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5,7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울산 홍명보 감독 "우천 중단, 잘 준비해 잘 마무리"

    폭우로 경기가 중단되는 악재 속에서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2연승을 지휘한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은 "(중단 뒤) 워밍업 시간에도 잘 준비해서 잘 마무리했다"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울산은 29일 태국 탄야부리의 빠툼타니 스타디움에서 열린 빠툼(태국)과의 대회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2-0으로 이겼다. 비엣텔(베트남)과 1차전 1-0 승리 후 개막 2연승을 달렸으나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2-0으로 앞서던 후반 ...

    한국경제 | 2021.06.29 22:47 | YONHAP

  • thumbnail
    '2연승 도전' 울산 홍명보 "빠툼은 좋은 팀…공격적으로 나선다"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이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연승을 향해 '공격 앞으로!'를 외치고 나섰다. 홍명보 감독은 BG 빠툼 유나이티드(태국)와 2021 ACL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하루 앞둔 28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빠툼은 좋은 팀이고 강하다. 두 차례 만나게 되는 데 이번 첫 만남이 조별리그 운영에 영향을 미칠 중요한 경기다. 좋은 경기를 위해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비엣텔(베트남)과 ...

    한국경제 | 2021.06.28 17:07 | YONHAP

  • thumbnail
    ACL 첫판서 진땀승 홍명보 "힘든 경기 예상…승점 3에 만족"

    결승골 힌터제어 "모두가 디펜딩챔피언 이기고 싶어할 것…최선 다해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서 진땀승을 거둔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이 승점 3을 얻은 데 만족해했다. 울산은 27일 오전(한국시간) 태국 빠툼타니의 레오 스타디움에서 끝난 2021 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루카스 힌터제어의 결승골로 비엣텔(베트남)에 1-0으로 힘겹게 이겼다. 경기 후 홍명보 감독은 "힘든 ...

    한국경제 | 2021.06.27 08:12 | YONHAP

  • thumbnail
    울산, 비엣텔에 진땀승…대구는 가와사키에 역전패

    ... 삼켰다. 1분 뒤에는 홍철의 크로스에 이은 김지현의 왼발슛이 골대를 살짝 벗어나고, 전반 27분 김민준의 왼발 슈팅도 골대 옆으로 향하는 등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전반 38분 김성준의 중거리 슛은 크로스바 위로 날아갔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후반을 시작하면서 김인성, 김민준을 빼고 바코와 이청용을 투입하며 실마리를 찾아보려 했다. 후반 14분에는 김지현을 불러들이고 힌터제어를, 후반 29분에는 김성준을 빼고 오세훈까지 내보내 계속 상대 골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21.06.27 07:53 | YONHAP

  • thumbnail
    'ACL 2연패 도전' 울산 홍명보 감독 "챔피언의 자부심으로!"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디펜딩 챔피언'의 자부심을 가지고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25일(한국시간) 비엣텔FC(베트남)와 2021 ACL 조별리그 F조 1차전을 하루 앞두고 태국 방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ACL 챔피언이 어떤 의미인 줄 알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대회는 여러 변수도 있고 상대도 다르지만, 지난해의 경험을 살려 올해도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6.25 18:30 | YONHAP

  • thumbnail
    울산의 ACL 2연패 지휘할 홍명보 "자신감 갖고 자만심 내려놓고"

    울산 현대를 이끌고 아시아 프로축구 정상 자리를 지켜내야 할 홍명보 감독이 '디펜딩챔피언'으로서 자신감은 유지하되 자만심은 버려야 한다며 새 출발선에 선 각오를 드러냈다. 홍 감독은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를 앞두고 17일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챔피언인 우리뿐만 아니라 대회에 참가하는 K리그 4개 팀이 다 잘해서 이번에 다시 한번 리그의 위상을 높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과 함께 ...

    한국경제 | 2021.06.17 16:15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울산, 20일 성남전 '故 유상철 추모 경기' 진행

    ... 치며 유 전 감독에게 애도의 뜻을 전할 예정이다. 유 전 감독은 울산에서 9시즌 동안 142경기를 뛰면서 두 차례 K리그 우승(1996년·2005년)을 비롯해 슈퍼컵(2006년)과 A3 챔피언십(2006) 우승을 이끌었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유상철 감독에게 울산 현대도, 울산 현대에게 유상철 감독도 서로 특별한 존재"라며 "울산 현대와 유상철 감독이 어떤 인연인지 알고 있기에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선수단 모두가 한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6.16 17:09 | YONHAP

  • thumbnail
    "故 유상철 조문 왜 안 와"…박지성·김민지에 '악플' 무슨일?

    ... 국가대표팀에서 함께 뛰었던 박지성과 그의 아내 김민지에게 악성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7일 유상철 전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눈을 감았다. 향년 50세. 유상철 전 감독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각계각층의 추모가 이어졌고, 홍명보부터 이천수까지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선후배들이 빈소를 찾았다. 이런 가운데 일부 네티즌이 또 다른 4강 신화의 주역 박지성이 조문을 하지 않았다는 점을 비판하며 악성 댓글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특히 네티즌들은 박지성의 ...

    텐아시아 | 2021.06.09 15:27 | 노규민

  • thumbnail
    2002 월드컵 4강 신화 멤버, 故 유 전 감독과 '마지막까지 함께'

    ...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한 유 전 감독의 장례식 둘째 날인 8일 오후, 2002 한일월드컵 멤버들이 하나둘씩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과 이천수 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을 시작으로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 안정환,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등이 뒤이어 빈소로 들어섰다. 이들과 함께 오후 8시 현재 빈소에는 이운재 전북 현대 코치, 최진철 전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 김태영 K3 천안시축구단 감독, 이민성 ...

    한국경제 | 2021.06.08 20:28 | YONHAP

  • thumbnail
    홍명보 감독 "상철이를 위해 울산을 더 좋은 팀으로 만들겠다"

    "추억 거리를 가슴 속에 묻어야 하는 현실 슬프고 안타까워"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의 홍명보(52) 감독이 세상을 떠난 고(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향한 애도의 뜻을 전했다. 유상철 전 감독의 장례식 둘째 날인 8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홍명보 감독은 오랜 동료를 잃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경남 거제에서 울산 선수들과 하계 전지 훈련을 하던 홍 감독은 이날 오후 5시께 고인의 빈소를 찾아 유가족과 옛 동료 이천수 ...

    한국경제 | 2021.06.08 17: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