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4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NFL 한국계 카일러 머리 "야구도 하고 싶어"

    ...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할머니가 한국인인 머리는 오클라호마 대학에서 야구와 풋볼을 병행했다. 그는 독보적인 운동신경을 자랑하며 두 종목 모두 두각을 나타냈다. 야구에선 중견수로 51경기에 나와 타율 0.296, 출루율 0.398, 10홈런, 10도루를 기록했고, 풋볼에선 주전 쿼터백으로 소속팀을 4강 플레이오프 무대에 올려놨다. 그는 대학을 졸업한 지난해 NFL과 메이저리그의 러브콜을 동시에 받았다. 머리는 메이저리그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9순위로 오클랜드 ...

    한국경제 | 2020.01.18 09:16 | YONHAP

  • thumbnail
    '사인 훔치기 파문' 휩싸인 알투베, 전자기기 장착 의혹 '부인'

    ... 알투베가 전자기기 착용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알투베는 휴스턴이 창단 첫 월드시리즈(WS) 우승을 했던 2017년 아메리칸리그(AL)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선수다. 168㎝ 단신에도 당시 메이저리그 전체 타율 1위(0.346)와 24홈런 등으로 활약해 '작은 거인'으로 불리며 사랑을 받았다. 그런데 알투베가 상대 투수의 구종을 알려주는 전자 장비를 장착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7일 야후 스포츠에 따르면, 그가 지난해 10월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

    한국경제 | 2020.01.17 15:42 | YONHAP

  • thumbnail
    MLB 샌프란시스코, 빅리그 첫 여자 정식코치 선임

    ... 코치 계약을 하고 새 시즌 빅리그에서 다양한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나켄 코치는 선수 출신이다.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세크라멘토 호네츠에서 소프트볼 선수로 활약했다. 그는 선수 시절 184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4, 19홈런을 기록했다. 이후 나켄 코치는 샌프란시스코 대학 야구부에서 프런트 경험을 쌓은 뒤 2014년 샌프란시스코 구단 인턴으로 입사했다. 그는 구단에서 선수 육성 부문 관련 업무 등을 맡았고, 최근까지 선수단 건강관리 업무를 진행했다. ...

    한국경제 | 2020.01.17 08:55 | YONHAP

  • thumbnail
    이성열, 원소속팀 한화와 2년 최대 14억원에 FA 계약

    ... 된다"고 부연했다. 계약 연장 시 이성열은 2022시즌 연봉 4억원에 옵션 2억원 등 최대 6억원을 받게 된다. 이성열은 "협상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배려해주신 구단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성열은 2004년 LG 트윈스에서 처음 1군 무대를 밟았고, 두산 베어스와 넥센(현 키움) 히어로즈를 거쳐 2015년 한화에 둥지를 틀었다. 그는 지난 시즌 129경기에 나와 타율 0.256, 21홈런, 85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6 16:39 | YONHAP

  • thumbnail
    MLB FA 대어 도널드슨, 미네소타와 4년 9천200만달러 계약

    ... 34세였던 케빈 브라운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7년 1억500만 달러에 계약한 이후 가장 큰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도널드슨은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거포 내야수다. 그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3시즌 연속 홈런 30개 이상을 기록했다. 그러나 도널드슨은 2018년 부상으로 부진했다. 어깨와 종아리 등에 부상이 잇따르면서 52경기 출전에 그쳤다. 도널드슨은 주저앉지 않았다. 2019시즌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로 이적한 뒤 155경기에 ...

    한국경제 | 2020.01.15 11:20 | YONHAP

  • thumbnail
    LA 타임스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팀, 빈칸으로 남겨야"

    ... 쓰레기통을 두드리거나 큰 소리를 내 타자에게 어떤 공이 올지 전달했다. LAT은 "휴스턴 타자들은 어떤 볼 종류가 올지 알고 있었다. 그들은 신나게 두드렸다. 휴스턴은 시리즈의 향방이 바뀐 두 차례의 승리에서 26안타와 5홈런으로 18점을 얻었다"며 "역겨운 진실 때문에 월드시리즈는 영원히 훼손됐고 지울 수 없는 오점을 남겼다"고 비판했다. LAT은 MLB 사무국의 휴스턴 구단에 대한 징계에서 진정한 의미의 징계는 빠졌다고 지적했다. 휴스턴이 부정한 ...

    한국경제 | 2020.01.14 14:46 | YONHAP

  • thumbnail
    한화이글스, 롯데서 방출한 외야수 김문호 영입

    ... 14일 외야수 김문호(33)를 영입했다. 김문호는 2006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해 한 팀에서 12시즌 동안 통산 타율 0.283을 기록하며 활약했다. 2016년엔 14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5, 7홈런, 70타점을 기록하며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냈다. 그러나 김문호는 롯데가 2017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민병헌을 영입하면서 입지가 좁아졌다. 그는 2019시즌 51경기에서 타율 0.243에 그친 뒤 지난해 ...

    한국경제 | 2020.01.14 14:32 | YONHAP

  • thumbnail
    MLB 애리조나, 외야수 페랄타와 253억원에 3년 계약

    ... 253억원)에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2019시즌 골드글러브 수상자인 페랄타는 2020시즌 연봉 700만 달러를 받고 2021시즌과 2022시즌에는 750만 달러의 연봉을 받는다. 2018시즌 개인 최다인 30홈런을 날렸던 페랄타는 지난 시즌 어깨 통증으로 인해 99경기에서 타율 0.275, 12홈런을 기록했다. 베네수엘라 출신인 페랄타는 2004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투수로 계약했으나 어깨 부상을 해 2009년 팀에서 방출됐다. ...

    한국경제 | 2020.01.14 12:18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KIA, FA 내야수 김선빈과 4년 40억원에 계약

    ... 14일 발표했다. 키스톤 콤비를 이룬 2루수 안치홍이 2+2년에 최대 56억원을 받는 조건에 롯데 자이언츠로 이적한 것과 달리 유격수 김선빈은 KIA에 남았다. 2008년 KIA에 입단한 김선빈은 작년까지 통산 타율 0.300, 홈런 23개, 안타 973개, 도루 132개를 기록했다. 김선빈은 "KIA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할 수 있어 기쁘고, 인정해 주신 구단에 감사하다"며 "팀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며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한국경제 | 2020.01.14 10:31 | YONHAP

  • thumbnail
    FA 김강민, SK와 2년 10억원에 도장 "SK서 은퇴하겠다"

    ... 그는 2014시즌을 마친 뒤 첫 번째 자유계약선수(FA) 신분으로 SK와 4년간 총액 56억원에 계약했으며, 두 번째 FA에서도 원소속팀을 택했다. 김강민은 지난 시즌까지 1천521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0.277, 111홈런, 577타점, 196도루를 기록하며 중심타자로 팀을 이끌었다. 2019시즌엔 12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0, 8홈런, 50타점을 기록하며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한 뒤 FA가 됐다. 계약을 마친 김강민은 "FA 계약을 마무리해 ...

    한국경제 | 2020.01.13 13: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