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3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닛산 '백기', 도요타·혼다는 판매 60% 뚝…추락하는 일본차

    도요타, 혼다와 함께 일본 ‘빅3’ 자동차 회사로 꼽히는 닛산이 한국 시장 철수를 선언했다. 일본 자동차 브랜드로는 스바루(2012년)와 미쓰비시(2013년)에 이은 세 번째 한국 철수다. 닛산뿐만이 아니다. 한국에 남은 ‘빅2’인 도요타와 혼다 역시 판매량이 반토막 나는 등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다. 일각에서 일본 차의 한국 엑소더스(대탈출)로 이어질 것이란 분석까지 나온다. 불매운동에 판매 반토막 ...

    한국경제 | 2020.05.29 17:41 | 김보형

  • 日 '엘리엇 방지법' 도입…외국자본이 지분 1%만 사도 정부 승인 받아야

    ... 기업 가운데 7곳, 50대 기업 가운데 25곳이 사전 심사를 받아야 한다. 무기, 전력, 통신 등 국가 안보에 중요한 12개 분야 기업을 보호한다는 취지와 달리 도쿄 1부증시 상장기업(2170개) 4분의 1이 포함됐다. 도요타 혼다 등 자동차회사와 소니 도시바 샤프 등 전자회사, 이토추상사 등 일본 대표 기업은 물론 배달 앱인 데마에칸과 목욕탕 체인인 고쿠라쿠유홀딩스 등 국가 안보와 무관한 기업도 다수 포함됐다. 재무성은 지분 인수를 사후 보고해야 하는 기업 ...

    한국경제 | 2020.05.28 18:09 | 정영효

  • thumbnail
    임성재와 캐디 앨빈 최…'환상 듀오' 다시 뭉쳤다

    ... 연락했다. 당시 임성재가 앨빈 최에게 ‘풀타임 캐디’직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성재는 “(앨빈 최가) 진심으로 나를 위해준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앨빈 최는 임성재가 3월 PGA투어 혼다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거머쥘 때 캐디백을 멨던 인물이다. 골프 선수 출신으로 캐디를 급하게 구하던 임성재를 도와 첫 우승을 합작했다. 한국어와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그는 임성재의 전담 통역사로도 활약하며 코스 안팎에서 큰 도움을 ...

    한국경제 | 2020.05.28 18:06 | 조희찬

  • thumbnail
    일본 자동차 8개사 4월 국내외 생산 60% 급감(종합)

    코로나 확산에 따른 가동중단 영향…미국 공장 생산은 '0' 일본의 주요 자동차 업체 8개사가 4월 국내외 공장에서 생산한 자동차 대수가 60% 이상 줄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요타와 혼다, 닛산 등 8개사의 전 세계 자동차 생산 대수는 91만6천255대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60.9% 급감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세계 각지 공장의 가동이 완전 혹은 부분적으로 중단됐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20.05.28 16:29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처음 우승할 때 캐디 앨빈 최와 다시 호흡 맞추기로

    ... 교포 앨빈 최(28)와 다시 호흡을 맞춘다. 임성재 소속사인 CJ는 28일 "PGA 투어 시즌이 재개되면 임성재가 앨빈 최와 다시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앨빈 최는 임성재가 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올해 3월 혼다 클래식에서 임성재의 캐디를 맡았던 인물이다. 앨빈 최 역시 골프 선수 출신으로 아마추어 시절 캐나다에서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다. 이후 PGA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에서 활약했으나 2019년을 끝으로 투어 카드를 잃었다. 임성재가 ...

    한국경제 | 2020.05.28 10:39 | YONHAP

  • thumbnail
    미 캘리포니아 등 23개 주, 트럼프 정부의 연비규제 완화에 소송

    ... 반면 완성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피아트-크라이슬러, 도요타 등을 대변하는 산업 협회는 지난주 트럼프 행정부의 조치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포드 등 일부 완성차 업체들은 이를 지지하지 않고 있다. 포드와 혼다, 폴크스바겐, BMW 등은 지난해 캘리포니아주와 별도의 연비 기준에 합의한 바 있다. 또 이와 별개로 생물다양성센터(CBD), 환경보호기금(EDF), 시에라클럽 등 12개 환경단체들도 이날 완화 조치에 반대하는 소송을 냈다. 트럼프 행정부는 ...

    한국경제 | 2020.05.28 07:22 | YONHAP

  • thumbnail
    '지분 1% 사는데도 정부승인'…日, 엘리엇 방지법 시행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 국회를 통과한데 따른 후속조치였다. 무기, 전력, 통신 등 국가 안전보장상 중요한 12개 분야가 주력 사업인 일부 기업을 보호한다는 당초 취지와 달리 도쿄 1부증시 상장기업(2170개) 4분의 1이 규제대상에 포함됐다. 도요타, 혼다 등 자동차 회사와 소니, 도시바, 샤프 등 전자회사, 이토추상사 등 종합상사 등 일본 대표 기업은 거의 모두 지정됐다. 배달앱인 데마에칸과 목욕탕 체인인 고쿠라쿠유홀딩스 등 국가 안보와 무관한 기업도 다수 포함됐다. 일본 재무성은 지분을 ...

    한국경제 | 2020.05.27 10:14 | 정영효

  • thumbnail
    "해외 車공장 가동률 83.5%까지 올라…업체별 경쟁 격화"

    ... 감염예방 우선 대응 조치, 부품 수급 지연 등의 문제로 실제 공장별 생산량은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주요 12개 브랜드별로는 테슬라와 르노의 가동공장 비율이 100%였고 도요타 95.0%, 벤츠 92.3%. BMW 90.9%, 혼다 90.5%, FCA 85.7%, 폭스바겐 84.6%, GM 82.1%, PSA 73.9%, 포드 69.0%, 닛산 59.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폭스바겐, BMW, 벤츠, 르노 등 유럽계 브랜드는 4월 말부터 독일, 프랑스, ...

    한국경제 | 2020.05.25 10:44 | YONHAP

  • thumbnail
    동남아 자동차 1위 태국, 코로나로 4월 생산량 30년 만에 최저

    ...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결과가 나온 데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으로 차량 수요가 줄어든 데다 공장이 문을 닫고 해고 역시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FTI는 분석했다. 태국 내 생산 공장을 둔 일본의 도요타와 혼다, 미쓰비시, 마쓰다 그리고 미국의 포드사는 판매 감소와 정부의 재택근무 권장 방침에 따라 3~4월에 생산 라인을 일시 중단했었다. 1~4월로 범위를 넓혀도 생산 대수는 26만7천61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9.4% ...

    한국경제 | 2020.05.25 09:55 | YONHAP

  • thumbnail
    中 자동차 업계 판촉품 난무…가격 경쟁 격화 불보듯

    ... 우려로 다음 달부터 자동차 판매량이 정체되거나 소폭 증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는 점이다. 이렇게 되면 자동차 업체들은 시장 점유율을 유지하기 위해 현재의 판촉품 제공을 넘어 가격 경쟁을 벌일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도요타, 혼다 등과 협력 관계인 국유기업 광저우자동차(廣州汽車)의 펑싱야 관리 책임자는 자동차 업계의 가격 경쟁이 임박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동차 생산이 늘어나는데 소비 수요가 많지 않다면 가격 경쟁은 불가피한 선택"이라면서 "(가격 경쟁을) 겁내지 ...

    한국경제 | 2020.05.25 09: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