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2,3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우중 빈소 차분한 분위기…각계 인사 조문 이어져(종합)

    ... 북적이긴 하지만 비교적 분위기 속에서 장례가 치러지고 있다. '세계는 넓고 할일은 많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향년 83세 / 연합뉴스 (Yonhapnews)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이문열 소설가, 홍사덕 전 국회의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신세계그룹 이명희 회장, 정용진 부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 부사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차례로 다녀갔다. 이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 ...

    한국경제 | 2019.12.10 17:21 | YONHAP

  • thumbnail
    김우중 빈소 각계 조문 행렬…文대통령 조화 보내

    ... 회장의 빈소에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10일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옛 대우그룹 관계자들과 정·재계 인사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홍사덕 전 국회의원, 신세계그룹 이명희 회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 부사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차례로 다녀갔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 ...

    한국경제 | 2019.12.10 15:11 | YONHAP

  • thumbnail
    Premium 미리 가 본 21대 총선 격전지 ⑤종로

    ... 연령구조상으로는 한국당에 유리한 투표결과가 예상되는 지역이다. ○임종석이 정세균에게 지역구 물려받을까 민주당에서는 이곳에서만 재선한 6선의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버티고 있다. 정 전 의장은 19대에는 친박(친박근혜)계 좌장인 홍사덕을, 20대에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각각 눌렀다. 국회의장을 지낸 뒤에는 다음 총선에 불출마하는 것이 관례이지만, 정 전 의장은 본인의 불출마 여부에 대해 아직까지 이렇다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임종석 전 실장이 ...

    모바일한경 | 2019.07.09 14:17 | 임도원

  • thumbnail
    '불붙는 종로' 이낙연·임종석·황교안 총선 출마설

    ... 후보가 승리하면서 대권의 길목을 닦았다. 16대 보궐선거에서는 박진 전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당선돼 내리 3선을 했다. 18대 총선 때 박진 전 의원 대 손학규 현 바른미래당 대표 간 대결도 주목받았다. 19대 총선 땐 홍사덕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과 정세균 의원이 맞붙어 정 의원이 이겼다. 종로는 12대 총선부터 18대 총선까지 민정당과 신한국당, 한나라당 등 자유한국당 계열 정당이 승리했다. 하지만 19대와 20대는 더불어민주당 계열이 이겼다. ...

    한경Business | 2019.04.22 13:16

  • thumbnail
    김만제 前 부총리 별세…향년 85세

    ... 변신했다. 고려증권 경제연구소 회장(1989~1991년)을 거쳐 삼성생명 회장(1991~1992년)을 지냈다. 김 전 부총리는 1992년 치러진 14대 국회의원 총선에서 민주자유당 후보로 서울 강남을에 출마했다. 하지만 당시 홍사덕 민주당 후보에게 밀려 낙선했다. 1994년 포항제철(현 포스코) 4대 회장에 취임해 민간에 복귀했다. 2000년 치러진 16대 총선에서는 대구 수성갑에 한나라당 후보로 출마해 당선됐다. 정책위원회 의장까지 맡으며 당내 &ls...

    한국경제 | 2019.01.31 20:54 | 이태훈

  • thumbnail
    [한경과 맛있는 만남] 정세균 前 국회의장 "선거벽보 보고 키운 '국회의원 꿈'… 어느새 6선까지 쉼없이 달려왔죠"

    ... 번에 올라가는 정치 인생이 아니라 한 단계씩 밟아서 성장했다는 의미에서다. 정계 입문 이후 15대부터 18대까지 차근차근 선수(選數)를 쌓았다. 19대 총선에서는 중진으로서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이기 위해 험지 종로구를 택했다. 홍사덕 새누리당 후보를 누르고 5선을 달았다. 20대 총선 때는 여권 잠룡으로 불리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눌러 6선 고지에 오르며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 선출됐다. 온화한 이미지와 원만한 대인관계라는 그의 장점을 십분 발휘한 결과다. ...

    한국경제 | 2018.07.06 18:21 | 박재원/배정철

  • 박사모 박근혜에 외면당했던 과거 다 잊었나 "짜여진 각본" 격분

    ... 18대국회의원선거에서 친박연대가 예상 밖 14석을 얻어내면서 내부 갈등이 표면으로 드러난 것이었다.친박연대의 선거활동을 도운 박사모는 "똥 눌 때 마음 다르고 누고 나서 마음 다르면 안 된다"며 격렬히 항의했고 친박연대 당직자는 "홍사덕 대표께 전달 받은 내용이 없다"고 반박했다.여기에 더해 2008년 6월 3일 박사모가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집회에 처음 가세하면서 친박연대 비난에 휩싸였다. 정광용 박사모 중앙회장은 "보수 언론 등 보수 우파세력이 재협상을 요구하는 ...

    한국경제TV | 2017.03.27 11:58

  • thumbnail
    부끄러운 '권력의 초췌함'…김기춘-조윤선의 '花無十日紅'

    ... 조 전 장관은 이회창 대선후보의 선거 패배 이후, 김앤장 변호사와 한국 시티은행 부행장을 지내다 18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최장수 대변인으로 지내다 19대 총선 때 종로 출마를 선언했지만 박 대통령 최측근인 홍사덕 전 의원 전략공천으로 밀려난다. 하지만 당시 대선후보이던 박 대통령의 대변인으로 임명되면서 다시 '꽃길'을 맞이한다. 대변인으로, 정치인으로서 화려한 옷차림과 화장으로 언론에 '미모의 정치인'으로 거론됐던 조 전 장관은 대선 후보였던 ...

    조세일보 | 2017.01.23 11:22

  • 고건 전 총리 "'국회·정부 협의회' 출범시켜야"

    ... 가동했다"며 "덕분에 태풍 매미 피해 복구를 위한 3조원 추경안, 한·칠레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이라크 추가 파병안 등 굵직굵직한 법안이 4당 국정협의회를 통해 협의 처리됐다"고 말했다. 고 전 총리는 특히 "야당이면서도 내 제안에 적극적으로 응해 준 한나라당 홍사덕 총무의 도움이 컸다"며 야당과의 협력을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12.14 17:17

  • 고건 "국회-정부협의회 출범시키고, 비상경제대책위 구성해야"

    ... 한·칠레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이라크 추가 파병안 등 굵직굵직한 법안이 4당 국정협의회를 통해 협의 처리됐다"고 말했다. 고 전 총리는 특히 "야당이면서도 내 제안에 적극적으로 응해 준 한나라당 홍사덕 총무의 도움이 컸다"며 야당과의 협력을 강조했다. 고 전 총리는 또 1997년 12월 외환위기 당시의 상황을 예로 들며 경제정책의 신뢰도와 계속성 확보를 위해 '비상경제대책위원회' 구성도 제안했다. 당시 ...

    연합뉴스 | 2016.12.14 1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