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imazine] 한국의 고개 ② 구주령

    ... 작은 어촌에 불과했다. 1970년대 원양어업이 발달하고 이곳에서 잡힌 꽁치가 원양어선의 미끼로 쓰이게 되면서 호황을 누리기 시작했다. 1970년대 말에는 700가구나 되는 큰 동네로 발전했다. 후포는 '지나다니는 개도 만원짜리 ... 그러나 한번 가보면 흠뻑 빠질 매력이 가득하다. 우선 수비면으로 들어서면 양옆의 가로수며, 산이 온통 녹색 일색이다. 어디 숲이 우거진 곳이 한두 군데겠냐만 이곳처럼 녹색의 바다에 흠뻑 빠진 듯한 느낌을 주는 곳은 많지 않다. ...

    한국경제 | 2021.06.10 07:30 | YONHAP

  • thumbnail
    아파트 가격 결정하는 건 고급 일자리 [심형석의 부동산정석]

    ... 서빙고동(21억9000만원) 등 용산구가 2개나 포함되어 있습니다. 반면 KB국민은행의 매매시세 자료에는 서초구와 강남구 일색이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평균 매매거래 가격을 지역별로 발표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미국에서는 이 통계를 아주 중요하게 ... 거래된 주택 실거래가의 평균은 700만달러(약 78억원)에 달했습니다. 애서튼은 실리콘밸리 교외 부촌으로 IT 업종 호황의 가장 큰 수혜를 받는 지역입니다. 2위는 뉴욕주 사가포낙(Sagaponack)(약 43억473만원)으로 애서튼과의 ...

    The pen | 2021.03.05 08:22 | 심형석

  • thumbnail
    `양치기 소년` 조롱에도…루비니 `정상화의 역설` 왜 주목받나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인위적으로 엔저를 유도해 경기를 부양하는 아베노믹스 성공 가능성에 대해서도 극히 비관적으로 봤다. 전후 최장의 경기 호황과 증시 강세장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잠시 수면 아래로 잠복했던 루비니 교수의 비관론이 또 도졌다. 코로나 사태를 맞아 ... 예상했다. 결과는 이번에도 들어맞지 않아 월가에서는 이솝 우화의 `늑대와 양치기 소년`으로 비유되기 시작했다. 비관론 일색이었던 루비니 교수가 전 세계 투자자들의 귀를 의심케 했던 낙관론도 내놓은 적이 있었다. 최근처럼 미국 국채금리가 ...

    한국경제TV | 2021.01.18 11:13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에클스 실수 vs 그린스펀 실수…韓銀의 선택은?

    ... 스톰(총체적 난국)’에 빠질 것이라는 비관론을 제시해 세계인의 이목을 끌었다. 미국 경기가 전후 최장의 호황 국면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잠시 수면 아래로 잠복됐던 루비니 교수의 비관론은 작년 3월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다시 ... 이번에도 완전히 빗나가 월가에서는 이솝 우화의 ‘늑대와 소년’으로 비유되기 시작했다. 비관론 일색이었던 루비니 교수가 전 세계 투자자의 귀를 의심케 했던 낙관론을 제시한 적도 있다. 최근처럼 금융완화 후유증으로 ...

    한국경제 | 2021.01.17 17:17 | 한상춘

  • thumbnail
    [코로나가 바꾼 산업위험]②석유화학 '2015년의 반전' 재현 어렵다

    ... 대형 석유화학업체들에 2015년은 ‘대반전의 해’였다. 2014년 유가폭락으로 부정적 전망 일색이었던 영업이익이 이듬해부터 뜻빆의 급증세를 나타냈다. 저유가로 비용이 줄어든 상황에서 석유제품 수요가 빠르게 회복하면서 ... 벗어나지 못할 것란 관측이 우세하다. ○설비투자 확대 ‘ 부메랑 ’ 수급 악화는 호황기인 2016~2017년 값비싼 설비투자 결정을 내렸거나, 대규모 배당금을 지급해온 내린 석유화학업체에 재무부담 증가 ...

