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5,6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울산 김인성 "한일전 통해 배운 것 많아…더 노력해야"

    ... 넣은 게 축구 생활하면서 처음이었던 것 같다. 2년 전에도 골을 넣었다가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은 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골로 인정이 됐다. 이 경기가 이후에 (팀에) 큰 힘이 되는 발판이 될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홍명보 울산 감독이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고 전한 그는 "경기가 많이 있고, 뛰는 선수와 뛰지 못하는 선수들 각자의 사정이 있는데 (감독님이) 정신적으로 하나가 되는 부분을 강조하셔서 선수들도 더 강해지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설명하기도 ...

    한국경제 | 2021.04.11 19:52 | YONHAP

  • thumbnail
    수적 열세에도 웃은 울산 홍명보 감독 "팀 정신이 결과 냈다"

    '패장' 김도균 수원FC 감독 "실망스럽고 허탈해" 수적 열세를 극복하고 리그 3연승을 달린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이 선수들의 정신력을 칭찬했다. 홍명보 감독은 1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뒤 기자회견에서 "매우 기쁜 승리다. 그동안 울산 감독으로 부임한 뒤 우리 팀이 가진 캐릭터나 전체적인 수준을 보면서도 항상 울산에 부족한 '팀 정신'을 (선수들에게) ...

    한국경제 | 2021.04.11 19:09 | YONHAP

  • thumbnail
    '일류첸코 효과' 전북, 9경기 무패 도전…울산은 뒤집기 총력전

    ... 8라운드에서 '2강'으로 손꼽히는 전북(승점 20·17득점)과 울산(승점 17·15득점)은 각각 포항 스틸러스(3-1승)와 FC서울(3-2승)을 꺾고 1, 2위 자리를 유지했다. 올 시즌 K리그1은 김상식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전북과 홍명보 감독이 부임한 울산의 '현대가(家) 승점 경쟁'으로 초반부터 뜨겁게 달아오른 상태다. 전북과 울산은 5라운드까지 나란히 3승 2무로 박빙의 승점 경쟁을 펼치다가 6라운드에서 울산이 대구에 시즌 첫 패배를 당하면서 균형이 깨졌다. ...

    한국경제 | 2021.04.08 11:19 | YONHAP

  • thumbnail
    휴식기 담금질로 적응 마친 바코, 첫 선발에 첫 도움·골까지

    ... 풀타임을 뛰며 팀에서 가장 많은 7개의 슈팅을 모두 유효 슈팅으로 기록했고, 2개의 공격 포인트를 남겨 승리에 직접적으로 기여했다. 단독 드리블 이후 감각적인 마무리로 뽑아낸 골 장면을 비롯해 기술과 센스가 돋보였다. 홍명보 감독과 바코는 그간 부족했던 훈련량을 A매치 휴식기 동안 늘린 덕이 컸다고 입을 모았다. 홍 감독은 "바코가 거의 4개월 만에 경기하는 것이다 보니 그동안 컨디션이 올라오지 못했는데, 스스로 준비를 잘했다. 첫 풀타임 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1.04.08 10:56 | YONHAP

  • thumbnail
    슈팅 27개 퍼붓고도 한 골 차 승리…홍명보 "집중력 떨어졌다"

    서울 박진섭 감독 "전북·울산 원정서 승점 1이라도 따야 따라가는데…" "'잘 가세요' 노래를 너무 일찍 틀어서 그런가…." 7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FC 서울과의 K리그1 8라운드를 3-2로 마친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승리에 기쁨을 표현하면서도 아쉬움 또한 짙게 드러냈다. 내용을 들여다보면 만족스럽지 못한 부분이 곳곳에 보였기 때문이다. 일부 로테이션을 가동한 서울에 이른 시간 먼저 한 골을 내줬고, 3-1로 ...

    한국경제 | 2021.04.07 21:57 | YONHAP

  • thumbnail
    이을용 아들 FC서울 이태석, 울산 상대 선발로 K리그 데뷔

    기성용은 벤치서 시작…홍명보 감독 "꾸준히 좋은 경기력 발휘했으면"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이을용(46)의 아들 이태석(19)이 아버지가 과거 뛰었던 프로축구 FC 서울 유니폼을 입고 K리그 무대에 데뷔한다. 이태석은 7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리는 울산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8라운드 원정 경기 선발 명단에 서울의 측면 수비수로 이름을 올렸다. 서울 유스 오산고 출신인 이태석은 과거 서울에서 선수로 뛰고 ...

    한국경제 | 2021.04.07 18:50 | YONHAP

  • thumbnail
    '이동준 3호골' 울산, 성남 꺾고 4경기 만의 승리

    ... 삼성과 원정경기에서 3-1로 완승한 선두 전북 현대(5승 2무·승점 17)와 승점 3점 차를 유지했다. 반면, 최근 4경기에서 3승 1무의 성적을 냈던 성남은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승점 11(3승 2무 2패)에 머물렀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지난달 25일 일본과 친선경기를 치른 국가대표팀에 차출됐다가 자가격리를 마치고 2일 복귀한 7명 중 골키퍼 조현우와 측면수비수 홍철, 김태환을 이날 선발 출전시켰다. 원두재, 이동준, 이동경은 교체선수 명단에 넣었다. ...

    한국경제 | 2021.04.03 18:25 | YONHAP

  • thumbnail
    소통 부재가 불러온 최악의 나비효과 [한일전]

    ... 볼은 자꾸 측면으로 밀려났다. 울산 듀오인 오른쪽 풀백 김태환과 왼쪽 풀백 홍철은 상대 윙어들에게 무너졌다. 특히 왼쪽 풀백인 홍철은 전반 내내 아쉬운 경기력을 보였다. 홍철은 선발 과정에서 많은 이야기가 오고갔던 선수다.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이 왜 홍철을 소집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을 정도다. 홍명보 감독은 16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홍철은 몸이 좋지 않다. 그럼에도 앞선 두 경기에 출전했다. 위험을 감수하면서 ...

    한국경제 | 2021.03.26 08: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한일전 되돌아보니…최다골 차범근·황선홍은 4경기 결승골

    ... 데 이어 1990년 다이너스티컵(2-0 승) 선취골,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3-2 승) 페널티킥 결승골, 1998년 잠실운동장에서 열린 친선경기(2-1 승)에서도 발리슛으로 결승골을 꽂았다. 한국 선수 중 한일전 첫 퇴장은 홍명보 울산 감독이 1990년 다이너스티컵에서 기록했다. 이어 최영일, 김태영, 김상식, 강민수, 김정우가 한 번씩 레드카드를 받았다. 자책골 실점은 2003년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조병국이 기록한 것이 유일하다. 역대 한일전 최다 관중은 ...

    한국경제 | 2021.03.23 10:24 | YONHAP

  • thumbnail
    리버풀FC 코치, '어서와 한국은' 출격…박지성 팬심 고백

    ... ‘리버풀FC 유소년 아카데미 전략 코치’. 당황함도 잠시, 급이 다른 리버풀FC 유소년 선수들의 축구 실력이 모두를 놀라게 할 예정이다. 피터가 준비한 특급 빅 매치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선수들의 실력 향상을 위해 홍명보FC 고학년생들과의 친선 경기를 계획한 것. 리버풀FC는 체격 차이로 인한 우려를 뒤로 하고 발군의 실력으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 능력을 펼친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출연진 모두 경기에 흠뻑 빠져 마치 월드컵을 연상시키는 ...

    텐아시아 | 2021.03.22 10:52 | 태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