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 호암상 확대 개편…수상하면 3억+α가 있다는데

    내년부터 호암상 순금 메달을 받는 수상자가 한 명 더 늘어난다. 삼성 호암재단이 호암 과학상을 내년부터 물리·수학 부문과 화학·생명과학 부문으로 확대 개편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삼성 관계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기초과학 분야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산업 생태계의 기초를 탄탄히 하고 국가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자는 취지로 확대 시상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호암상 수상자들은 삼성 호암재단으로부터 상금 3억원을 ...

    한국경제 | 2020.08.05 09:23 | 황정수

  • thumbnail
    '한국판 노벨상' 호암상, 기초과학 키운다

    ... 부회장(사진)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재단 측은 설명했다.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과학기술 분야의 국가적 역량이 더욱 중요해진 상황도 감안했다. 호암재단은 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호암상 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내년부터 호암상을 총 6개 분야로 나눠 시상한다는 게 골자다. 공학상, 의학상, 예술상, 사회봉사상에 과학상 물리·수학 부문과 화학·생명과학 부문이 더해진다.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

    한국경제 | 2020.08.04 17:08 | 송형석

  • thumbnail
    한국의 '노벨상' 호암상 확대개편…과학상 두 분야로 늘려

    ...ot;수학’과 ‘화학·생명과학’ 등 두 개 분야로 나뉜다. 과학기술 분야에 대한 지원을 늘려야 한다는 여론을 감안해 과학상을 확대 개편했다. 호암재단은 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호암상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내년부터 호암상을 총 6개 분야로 나눠 시상한다는 것이 골자다. 공학상, 의학상, 예술상, 사회봉사상에 과학상 물리·수학부문과 화학·생명과학부문이 더해진다. 수상자들에게는 상장과 메달, ...

    한국경제 | 2020.08.04 15:19 | 송형석

  • thumbnail
    이재용 "기초과학 탄탄히"…삼성 호암상, 내년부터 확대 개편

    ... 대한 국가적인 연구 장려와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국내외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내년부터 호암과학상을 과학상 물리·수학, 과학상 화학·생명과학 등 2개 부문으로 분리해 시상한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호암상은 과학상 물리·수학부문과 화학·생명과학부문, 공학상, 의학상, 예술상, 사회봉사상 등 6개로 나눠 시상한다. 수상자들에게는 상장과 메달, 3억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이번 과학상 분리 시상으로 전체 시상금도 종전 ...

    한국경제 | 2020.08.04 11:11 | 노정동

  • thumbnail
    삼성 호암과학상, 내년부터 2개 부문으로 확대 개편

    ... 과학기술 분야에 대한 국가적인 연구 장려와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국내외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내년부터 호암과학상을 과학상 물리·수학, 과학상 화학·생명과학 등 2개 부문으로 분리해 시상한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호암상은 과학상 물리·수학부문과 화학·생명과학부문, 공학상, 의학상, 예술상, 사회봉사상 등 6개로 나눠 시상한다. 수상자들에게는 상장과 메달, 3억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이번 과학상 분리 시상으로 전체 시상금도 종전 15억원에서 18억원으로 확대됐다. ...

    한국경제 | 2020.08.04 09:02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복귀 후 가장 먼저 찾은 이 사람, 삼성 미래 맡았다

    2008년 6월 3일 제18회 호암상 시상식이 열린 서울 순화동 호암아트홀. 세바스찬 승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 교수(사진)가 ‘호암상 공학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이재용 당시 삼성전자 전무가 박수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매년 시상식을 챙겼던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 이 전무가 주최 측 대표로 참석한 것이다. 이 전무와 승 교수는 수상자 축하연에서 인사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10년 뒤인 2018년 6월 4일. 삼성전자는 ...

    한국경제 | 2020.06.24 17:04 | 황정수/송형석

  • thumbnail
    국내 치즈 발상지 임실읍 성가리 '도시 재생사업' 시동

    ... 성가리는 지난해 선종한 지정환 신부가 1960년대 후반 산양 2마리로 산양유·치즈 보급을 시작해 국내 첫 치즈 공장이 설립된 곳이다. 고인은 한국 치즈 산업과 사회복지에 기여한 공로로 2016년 한국 국적을 얻었으며 2002년에는 호암상(사회봉사대상), 2016년에는 대통령 포장(지역산업진흥 유공)을 받았다. 심민 임실군수는 "이번 전문가 포럼을 통해 지역 실정에 맞는 전북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모델을 만들어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도농복합도시의 선진사례를 ...

    한국경제 | 2020.06.18 15:55 | YONHAP

  • thumbnail
    [고두현의 문화살롱] '나라 구한 나무'와 '부자 바위'

    ... 장학금을 주는 ‘송곡장학금’으로 그 뒤를 잇고 있다. 모레(6월 1일, 음력 4월 22일)는 곽재우 장군이 첫 의병을 일으킨 날을 기념하는 ‘의병의 날’이다. 이병철 회장의 호를 딴 호암상 시상 30주년이기도 하다. 올해는 감염병 여파로 시상식이 열리지 않지만, 그의 생가와 솥바위를 찾는 발길은 끊이지 않는다. 곽재우 생가와 현고수 앞에도 사람이 붐빈다. 숱한 전란을 겪은 세계 최빈국이 7대 무역대국으로 성장한 저력은 ...

    한국경제 | 2020.05.29 17:19 | 고두현

  • 30주년 맞은 호암상 시상식 사상 첫 취소

    올해 30주년을 맞은 호암상 시상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열리지 않는다. 호암재단은 25일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올해 호암상 시상식을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호암상 시상식이 열리지 않는 건 상 제정 이후 30년 만에 처음이다. 호암재단 관계자는 “시상식은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인 만큼 취소가 불가피했다”며 “수상자에겐 별도로 상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5.25 17:51 | 황정수

  • thumbnail
    30주년 맞은 호암상 시상식 올해 안 열린다

    올해 30주년을 맞은 호암상 시상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열리지 않는다. 호암재단은 25일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올해 호암상 시상식을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호암상 시상식이 열리지 않는 건 상 제정 이후 30년 만에 처음이다. 호암재단 관계자는 "시상식은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인 만큼 취소가 불가피했다"며 "수상자에겐 별도로 상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호암상은 ...

    한국경제 | 2020.05.25 15:27 | 황정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