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8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연봉보다 많다…인스타로만 637억 번 호날두 'SNS킹' 등극

    지난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가장 돈을 많이 번 셀러브리티(셀럽·유명인)는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4일(현지시간) 버즈 빙고가 지난 1년간 전 세계에서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셀럽 순위를 조사한 결과 압도적 1위는 인스타그램에서만 2억220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호날두였다. 지난해 호날두는 43개의 스폰서가 광고비를 지급한 포스팅과 자신의 사업 등을 홍보하는 게시물 ...

    한국경제 | 2020.06.05 08:07

  • thumbnail
    스포츠 스타 수입 '코로나 지각변동'…우즈 6230만弗…골프선수 유일 톱10

    ... 왼쪽)는 포브스가 이 리스트를 발표한 후 처음으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세전’ 수입이 1억630만달러다. 지난 4년간 세 번 1위 자리를 나눠 가진 ‘축구 스타 듀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레알마드리드)와 리오넬 메시(33·바르셀로나)는 각각 2, 3위로 내려앉았다. 조사 기간 두 사람의 수입 총액은 2억900만달러다. 지난해보다 2800만달러 줄어들었다. 호날두가 1억500만달러, 메시가 ...

    한국경제 | 2020.06.01 17:52 | 조희찬

  • thumbnail
    코로나發 구조조정…EPL 등 프로구단 '연봉 삭감' 갈등

    ... 것을 EPL에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연봉 삭감으로 줄인 비용이 스포츠 생태계 유지가 아니라 구단주 주머니로 들어가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메시와 유벤투스 소속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도 연봉 삭감에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메시는 SNS에 “(삭감을 강요하기 위해) 구단이 우리를 현미경 들여다보듯 감시하고 압박했다”고 공개적으로 구단을 비난했다. 호날두 역시 구단이 자신에게 걸맞은 대우를 ...

    한국경제 | 2020.04.06 18:00 | 김순신

  • 호날두·메시 등 축구 스타들, 코로나19 성금 '선행 릴레이'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등 축구 스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에 따라 고국에 거액의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영국 BBC는 25일 “메시와 호날두가 최근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캠페인을 위해 나란히 병원에 100만 유로(약 13억5000만원)씩을 기부했다”라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를 이끄는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도 100만 유로를 쾌척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3.25 14:44 | 김순신

  • thumbnail
    美 NBA 스타 케빈 듀란트·佛 축구선수 마투이디, 코로나19 '확진'

    ... 공식 홈페이지에 "마투이디가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며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유벤투스의 연고지 토리노(피에몬테주)는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가 가장 크게 퍼진 롬바르디아주는 아니지만 바로 근접한 지역에 속한다.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안 호날두의 소속팀이기도 한 유벤투스는 앞서 수비수 다니엘 루가니가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8 11:03 | 노정동

  • thumbnail
    호날두, 개인 호텔 '코로나 병원'으로 개방

    ... 그대로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모든 스포츠가 중단된 가운데 스타 선수들의 ‘코로나 나기’가 관심을 끌고 있다. 프로축구계의 양대산맥 ‘메날두(메시+호날두)’의 ‘성격대로 자가 격리’도 그중 하나다. 리오넬 메시(33·바르셀로나)는 스페인 라리가가 중단되자 가족과 얌전하게 ‘방콕’을 하고 있다. 최근 두 아들과 함께 집에서 ...

    한국경제 | 2020.03.15 15:05 | 김순신

  • thumbnail
    [박희권의 호모글로벌리스(36)] 당면한 현실이 된 디지털 외교

    ... 5개를 운영하고 있다. 예컨대 중국국제텔레비전(CGTN) 팔로어 수는 8000만 명에 육박하는데 계속 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2022년 차이나데일리와 CGTN의 팔로어 수는 현재 최대 팔로어를 보유한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능가할 것이다. 1860년대 전보(電報)가 출현하자 헨리 파머스턴 영국 외무장관은 외쳤다. “큰일났군! 외교의 종말이 도래했어.” 그러나 외교는 전보뿐 아니라 라디오, TV, 팩스 등 계속되는 기술 혁신에도 ...

    한국경제 | 2020.02.17 16:51

  • thumbnail
    [건강칼럼] 운동만큼 중요한 찜질 … 급성 통증엔 냉찜질, 피로 개선엔 온찜질

    ... 피부 표면과 근육조직에 있는 혈관이 급격히 수축한다. 이후 챔버에서 나오면 혈액순환이 다시 촉진되면서 칼로리 소모, 디톡스(해독), 면역력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 이같은 효과로 NBA 스타 르브론 제임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무패 챔피언 메이웨더 등 유명 스포츠선수들이 크라이오테라피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엔 통증 및 부기 제거 등 운동치료 외에 다이어트, 미용 분야로 적용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다만 고혈압,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환자는 ...

    한국경제 | 2020.02.12 08:14

  • '호날두 노쇼' 팬들이 이겼다…法 "37만 원씩 배상해라"

    '노쇼' 논란을 불러 일으킨 호날두의 친선경기 불출전과 관련해 법원이 축구 팬들의 손을 들어줬다. 인천지법 민사51단독 이재욱 판사는 4일 이모 씨등 2명이 이탈리아 유벤투스 친선전 주최사인 더페스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과 함께 각각 37만1000원 지급을 명령했다.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는 지난해 7월 26일 서울시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선발팀(팀 K리그)친선전을 진행했다. 주최사인 ...

    연예 | 2020.02.04 16:16 | 김소연

  • thumbnail
    '날강두' 호날두 노쇼 내일 손배소 선고…팬심 경제성 인정 받을까

    수많은 국내 축구팬들의 분노를 샀던 '호날두 노쇼' 사태에 대한 재판 결과가 내일 나온다. 승소시 줄소송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프로축구 K리그 선발팀과 이탈리아 명문 유벤투스의 친선경기에 호날두가 출전하지 않은 데 대한 손해배상 소송 선고 공판이 4일 인천지법에서 열린다. 축구팬 A씨 등 2명은 입장권에 대한 환불금과 정신적 위자료 등 총 214만원을 주최사인 더페스타가 배상해야 한다며 지난해 7월 소송을 냈다. 당시 ...

    한국경제 | 2020.02.03 13:59 | 강경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