:01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2021년 최고 선수는 메시… 호날두는 5위

    ... 것을 고려하면, 다소 의아한 순위다. 조르지뉴는 토마스 투헬 감독 부임의 최대 수혜자로 꼽힌다. 새해 들어 리그 10경기에 출전했고, 첼시의 상승세에 크게 한몫하고 있다. 이들 뒤론 루벤 디아스(맨체스터 시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나빌 페키르(레알 베티스), 토니 크로스(레알 마드리드), 미구엘 안드레 실바(프랑크푸르트), 로렌조 인시녜(나폴리), 제이든 산초(보루시아 도르트문트) 등이 톱10에 들었다. sports@xportsnews.com ...

    한국경제 | 2021.03.30 17:31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