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5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드컵] 이승우 스웨덴전 출격할까… 신태용 감독도 데뷔전

    ... 23경기에 출전해 3골을 넣었으나 1994년 미국 월드컵과 1998년 프랑스, 월드컵,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모두 대표팀으로 차출되지 못했다. 1990년 이탈리아 대회부터 2002년 한일 대회까지 4회 연속 월드컵에 출전한 홍명보를 비롯해 황선홍, 서정원보다 주목을 받지 못한 이유다. 신 감독은 지난해 7월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후 "선수로서 월드컵에 못 나간 것이 평생 한이었다. 선수로서 가지 못한 월드컵에 감독으로서 가서 더 높은 곳까지 가라고 만들어진 ...

    한국경제 | 2018.06.17 09:34 | YONHAP

  • thumbnail
    [2018 러시아 월드컵] '도전의 역사' 써 가는 대한민국 역대 월드컵 성적은?

    ... 이탈리아에서 치러진 본선에서 대한민국은 벨기에에 0 대 2로 패했고 스페인에 1 대 3, 우루과이에 0 대 1에도 차례로 패하며 전패를 기록했다. ▲ 1994년 미국 월드컵 [2무 1패] 대한민국 VS 스페인 2 대 2(무승부) 홍명보(후반 40분 골), 서정원(후반 44분 골) 대한민국 VS 볼리비아 0 대 0(무승부) 대한민국 VS 독일 2 대 3(패) 황선홍(후반 7분 골), 홍명보(후반 18분 골) 1994년 미국 월드컵은 대한민국에게 잊을 수 없는 ...

    연예 | 2018.06.17 08:47 | 강경주

  • thumbnail
    정몽규 회장, 베이스캠프 찾아 태극전사 격려

    ... 훈련 중인 태극전사들을 격려했다. 정몽규 회장은 현지 시간으로 15일 오후 대표팀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 내 훈련장인 스파르타크 경기장을 찾아 이곳에서 담금질 중인 선수들을 격려하고 월드컵에서의 선전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는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도 동행했다. 이날 오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넘어온 정 회장은 18일 오후 3시(한국시간 오후 9시)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과 스웨덴의 F조 조별리그 1차전을 현장에서 관전한다. /...

    한국경제 | 2018.06.15 21:41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5년 만에 루즈니키 찾은 홍명보 전무 "월드컵 개막 실감"

    ... 코치로 연수했던 2013년 루즈니키 스타디움서 유로파 32강 경험 "오랜만에 루즈니키 스타디움을 찾았는데, 월드컵이 정말 개막했다는 실감이 납니다. 우리 후배 태극전사들도 남은 기간 잘 준비했으면 합니다."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는 1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을 찾아 2018 러시아월드컵 공식 개막전인 A조 조별리그 1차전 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 간 경기를 관전했다. 전날 2026년 월드컵 개최지를 결정했던 국제축구연맹(FIFA) ...

    한국경제 | 2018.06.15 06:50 | YONHAP

  • thumbnail
    FIFA 총회 개막… 2026년 월드컵 개최지 북중미 3개국 '유력'

    ... 끌어낼 가능성이 크다. 다섯 번째 유치에 나선 모로코는 아프리카축구연맹(CAF) 53개국 중 상당수의 지지를 받고 있지만 전체적인 판세에는 밀리는 형국이다. 한국도 한 표를 행사하는 가운데 FIFA 평의회 회원인 정몽규 회장과 홍명보 전무, 전한진 사무총장, 박용수 국제팀장이 총회에 참석한다. 한국은 미국, 캐나다 등과 외교적인 관계를 고려해 북중미 3개국에 지지표를 던질 가능성이 크다. 북중미가 2030년 월드컵 유치에 성공하면 미국은 1994년 대회 ...

    한국경제 | 2018.06.13 14:26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통쾌한 반란' 주문 외는 신태용… 첫 도전은 해피엔딩일까

    ... 상대적으로 적었다. 연령대별 대표를 거쳐 1992년 A대표팀 유니폼을 처음 입은 후 1997년까지 A매치 23경기에 출전해 3골을 넣었으나 1994 미국월드컵과 1998 프랑스월드컵에서 모두 대표팀으로 차출되지 못했다. 그래서 홍명보, 황선홍, 서정원 등 월드컵에서 활약한 동시대 선수들과 비교해 '비운의 선수'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지난해 처음 대표팀 사령탑에 올랐을 때 신 감독은 "선수로서 월드컵에 못 나간 것이 평생 한이었다"며 ...

    한국경제 | 2018.06.12 16:31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오스트리아 악몽' 구자철 '기회의 땅' 만들까?

    ... 취재진을 피해 입국했던 아픔이 남아 있다. 구자철은 '오스트리아 악몽'을 자극제 삼아 절치부심했고, 이후 승승장구했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이어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도 홍명보 감독이 지휘한 대표팀의 '캡틴'으로 활동했다. 브라질 월드컵에선 조별리그 탈락으로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지만 구자철은 대표팀의 주장으로 궂은일을 마다치 않았다. 러시아월드컵 최종 엔트리 23명에 이름을 올리면서 2회 ...

    한국경제 | 2018.06.11 06:59 | YONHAP

  • thumbnail
    동아오츠카, 포카리스웨트와 함께하는 풋살히어로즈2018 개최해

    ... 앞 특설경기장에서 열렸다. '포카리스웨트와 함께하는 풋살히어로즈 2018'는 풋살 종목 저변확대와 청소년스포츠 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성장기에 놓인 청소년에게 문화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풋살히어로즈는 동아오츠카가 주최하고 서울·인천·부산·대구·광주·대전교육청 등 6개 지역 교육청과 한국풋살연맹, 홍명보장학재단, 한국미즈노 등이 후원한다. 동아오츠카 제공

    한국경제 | 2018.06.03 18:01

  • thumbnail
    축구협회, 서울광장에서 '풋볼 위크' 개최…월드컵 선전 기원

    ... 월드컵까지 한국 축구의 역대 월드컵 도전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사진전이 마련됐다. 가상현실(VR) 축구 게임, 미니축구 경기, 축구대표팀 물품 전시, 경품 이벤트 등 다양한 참여 행사도 열린다. 오는 30일 오전 10시에는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 이운재 수원 삼성 코치, 박건하 축구 해설위원이 참석해 어린이를 위한 원포인트 축구 레슨을 연다. 또 응원하고 싶은 대표팀 선수에게 메시지를 남기면 선수별로 가장 인상적인 문구를 제출한 팬 23명을 뽑아 6월 1일 ...

    한국경제 | 2018.05.27 14:42

  • FIFA, 6월 13일 총회서 2026년 월드컵 개최지 결정

    ... 패배를 기록한 데 이어 1998년 프랑스, 2006년 독일,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 각각 유치권을 내줬다. 개최지는 FIFA 211개 회원국 투표로 결정된다. 대한축구협회는 FIFA 평의회 멤버인 정몽규 회장을 비롯해 홍명보 전무, 전한진 사무총장, 박용수 국제팀장을 파견해 개최지 결정에 한 표를 행사한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FIFA가 진행한 개최 후보 도시에 대한 실사 결과 보고서와 해당국의 유치를 위한 프레젠테이션 등을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우리 ...

    한국경제 | 2018.05.24 16: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