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6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베이브 루스 500홈런 배트, 13억에 팔렸다

    미국 메이저리그의 전설적 홈런타자 베이브 루스가 ‘500홈런’을 달성할 당시 사용한 배트(사진)가 캘리포니아주 라구나 니구엘에서 열린 경매에서 108만달러(약 12억6600만원)에 낙찰됐다고 AP통신 등이 16일 전했다. 경매를 주최한 SCP옥션스에 따르면 루스는 1929년 8월 11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상대로 홈런을 치며 메이저리그에서 최초로 개인통산 500홈런 고지를 밟았다. 당시 공은 오른쪽 펜스를 넘어 장외로 떨어졌다. ...

    한국경제 | 2019.12.16 18:04 | 장현주

  • thumbnail
    "김택진이 김택진을 이겼다"…리니지게임 또 '홈런'

    ‘김택진이 김택진을 이겼다.’ 지난달 27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사진)가 내놓은 모바일 게임 ‘리니지2M’이 국내 모바일 게임 매출 1위 ‘리니지M’을 추월했다. 1위가 바뀐 것은 2년5개월 만이다. 그만큼 그동안 리니지M의 인기는 압도적이었다. 리니지 시리즈로 국내 PC 게임시장을 호령했던 엔씨소프트가 모바일 게임시장에서도 군림하고 있다. 리니지끼리 1위 다툼 1일 게임업...

    한국경제 | 2019.12.01 18:04 | 김주완

  • 아이스크림 홈런, 인공지능 학습 분석 시스템 특허 취득

    초등학생용 홈러닝 서비스(아이스크림 홈런)업체인 아이스크림에듀가 1일 ‘학습 분석 방법 및 시스템’에 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특허를 취득한 인공지능 학습 분석 기술에는 실시간으로 인공지능이 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를 가공하는 기술과 데이터 분석 후 맞춤형으로 처방을 제공하는 기술이 포함됐다. 개인별 맞춤 학습 분석 서비스인 ‘홈런 인공지능(AI) 생활기록부’의 핵심 기술이다. 아이스크림 홈런은 학생의 ...

    한국경제 | 2019.12.01 15:33 | 나수지

  • thumbnail
    NC 간판 나성범, 미국서 재활 마치고 귀국…내달 2일부터 훈련 합류

    ...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거쳐 김해공항으로 입국했다. 나성범은 지난 5월 3일 창원 KIA 타이거즈전에서 주루 중 오른 무릎을 다쳐 전방십자인대 및 내측인대 재건술, 바깥쪽 반원팔 성형 수술을 받았다. 나성범은 이때까지 23경기 4홈런 34안타 14타점 타율 0.366 등 엄청난 호성적을 거두고 있었지만 일찍 시즌을 접어야 했다. 수술 후 재활군에서 무릎 관절 주변부 근육강화 및 균형 감각 운동을 소화한 나성범은 지난 9월 13일 재활에 집중하기 위해 미국 LA에 ...

    HEI | 2019.11.29 18:10 | 방정훈

  • thumbnail
    강정호, 5세 연하 재미교포와 웨딩마치…날짜·장소는 비공개

    ... 윈터리그에서 뛰었다. 2018년에는 미국 비자를 받는 데 성공해 미국에 입국했다. 이후 도미니카 리그에서 뛰다가 9월 28일 다시 피츠버그로 복귀, 6타석에 2안타를 기록하고 시즌을 마감했다. 올해는 65경기 타율 0.169, 10홈런 24타점에 그치며 지난 8월 초 방출 통보를 받았다. 8월 말에는 밀워키 브루어스와 마이너리그 계약 가능성이 전해졌지만, 비자 문제로 무산됐다. 현재 FA 신분인 강정호는 미국에 남아 메이저리그 구단의 부름을 기다리며 훈련 중이다. ...

    HEI | 2019.11.27 16:01 | 방정훈

  • thumbnail
    '20승 투수' 린드블럼, 2019 프로야구 MVP

    ... 타이론 우즈, 2007년 대니얼 리오스, 2015년 에릭 테임즈(NC), 2016년 더스틴 니퍼트에 이어 다섯 번째다. 양의지(NC 다이노스)가 타자 부문 3관왕(타율, 장타율, 출루율)에 올랐으며 양현종(KIA 타이거즈)이 평균자책점상(2.29)을 받았다. MVP 다음으로 관심을 모은 신인상은 LG 트윈스 정우영(20)에게 돌아갔다. 키움 히어로즈 거포 박병호(33)가 홈런상(33개)을 받았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25 16:18 | 조희찬

  • thumbnail
    롯데 채태인, 2차 드래프트 통해 SK행

    ... 2016년 키움 히어로즈(당시 넥센)로 이적한 채태인은 2017시즌을 마친 뒤 FA 자격을 얻어 키움과 1+1년 총액 10억원에 계약했지만, 곧바로 롯데에 사인 앤드 트레이드 됐다. 올 시즌 롯데에서 59경기 타율 0.251 5홈런 29타점을 올렸다. 통산 성적은 타율 0.298, 120홈런 654타점이다. 한편 2차 드래프트 지명 대상은 각 구단의 정규시즌 종료일을 기준으로 보호선수 40명을 제외한 소속선수, 육성선수, 군보류선수, 육성군보류선수다. 단, ...

    HEI | 2019.11.20 18:27 | 방정훈

  • thumbnail
    한화 정근우, 2차 드래프트 통해 LG행

    ...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체결하고 팀을 옮겼다. 2017시즌을 마친 후 다시 FA가 된 정근우는 다시 한화와 2+1년, 총액 35억원에 계약을 맺었다. 앞서 국가대표 주전 2루수로 활약하기도 한 정근우는 올 시즌 88경기에서 타율 0.278 3홈런 30타점 37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작년에도 타율 0.304 11홈런 57타점 63득점으로 건재함을 뽐냈다. 하지만 올 시즌 구단 사정에 따라 2루수가 아닌 1루수, 외야수로 뛰던 정근우는 결국 한화의 40인 보호선수 명단에 ...

    HEI | 2019.11.20 15:19 | 방정훈

  • thumbnail
    [천자 칼럼] '준우승'이 어때서

    꽃다발도 없고, 플래카드도 없었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고 귀국한 야구 국가대표팀의 표정은 어두웠다. 김경문 감독은 “죄송하다”고 했다. ‘홈런왕’ 박병호는 성적 부진 때문에 전날 시상식에서 눈물까지 쏟아냈다. 숙적 일본에 두 번이나 패했으니 대표팀의 마음이 무거울 만도 하다. 결정적인 한 방을 쳐줄 ‘해결사’들의 부진이 안타까웠다. 8경기 ...

    한국경제 | 2019.11.19 18:01 | 고두현

  • thumbnail
    유한준, KT 위즈서 2년 더 뛴다…2년 총액 20억원 계약

    ... 2015년까지 현대 유니콘스와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히어로즈)에서 뛴 그는 2015시즌을 마친 뒤 FA 자격을 얻어 KT와 4년 총액 60억원에 계약했다. 유한준은 계약 기간 동안 총 503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4 61홈런 301타점으로 활약했다. 특히 올 시즌에는 139경기에서 타율 0.317 14홈런 86타점으로 맹활약을 펼쳐 KT가 창단 이후 첫 5할 승률을 달성하는 데 크게 이바지했다. 또한 주장으로서 철저한 자기관리를 통해 그라운드 안팎에서 ...

    HEI | 2019.11.19 17:08 | 방정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