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두현의 문화살롱] "그래, 그래…올 추석 달은 눈시울이 붉겠구나"

    ... 또한 애틋하기 그지없습니다. 이상국 시인은 추석 전날 밤 앞집을 털려다가 차 지붕으로 뛰어내린 도둑 이야기를 시로 썼지요. ‘여북 딱했으면 그랬을라고…’ 그는 ‘밤이슬 내린 차 지붕에 화석처럼 찍혀 있는 도둑의 족적을 바라보던 나는 그때 허름한 추리닝 바람에 낭떠러지 같은 세상에서 뛰어내린 한 사내가 열나흘 달빛 아래 골목길을 죽을 둥 살 둥 달려가는 걸 언뜻 본 것 같았다’(‘달려라 도둑’)며 ...

    한국경제 | 2020.09.18 17:23 | 고두현

  • thumbnail
    대경에스코, 폐목재 이용한 '바이오 원유' 생산공장 준공

    ...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대경에스코는 정부의 신재생 에너지 활성화 정책인 그린뉴딜과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창호 대경에스코 전무는 "바이오 원유 실증 플랜트 개발을 통해 정부의 화석 에너지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고 탄소를 적게 쓰는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고용과 투자를 늘릴 것"이라며 "바이오매스 자원이 풍부한 동남아시아 개발도상국에 바이오 원유를 생산하는 기술 등의 수출도 준비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9.18 10:44 | 강경주

  • thumbnail
    [책마을] 지구 '판' 변동이 인류문명 싹틔웠다

    ... 과정을 통해 금속이 농축된 광석을 캐냈다. 숯을 이용해 광석을 녹이는 고온과 산화물을 떼어내 순수 금속을 모으고 또 다른 광물을 섞어 합금을 만들었다. 저자는 금속과 더불어 산업혁명 이후 전 세계에 에너지를 공급한 ‘화석 에너지 자원’이 어떻게 생겨났는지도 살펴본다. 수백 년 동안 인류는 지구의 과거에서 가장 변덕스러웠던 시기에 생성된 석탄을 채굴했고, 산소가 부족한 해저로 가라앉은 플랑크톤 유해에서 생성된 석유를 퍼올렸다. 저자는...

    한국경제 | 2020.09.17 17:22 | 은정진

  • thumbnail
    티라노사우루스 화석 뉴욕 경매 나와…예상 경매가 800만달러

    188개 화석 뼈로 구성된 '스탠'…"가장 완벽한 T-렉스 화석 중 하나" 가장 완벽하게 발굴된 공룡 티라노사우루스 렉스(T-렉스)의 화석이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 나왔다. 경매 예상가격은 600만~800만 달러(70억4천만~93억8천800만원). AP 등 외신에 따르면 크리스티 경매소는 발굴자의 이름을 따 '스탠'(Stan)이라는 명칭이 붙은 T-렉스 화석을 내달 6일 경매에 부칠 것이라고 밝혔다. 스탠은 1987년 아마추어 고고학자 스탠 ...

    한국경제 | 2020.09.17 17:02 | YONHAP

  • thumbnail
    '2021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D-365 개막 카운트다운

    ... 경남고성공룡엑스포는 원래대로라면 올해 4월 개최 예정이었다. 고성군은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9월로 연기한 데 이어 내년 9월로 1년 더 연기했다. 2021년 9월 17일부터 11월 7일까지 52일간 행사를 연다. 고성군은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공룡 발자국 화석 산출지다. 바닷가와 접한 고성군 곳곳에서 공룡 발자국 화석 수천점이 남아 있다. 고성군은 공룡을 통해 지역을 널리 알리려고 2006년부터 공룡엑스포를 개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7 15:37 | YONHAP

  • thumbnail
    "2억년 전엔 기후변화가 공룡 전성시대 열어젖혔다"

    ... 계기가 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리즈대 지구환경대학의 자코포 달 코르소 교수 등 다국적 연구진은 과학 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최신호에 이런 내용의 논문을 게재했다고 일간 가디언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은 화석 기록 등을 분석한 결과 약 2억3천300만년 전 지금의 캐나다 서부에서 대규모 화산 폭발이 일어나 온실가스가 대량으로 배출된 것을 파악했다. 이에 따라 지구가 급격하게 온난화돼 폭우와 가뭄 등 극단적 기상 현상이 빈번해졌고 그 여파로 ...

    한국경제 | 2020.09.17 10:26 | YONHAP

  • thumbnail
    '공룡을 만난다'…울주군, 증강현실 콘텐츠 제작

    ... 두서면 대곡천 일대에 살았던 공룡 주제의 증강현실(AR) 콘텐츠를 제작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군은 이를 위해 16일 '천전리 공룡 체험 AR 콘텐츠 제작' 용역을 나라장터 홈페이지에 공고했다. 대곡천 상류 공룡발자국 화석(울산광역시 문화재자료 제6호)은 1억년 전 백악기에 살았던 한반도 남부 공룡의 종류와 이동 경로, 행동패턴, 생활방식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다. 현재 이 일대 너럭바위에 130여 개의 발자국이 확인되고 있다. 울주군은 증강현실 ...

    한국경제 | 2020.09.16 16:46 | YONHAP

  • thumbnail
    170만년 전 인류 조상 뜨거운 온천물로 날고기 익혀 먹었을까

    ... 주변에 온천이 존재한 증거를 발견하고 인류의 조상이 이 온천을 음식물 요리에 이용했을 가능성을 제시하는 논문을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발표했다. '인류의 요람'으로 알려진 올두바이 협곡에서는 약 180만년 전 화석 인류인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보이세이의 화석이 발견됐으며, 많은 동물 화석과 석기가 나와 인류 초기 조상의 주거지로 추정돼 왔다. MIT에 따르면 이번 연구 결과는 논문 제1저자인 지구·대기·행성과학과 연구원 아이나라 시스티아가 ...

    한경헬스 | 2020.09.16 16:37 | YONHAP

  • thumbnail
    태풍 오면 해안 뒤덮는 임목…"활용 방법 찾아야"

    신유근 연구원 "화석연료 대체할 신재생 에너지원이다" 주말인 지난 13일 가족과 함께 강원 동해안을 찾은 신유근(52) 아시아 산림연구소 상임연구원은 해변에 산더미처럼 쌓인 태풍 쓰레기를 보고 안타까운 마음을 지울 수 없었다. 백사장 곳곳에 모아놓은 쓰레기 상당수가 태풍으로 말미암아 빗물에 떠내려온 잔가지 등 임목 부산물이었기 때문이다. 신 상임연구원은 "우리나라는 임목 부산물을 산에 버려두지만, 임산 선진국인 독일은 숲에 방치하는 것을 법으로 ...

    한국경제 | 2020.09.16 15:41 | YONHAP

  • thumbnail
    "2050년 전세계 탄소중립 달성시 재생에너지 비중 60%"

    ... 특히 석탄 소비는 2050년까지 80% 이상 줄고 석유 소비는 50∼80% 감소할 전망이다. 천연가스 소비는 넷제로 시나리오에서 올해 중반 정점을 찍은 뒤 2050년까지 35% 줄 것으로 예상됐다. BP는 재생에너지가 화석 연료를 대체하기 시작하면서 에너지 시장이 다변화하고 소비자의 선택 폭이 넓어져 에너지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가 우위에 있게 되면서 에너지 구조가 기존의 생산자 중심에서 수요자 중심으로 바뀐다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20.09.16 07: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