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내가 바로 챔피언 제조기!'…김학범의 쉼표 없는 우승 행진(종합)

    ... 통해 본선 무대에 나설 18명(와일드카드 3명 포함)의 선수를 뽑는 것이다. 여기에 대표팀 전력에 힘을 불어넣을 3명의 와일드카드의 윤곽도 잡아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김학범 감독은 도쿄올림픽에서 2012년 런던올림픽 때 홍명보호가 따낸 '동메달' 이상의 성과를 내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김 감독은 "아시안게임 경험이 큰 도움을 줬다. 두 팀으로 이번 대회를 준비했던 게 잘 맞아떨어졌다"라며 "이것이 더위를 이겨낼 수 있는 방법이었고, 두 팀을 만드는 ...

    한국경제 | 2020.01.27 02:11 | YONHAP

  • thumbnail
    '내가 바로 챔피언 제조기!'…김학범의 쉼표 없는 우승 행진

    ... 수 있었다. 올림픽 조별리그가 시작되는 7월 23일까지 6개월을 남긴 상황에서 김 감독의 과제는 이번 대회에 나선 23명의 선수를 대상으로 '옥석 가리기'를 통해 본선 무대에 나설 18명(와일드카드 3명 포함)의 선수를 뽑는 것이다. 여기에 대표팀 전력에 힘을 불어넣을 3명의 와일드카드의 윤곽도 잡아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김학범호는 도쿄올림픽에서 2012년 런던올림픽 때 홍명보호가 따낸 '동메달' 이상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7 00:17 | YONHAP

  • thumbnail
    K리그1 부산,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윤석영 임대 영입

    ... 로버스, 찰턴 애슬레틱스(이상 잉글랜드), 브뢴뷔(덴마크), 가시와 레이솔(일본) 등에서 뛰다가 2018년 FC서울로 임대돼 6년 만에 K리그로 복귀했고, 지난 시즌에는 강원FC에서 임대 선수로 활약했다. 2012년 런던 올림픽 때 홍명보호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윤석영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도 경험했다. 윤석영은 "전통이 깊은 부산 아이파크에 오게 돼 영광스럽다. 조덕제 감독님을 필두로 코칭스태프, 선수들과 함께 운동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2 09:34 | YONHAP

  • thumbnail
    '슬기로운 김신욱 활용법'…벤투 감독은 정답을 찾을까

    ... 뽑아냈다. A매치 9경기 만에 터진 김신욱의 데뷔골은 머리가 아닌 오른발 슈팅이었다. 김신욱은 최강희 감독의 뒤를 이어 2014 브라질 월드컵 본선 무대를 책임진 홍명보 감독 시절에도 '타깃형 스트라이커'로 활용됐지만 '홍명보호'에서 A매치 12경기 동안 2골에 그쳤다. 김신욱의 활용도가 가장 눈에 띄었던 시기는 신태용 감독 시절이었다. 김신욱은 신태용 감독 지휘 아래 A매치 14경기를 뛰면서 7골을 뽑아냈다. 그동안 두 차례 멀티골(2골)을 기록하기도 ...

    한국경제 | 2019.08.27 17:26 | YONHAP

  • thumbnail
    [U20월드컵] '골짜기 세대'의 눈부신 활약…'무럭무럭 자라다오!'

    ... 이제 U-23 대표팀과 A대표팀의 '밑바탕'으로 성장해야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됐다. 역대 U-20 월드컵에 나선 선수들 가운데 최고의 황금 세대로 손꼽힌 대표팀은 2009년 이집트 대회에사 8강까지 진출한 '홍명보호'가 대표적이다. 당시 맹활약한 김승규(빗셀 고베), 김영권, 오재석(이상 감바 오사카), 홍정호(전북), 김보경(울산),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윤석영(강원) 등이 A대표팀으로 성장했다. 반면 2013년 터키 대회에 ...

    한국경제 | 2019.06.16 06:35 | YONHAP

  • thumbnail
    박주영 엿 투척에 이은 손흥민 계란 투척…축구 대표팀 수난사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귀국행사장에서 손흥민에게 계란을 투척하는 사건이 일어나며 과거 박주영 엿 사건과 비교되며 다시 한번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수난사가 화자 됐다.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 예선리그에서 1무 2패를 한 홍명보호가 귀국 했을 당시 대표팀에게 엿을 뿌린 사건이 있었다. 특히 당시 대표팀 감독이었던 홍명보와 주전 공격수인 박주영을 향한 거센 비난과 엿을 던진 사건은 당시 무력했던 한국축구에 대한 팬심을 대변하며 많은 호응을 얻었다. 하지만 이번 ...

    스타엔 | 2018.06.29 16:52

  • '염마에' 염기훈, 슈틸리케호 첫 승선…'주먹질' 한교원 제외

    ... 포함해 8골13도움(정규리그 6골6도움·AFC 챔피언스리그 2골5도움·FA컵 2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염기훈이 대표팀에 발탁된 것은 지난해 1월 '홍명보호'의 브라질 동계 전지훈련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염기훈은 이번 시즌 '왼발의 마법사'라는 별명대로 정확한 크로스와 프리킥을 통해 수원의 정규리그 상위권 유지에 핵심역할을 맡아왔다. A매치 49경기(3골)를 ...

    연합뉴스 | 2015.06.01 11:19

  • thumbnail
    '폭풍 드리블' 차두리, 월드컵 恨 때문에? "감독님께서…"

    차두리 "공격 도우라는 주문 받아" 지난해 브라질월드컵 홍명보호에 승선하지 못하며 와신상담했던 차두리가 결국 스스로의 가치를 증명해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맏형 차두리는 22일 호주 멜버른의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는 돌파로 한국의 4강행을 이끌었다. 이날 차두리는 한국이 1 대 0으로 박빙의 리드를 지키던 연장후반 14분 오른쪽 측면을 ...

    한국경제 | 2015.01.23 00:19

  • 슈틸리케호, 박건하·김봉수 유임…코치 선임 마무리

    울리 슈틸리케(60·독일) 축구 대표팀 신임 감독과 함께 팀을 이끌 국내 코치진 선발이 마무리됐다. 신태용(44) 코치를 중심으로 홍명보호에서 활동한 박건하(43) 코치와 김봉수(45) 골키퍼 코치가 유임된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1일 "베네수엘라 및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서 신태용 코치를 도운 박 코치와 김 코치가 슈틸리케 감독을 도울 내국인 코치로 남게 됐다"며 "3명의 코치진 이외에 추가로 1명의 코치를 ...

    한국경제 | 2014.09.11 16:41 | 김민성

  • 한국축구, 9월 명예회복 도전…'다시 뛰는 태극전사!'

    ... 헝다), 이용(울산), 기성용(스완지시티), 이청용(볼턴), 구자철(마인츠), 이근호(상주), 박종우(광저우 부리), 김창수(가시와 레이솔), 곽태휘(알 힐랄) 등 브라질 월드컵 무대에 나섰다가 부진한 모습으로 국민적 실망을 안겨준 '홍명보호' 선수들로서는 이번 9월 평가전이 자존심 회복의 무대이기도 하다. 이를 바탕으로 A대표팀은 지난 5월 튀니지 평가전부터 이어진 A매치 5경기 연속 무승(1무4패·월드컵 포함)의 사슬 끊기에도 도전한다. A대표팀은 ...

    연합뉴스 | 2014.08.31 1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