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3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데스크] 삼성이 강한 진짜 이유

    ... “극복해봐라. 이게 습관이 되면 쾌감을 느끼고, 승리감을 얻게 되고, 재미를 느끼고, 그때 바뀐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인간 본성과 변화에 대해 알려고 자신을 교보재로 실험한 것이다. 서울사대부고 동기인 홍사덕 전 의원에 따르면 이 회장은 고교 때 벌써 “나는 사람에 대한 공부를 가장 많이 한다”고 했다고 한다. 그런 인간에 대한 통찰력에서 신경영이 잉태된 것이다. 삼성인, 신경영 철학 되새겨야 신경영이 선포된 지 20년이 지났다. 삼성 ...

    한국경제 | 2013.06.19 17:02 | 김현석

  • thumbnail
    [기업들 '인재 열전'] 삼성, 'S급 인재' 글로벌 사냥…더 강해진 '창조경영 DNA'

    ... 이 회장이 기획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삼성 현지 마케팅의 근간이고, 급성장을 지탱하는 원천이 됐다(2011년 10월6일자)”고 평가할 정도다. 인재에 대한 이 회장의 사랑은 집착이라고 부를 만큼 상상 이상이다. 고교 동창인 홍사덕 전 의원에 따르면 이 회장은 고등학생 시절에도 “나는 사람에 대한 공부를 제일 열심히 한다”고 말하곤 했다고 한다. ◆삼성을 글로벌 인재 허브로 이 회장은 1990년대 중반 사장들에게 '5~10년 뒤 뭘 먹고살 것인지' 보고서를 ...

    한국경제 | 2013.02.19 00:00 | 김현석

  • 29일 국무회의서 특별사면 의결할 듯

    ... 연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설 특별사면 안건을 즉석안건으로 상정해 심의ㆍ의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의 최측근인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천신일 세중나모여행 회장과 박희태 전 국회의장, 친박(친 박근혜)계인 홍사덕 전 의원과 서청원 전 미래희망연대 대표, 용산참사 관련자들과 일부 경제인들이 특사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박근혜 당선인이 특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혀 실제로 특사가 단행될 경우 신ㆍ구 권력의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

    한국경제 | 2013.01.29 00:00 | angeleve

  • [모닝 브리핑] 간밤 애플 2% 이상 반등 … 오늘 국무회의서 특별사면안 의결 예상

    ... 연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설 특별사면 안건을 즉석안건으로 상정해 심의ㆍ의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의 최측근인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천신일 세중나모여행 회장과 박희태 전 국회의장, 친박(친 박근혜)계인 홍사덕 전 의원과 서청원 전 미래희망연대 대표, 용산참사 관련자들과 일부 경제인들이 특사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박근혜 당선인이 특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혀 실제로 특사가 단행될 경우 신ㆍ구 권력의 충돌이 예상된다. ...

    한국경제 | 2013.01.29 00:00 | janus

  • 野 "朴당선인 '특사반대' 진정성 의심"

    ... "양측의 역할 분담이고 고단수 꼼수 정치일 수 있다"며 "이 대통령은 측근사면이란 실리를 얻고 박 당선인은 셀프사면을 반대했다는 명분을 얻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의원은 "박 당선인이 잘못된 사면을 바로잡으려는 의지가 있다면 홍사덕 전 의원 등 친박인사 사면부터 반대해야 한다"며 "재임기간 비리재벌·측근 사면을 안 하겠다고 천명하고, 사면법을 개정해 국회 동의를 거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용진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신구권력간 갈등이 명분 쌓기, 생색내기용 ...

    연합뉴스 | 2013.01.28 00:00

  • 朴당선인 "특사, 권한남용이자 국민 뜻 거스르는 것"

    ...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 특사 대상자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현 정부 출범 전 기업체 등으로부터 돈을 받아 구속기소돼 형이 확정된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천신일 세중나모여행 회장 등 이 대통령의 측근들이 거론되고 있다. 홍사덕 전 의원과 서청원 전 미래희망연대 대표 등 친박(친박근혜)계 원로와 전당대회 돈 봉투 사건으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받은 박희태 전 국회의장도 사면 대상으로 거명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야권 인사로 이광재 ...

    연합뉴스 | 2013.01.28 00:00

  • 李대통령, 이르면 29일 특사 단행할 듯

    ... 전 KT&G 복지재단 이사장,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등 이 대통령의 측근들이 거론되고 있다. 또 친박(친박근혜)계에서는 최근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1심에서 벌금 300만원과 추징금 3천만원을 선고받고 항소를 포기한 홍사덕 의원과 서청원 전 의원의 이름도 제기된다. 이와 함께 법조계 안팎에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친형인 노건평 씨와 이광재 전 강원지사가 사면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1심 선고 직후 항소한 ...

    연합뉴스 | 2013.01.27 00:00

  • MB 정부 '마지막 특사' 대상자 누가 포함될까

    최시중·천신일 등 측근 거론…이상득·박영준은 제외 홍사덕·서청원 등 친박계 원로들도 가능성 이명박 대통령이 오는 29일 재임 중 마지막 특별사면을 단행할 가능성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특사 대상자에 어떤 인사들이 포함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별사면의 전제 조건은 = 사면은 일반사면과 특별사면으로 나뉘는데 일반사면은 '범죄'를, 특별사면은 형을 선고받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다. 특별사면은 다시 '잔형 집행 면제'(말 그대로 남은 ...

    연합뉴스 | 2013.01.27 00:00

  • 홍사덕 前의원 벌금 300만원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대웅)는 4일 불법 정치자금 3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홍사덕 전 새누리당 의원(70)에게 벌금 300만원, 추징금 3000만원을 선고했다. 홍 전 의원에게 돈을 전달한 혐의로 기소된 기업가 진모 회장(58)에게도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범죄 사실이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며 “다만 개인적인 친분이 두터운 홍 피고인에게 (진 회장이) 경제적인 도움을 주고자 범행에 이르게 된 점, ...

    한국경제 | 2013.01.04 00:00 | 장성호

  • '불법자금 수수' 홍사덕 벌금 300만원·추징 3천만원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대웅 부장판사)는 4일 불법 정치자금 3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홍사덕(70) 전 새누리당 의원에게 벌금 300만원, 추징금 3천만원을 선고했다. 홍 전 의원에게 돈을 전달한 혐의로 함께 기소된 기업가 진모(58) 회장에게는 벌금 300만원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범죄사실이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며 "두 피고인 사이에 오간 금액이 적지 않으며, 정치자금법이 추구하는 법익이 침해됐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

    연합뉴스 | 2013.0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