    마켓인사이트 | 2020.09.28 09:34

  • thumbnail
    [순간포착] '바리캉' 사라진 학교에 불어온 자유의 바람

    ... 초반 중고등학교 교정에 자유의 봄바람이 불었다. 까까머리와 단발머리가 점차 사라지고 턱밑까지 채우는 상의에 검정 일색이던 교복 대신 다양한 빛깔의 옷이 등장했다. 1982년 3월 1일 두발 자율화, 1년 뒤 교복 자율화로 생겨난 ... 가장 크게 떨어졌던 것과는 달리 올 3월에는 학생들의 새로운 수요로 상가마다 예년의 2배 이상씩 판매실적을 올려 호황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자율화 시행 초기 대기업 유명 의류는 가격과 실용성 디자인 면에서 학생과 학부모의 ...

    한국경제 | 2020.03.07 08:00 | YONHAP

  • thumbnail
    [기차여행] 움직이는 풍경 미술관…동해안 바다열차

    ... 강릉을 찾았는데 곧바로 기차에 오르려니 아쉬운 마음이 든다. 급히 내려 대합실로 향했다. 어묵 매장이 눈에 띄었다. 부산 어묵집들이 한동안 호황이었는데, 강릉에도 제대로 된 어묵집이 있었다. 새벽에 나오느라 아침을 걸렀더니 출출했다. 어묵과 어묵 김밥을 주문했다. 어묵 김밥은 내용물이 전부 어묵 일색인 특이한 김밥이었다. 그래도 짭조름한 어묵 맛이 김밥 맛을 확 살려줬다. ◇ 연인·부부에겐 프러포즈룸 '강추' 어묵과 김밥으로 배를 채운 ...

    한국경제 | 2020.02.10 08:02 | YONHAP

  • thumbnail
    한 달 있으면 2010년대가 가고 '또 다른 10년', 2020년대가 온다 [국제경제읽기 한상춘]

    ... 2020년대를 맞이한다. '기대 반 우려 반'으로 맞이했던 이전의 10년과 달리 2020년대만큼은 유독 '우려' 일색이다. 모든 예측기관도 2020년대 첫 해부터 세계 경기가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한다. 두 가지 요인 ... '루빈 톡트린' 덕분에 유럽, 중남미, 아시아, 러시아 등 위기 국가로부터 자금이 유입되면서 거품이 우려될 정도로 호황이었다. 대재앙이 될 것이라는 'Y2K' 문제를 무사히 넘긴 뉴 밀래니엄 시대 첫 10년은 미국의 위기로 점철된 ...

    한국경제TV | 2019.12.02 08:32

  • thumbnail
    [뉴스의 맥] '뉴 애브노멀'의 또 다른 10년…'불확실성'의 파고 넘어라

    ... ‘기대 반, 우려 반’으로 맞이했던 이전의 10년과 달리 2020년대만큼은 ‘우려’ 일색이다. 모든 예측기관도 2020년대 첫해부터 세계 경기가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한다. 두 가지 요인 ... ‘루빈 독트린’ 덕분에 유럽 중남미 아시아 러시아 등 위기 국가로부터 자금이 유입돼 거품이 우려될 정도의 호황을 맞았다. 대재앙이 될 것이라는 ‘Y2K’ 문제를 무사히 넘긴 뉴 밀레니엄 시대 첫 10년은 ...

    한국경제 | 2019.11.19 17:26 | 한상춘

  • thumbnail
    [천자 칼럼] NYT의 '소주성' 비판

    ...가 한국의 소득주도 성장 후유증을 분석한 최근 기사 제목이다. 대규모 감세와 규제혁파 등 친(親)기업 정책으로 호황을 구가하는 미국과 달리 한국은 증세와 최저임금 급속 인상 등 친노동 정책 탓에 저성장과 고실업에 시달리고 있다는 ... 실망스럽다”고 평가했다. 이처럼 ‘소주성(소득주도 성장)’에 대한 외부 평가는 거의 비판 일색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지난해 ‘거인(중국)의 그림자’란 심층 분석 기사에서 “한국 ...

    한국경제 | 2019.01.11 17:55 | 김태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