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3,5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벤투 대표팀 감독, 정몽규 회장 등 축구협회 임원들과 상견례

    ... 축구협회 임원들과 상견례를 가졌다. 벤투 감독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을 방문해 6층 회의실에서 정몽규 회장을 비롯해 최영일 부회장, 김판곤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 등 집행부 임원 및 위원장들과 인사했다. 다만 홍명보 협회 전무는 추계고등연맹전 참관 일정 때문에 벤투 감독과 만나지 못했다. 정몽규 회장은 이 자리에서 내년 1월 아시안컵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준비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정 회장은 앞서 지난 7월 말 ...

    한국경제 | 2018.08.21 17:06 | YONHAP

  • thumbnail
    홍명보, 안정환·이영표·박지성에 쓴소리 "젊은 나이에 성공…이해도 떨어져"

    행정가로서 러시아 월드컵을 경험한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가 방송사 해설위원으로 나선 전 국가대표 안정환, 이영표, 박지성의 해설을 지적했다. 5일 대한축구협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홍 전무는 선수로서 1990년, 1994년, 1998년, 2002년 4회 월드컵에 참가하고, 2006년 코치, 2014년 감독에 이어 행정가로 월드컵을 경험한 속내를 밝혔다. 홍명보 전무는 "이번 월드컵이 개인적으로 7번째 대회였다. 지난 월드컵과는 다른 ...

    한국경제 | 2018.07.05 17:44 | 김예랑

  • thumbnail
    '아쉬움과 희망' 안고 돌아온 태극전사들

    ...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축구대표팀은 8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목표로 했으나 1승2패(승점 3)로 조 3위에 머물러 이날 일찍 복귀했다. 공항에서 열린 대표팀 해단식에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과 조병득 부회장, 홍명보 전무 등 축구협회 회장단이 참석했다. 수백 명의 환영인파와 취재진이 몰리면서 북새통을 이뤘다. 신태용 감독은 “월드컵 가기 전 7월에 꼭 돌아오겠다고 마음먹고 갔는데 6월에 들어와 아쉽다”며 “축구팬들과 ...

    한국경제 | 2018.06.29 17:17 | 조희찬

  • thumbnail
    박주영 엿 투척에 이은 손흥민 계란 투척…축구 대표팀 수난사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귀국행사장에서 손흥민에게 계란을 투척하는 사건이 일어나며 과거 박주영 엿 사건과 비교되며 다시 한번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수난사가 화자 됐다.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 예선리그에서 1무 2패를 한 홍명보호가 귀국 했을 당시 대표팀에게 엿을 뿌린 사건이 있었다. 특히 당시 대표팀 감독이었던 홍명보와 주전 공격수인 박주영을 향한 거센 비난과 엿을 던진 사건은 당시 무력했던 한국축구에 대한 팬심을 대변하며 많은 호응을 얻었다. 하지만 이번 ...

    스타엔 | 2018.06.29 16:52

  • thumbnail
    [포토] 홍명보와 인사 나누는 신태용 감독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를 마치고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신태용 감독이 홍명보 감독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편,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본선 진출 32개국 가운데 19위로 마감했다. 인천국제공항=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 | 2018.06.29 15:45 | 최혁

  • thumbnail
    독일전 승리에 태극전사 귀국길에 '호박엿 대신 꽃다발'

    ... 해단식 자리를 지켰고, 국내외 취재진까지 몰려 입국장은 북새통을 이뤘다. 태극전사들의 입국 분위기는 4년 전과 완전히 달라졌다. 2014년 브라질 대회 당시 1무2패의 부진한 성적을 거두고 귀국하자 일부 팬은 입국장을 나오는 홍명보 전 대표팀 감독과 선수들을 향해 조롱의 뜻이 가득 담긴 호박엿을 던졌다. 일부 팬들은 '근조. 한국축구는 죽었다'라고 검은 글씨로 쓰인 플래카드를 펼쳤고, 선수들은 고개를 숙인 채 쫓기듯 인천공항을 떠나야 했다. ...

    한국경제 | 2018.06.29 15:26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케인이냐 호날두냐, 개인 타이틀 경쟁 본격화

    ... 어워드까지 4개 부문이다. 대회 MVP 격인 골든 볼은 1982년 스페인 대회부터 공식적 시상을 시작했고, 지난 대회인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상을 거머쥐었다. 한국인 선수 가운데는 2002년 한일 월드컵의 홍명보가 브론즈 볼을 받았다. 역대 수상자를 살펴보면, 골든 볼 후보로 이름을 올리려면 최소 4강까지 진출해 토너먼트를 4경기는 치러야 한다. 토너먼트에서 어떤 선수가 활약을 펼칠지는 아무도 알 수 없지만, 조별리그까지 보여준 모습을 ...

    한국경제 | 2018.06.29 14:53 | YONHAP

  • thumbnail
    태극전사, 16강 실패 아쉬움 품고 귀국… '환호와 날계란'

    ... 오후 인천공항으로 돌아왔다. '캡틴' 기성용이 개인 일정 때문에 러시아에서 직접 영국으로 이동하면서 23명의 선수 가운데 22명의 선수가 한국으로 돌아왔다. 인천공항에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비롯해 조병득 부회장, 홍명보 전무 등 축구협회 회장단이 선수단을 마중 나왔고, 선수단 격려로 입국 행사를 대신했다. 정몽규 축구협회장은 "오랫동안 훈련과 합숙을 하면서 고생한 선수들과 코칭스태프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라며 "최종전에서 아무도 독일을 ...

    한국경제 | 2018.06.29 14:52 | YONHAP

  • thumbnail
    독일전 승리 한국, 피파랭킹 1위 꺾은 사례 또 있다?

    ... 한국은 미국 월드컵에서 당시 세계 1위였던 독일과 조별리그에서 만났다. 한국은 2무, 독일은 1승 1무를 기록한 상태였고 우리나라의 FIFA 랭킹은 37위였다. 이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에 3골을 내주며 끌려가다가 후반에 황선홍, 홍명보의 연속 득점으로 따라붙으며 결국 2-3으로 아쉽게 패배했다. 이후 한국은 1995년 8월과 1997년 8월에 당대 최강으로 평가받았던 브라질을 국내로 초청해 경기를 치렀고 각각 0-1, 1-2로 졌다. 그리고 1999년 3월 국내에서 ...

    연예 | 2018.06.28 15:44 | 강경주

  • thumbnail
    골키퍼 전설 김병지, “조현우, 월드컵 골키퍼 중 최고”

    ... “조현우 선수가 전세계 이목을 잡는 데는 성공했고, 대구 FC(현 소속팀)가 조현우를 잡고 있긴 쉽지 않을 것 같다”며 해외 진출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한편 신태용 감독의 전술에 대해선 “4년 전 홍명보 감독에 비해 성과도 있고 선수 선발 과정에서도 이해받을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전술적으로 이해가지 않은 선택을 몇차례 한 적이 있는데 그 이상의 생각은 더 들어봐야 할 것 같다”고 ...

    스타엔 | 2018.06.28 1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