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5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드컵] 한국, 세계 1위 상대로 1999년 브라질 이후 19년 만에 승리

    ... 상대했다. 한국은 2무, 독일은 1승 1무를 기록한 상황에서 조별리그 3차전 맞대결이 성사됐다. 당시 우리나라의 FIFA 랭킹은 37위였다. 이 경기는 잘 알려진 대로 한국이 전반에 3골을 내주며 끌려가다가 후반에 황선홍, 홍명보의 연속 득점으로 따라붙었으나 결국 2-3으로 분패했다. 이후 한국은 1995년 8월과 1997년 8월에 당대 최강으로 불린 브라질을 국내로 불러 경기를 치렀고 0-1, 1-2로 거푸 졌다. 그러나 1999년 3월에 열린 역시 브라질과 ...

    한국경제 | 2018.06.28 13:12 | YONHAP

  • thumbnail
    '시선집중' 김병지 "월드컵 전, 조현우와 통화...원포인트 조언 해줬다"

    ... 이목을 잡는 데는 성공했다”며 “대구 FC(현 소속팀)가 조현우를 잡고 있긴 쉽지 않을 것 같다”며 해외 진출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신태용 감독의 전술에 대해선 “4년 전 홍명보 감독에 비해 성과도 있고 선수 선발 과정에서도 이해받을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며 “다만 전술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 선택을 몇차례 한 적이 있는데 그 이상의 생각은 더 들어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

    텐아시아 | 2018.06.28 10:08 | 노규민

  • thumbnail
    [월드컵] 신태용 감독, 7월 말 계약 종료… 거취 논의될 듯

    ... 진행하고 있음을 전하면서 "신(태용) 감독님이 좋은 경기력과 결과를 보여주신다면 또 그에 합당한 평가를 받으셔야 한다"면서 재계약 가능성도 열어뒀다. 하지만 역대 한국 대표팀 사령탑들이 조별리그 탈락 후 계약 연장을 한 사례가 없는 만큼 신 감독도 그 전례를 따를 가능성이 크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 1무 2패의 성적으로 탈락한 홍명보 전 감독은 다음 해 1월 아시안컵 일정이 있었지만 재계약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6.28 07:04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16강은 못 갔지만… '독일 전차' 이번엔 멈춰 세웠다

    ... 기록하며 사상 첫 16강 진출의 희망을 안고 독일전에 나섰으나 2-3으로 패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등을 앞세워 당시에도 '세계 최강'으로 꼽힌 독일에 전반에만 3골을 얻어맞고 패색이 짙던 한국은 후반 황선홍, 홍명보의 연속 골로 무섭게 추격하며 '졌지만 잘 싸웠다'는 평가를 남겼다. 이후 독일과 다시 만난 건 '4강 신화'를 일궈낸 2002 한일 월드컵 때다. 준결승에 맞붙으면서 독일만 꺾으면 결승까지 올라가 우승마저 노려볼 ...

    한국경제 | 2018.06.28 01:09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손흥민-황희찬, 16강 명운 걸린 독일전 '공격 선봉'

    ... 극복하지 못해 2-3으로 분패했다. 한국의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순간이었다. 당시 미국 댈러스의 37도를 넘는 가마솥 더위에서 진행된 경기에서 한국은 위르겐 클린스만에게 두 골을 내주는 등 전반을 0-3으로 뒤졌다. 황선홍과 홍명보가 후반 7분과 18분 잇따라 추격 골을 꽂았지만 결국 1골 차 패배를 당했다. 독일과 첫 대결은 '악연'으로 끝났다. 독일과 다시 만난 건 안방 대회였던 2002년 한일 월드컵 때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끈 한국은 포르투갈과 ...

    한국경제 | 2018.06.26 05:59 | YONHAP

  • thumbnail
    '냉장고를 부탁해' 최용수 감독, “예능인 안정환? 분발해라” 돌직구

    ... “오늘이 예능 마지막이다”라며 돌연 ‘잠정 은퇴’를 선언해 마지막까지 모두를 들었다 놨다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최용수와 연신 ‘티격태격’하던 안정환은 “최용수와 홍명보가 나를 차지하기 위해 싸운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안정환은 “최용수가 서울 FC 감독이던 시절 나를 코치를 영입하려 했었다”며, “홍명보는 ‘최용수에게 가면 배울 게 없다’고, ...

    스타엔 | 2018.06.25 17:10

  • thumbnail
    문재인 대통령, 한-멕시코전 관전…라커룸 들러 패배한 선수들 위로

    ...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경기종료 휘슬이 울리자 문 대통령은 아쉬운 얼굴로 필드 위의 선수들을 바라봤다. 이날 경기 관전에는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등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1-0으로 뒤진 채 전반이 끝나자 인판티노 회장에게 "그래도 2∼3번 기회가 있었는데 아주 아쉽다"고 말했다. 인판티노 회장이 "그래도 후반이 아직 ...

    한국경제 | 2018.06.24 09:04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문대통령 멕시코전 직접 관람… 원정 응원은 처음

    ... 대결 끝에 승리한 스페인과 8강전을 관전했다. 또 독일에 아깝게 0-1로 진 준결승 때도 경기장을 지켰다. 특히 김 전 대통령은 포르투갈전 승리로 16강 진출이 확정되자 라커룸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했고, 당시 대표팀 주장이던 홍명보가 16강을 이끄는 선수들의 병역 특례를 건의해 성사된 일화는 유명하다. 김 전 대통령은 한일 월드컵 개막전인 프랑스-세네갈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찾아 개막 선언을 했고, 독일-브라질 간 결승전이 열린 일본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을 방문하기도 ...

    한국경제 | 2018.06.20 06:53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16년 만에 깨진 태극전사의 첫 경기 무패행진

    ... 탈락했다. 32년 후 다시 찾은 월드컵 무대인 1986 멕시코 월드컵에선 아르헨티나에서 1-3으로 패했고 4년 후 이탈리아에서도 벨기에에 0-2로 졌다. 그러다 1994 미국 월드컵에서 드디어 첫 경기 패배를 면했다. 후반 40분 홍명보, 후반 45분 서정원의 득점으로 스페인에 2-2 극적인 무승부를 만들었다. 1998 프랑스 월드컵에선 멕시코에 1-3으로 졌지만 2002 한일월드컵부턴 더이상 첫 경기에서 패배를 맞지 않았다. 2002 대회에서 폴란드를 2-0으로 ...

    한국경제 | 2018.06.19 01:23 | YONHAP

  • thumbnail
    '스웨덴 홍명보' 그란크비스트에 침몰한 신태용호

    ... '장신 포백 라인'을 이끌고 있고, 경기장 밖에선 팀 분위기를 주도한다. 192㎝의 장신 수비수답지 않게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는 등 이타적인 플레이로 스웨덴 축구팬들에게도 많은 존경을 받는다. 한국 축구의 영웅 홍명보(현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를 떠올리게 한다. 그란크비스트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준비 과정에서도 많은 역할을 했다. 스웨덴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즐라탄 이브라히...

    한국경제 | 2018.06.18 23: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