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3,9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날씨] 미세먼지 없는 맑은 하늘…강원 지역 대기 건조

    ... 최저기온은 2∼9도, 낮 최고기온은 13∼19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동해안과 강원 남부 산지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바람이 강하게 불겠으니 산불 등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으니 농작물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로 ...

    한국경제 | 2021.04.17 20:00 | YONHAP

  • thumbnail
    여수서 강풍주의보 속 산불…0.2ha 태우고 진화(종합)

    ... 7명, 공무원 60명, 소방 30명 등 140여 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불은 잡목 등 0.2ha를 태우고 2시간여 만에 잡혔으며 산림 당국은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불은 인근에 있던 컨테이너에도 옮겨붙었으나 사람이 없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여수 지역에는 이날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어서 바람이 강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은 농경지에서 쓰레기를 소각하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7 18:11 | YONHAP

  • thumbnail
    여수서 산불…강풍 속 헬기 4대 투입 진화 중

    17일 오후 3시 22분께 전남 여수시 봉계동 봉계저수지 인근 산에서 불이 발생했다. 산림당국은 헬기 4대와 산불전문진화대 40명, 공무원 20명, 소방관 10명 등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여수 지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산림청/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

    한국경제TV | 2021.04.17 16:48

  • thumbnail
    대한항공, 남자프로배구 첫 통합우승…MVP 정지석(종합2보)

    ...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3승 2패를 거둔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1위에 이어 챔피언결정전도 제패해 4번째 도전 만에 구단 최초로 통합 우승의 새 역사를 썼다. V리그 남자부에서 통합 우승팀이 나오기는 2013-2014시즌 삼성화재 이래 7년 만이다. 대한항공은 처음으로 정규리그를 석권한 2010-2011시즌엔 챔피언결정전에서 삼성화재에 무릎을 꿇었다. 2016-2017시즌, 2018-2019시즌에도 정규리그 1위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했으나 두 번 모두 현대캐피탈의 ...

    한국경제 | 2021.04.17 16:41 | YONHAP

  • thumbnail
    산틸리 감독, 우승하고 작별 예정…신영철, 재계약하고 재도전

    ... 우리카드는 신영철 감독이 만든 성과에 만족했고, 신 감독과 함께 다시 구단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도전하기로 했다. 신영철 감독은 대한항공을 이끌던 2010-2011, 2011-2012시즌 두 차례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으나, 모두 삼성화재에 패했다. 개인 세 번째 챔피언결정전에서도 패자가 됐다. 그러나 신영철 감독에게는 또 기회가 온다. 신영철 감독은 2022-2023시즌에도 우리카드 사령탑으로 구단과 개인의 첫 우승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7 16:35 | YONHAP

  • thumbnail
    대한항공, 4번째 도전 만에 남자프로배구 첫 통합우승(종합)

    ...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3승 2패를 거둔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1위에 이어 챔피언결정전도 제패해 4번째 도전 만에 구단 최초로 통합 우승의 새 역사를 썼다. V리그 남자부에서 통합 우승팀이 나오기는 2013-2014시즌 삼성화재 이래 7년 만이다. 대한항공은 처음으로 정규리그를 석권한 2010-2011시즌엔 챔피언결정전에서 삼성화재에 무릎을 꿇었다. 2016-2017시즌, 2018-2019시즌에도 정규리그 1위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했으나 두 번 모두 현대캐피탈의 ...

    한국경제 | 2021.04.17 16:26 | YONHAP

  • thumbnail
    인천 영흥도 통발 더미서 불…진화하던 해경 1명 부상

    ... 해양경찰관 1명이 얼굴에 1도 화상을 입고, 다른 2명은 연기를 마셔 호흡 곤란과 어지럼증을 호소했다. 또 통발 300개 등이 타 2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해경은 순찰 중 통발 더미에서 발생한 흰색 연기와 불꽃을 발견하고 소화기로 초기 진화에 나섰고, 뒤이어 도착한 소방당국과 함께 불을 껐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진술과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7 16:19 | YONHAP

  • thumbnail
    대한항공, 4번째 도전 만에 남자 프로배구 통합 우승

    ... 25-17)로 물리쳤다. 이로써 3승 2패를 거둔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1위에 이어 챔피언결정전도 제패해 4번째 도전 만에 구단 최초로 통합 우승의 새 역사를 썼다. V리그 남자부에서 통합 우승팀이 나오기는 2013-2014시즌 삼성화재 이래 7년 만이다. 대한항공은 처음으로 정규리그를 석권한 2010-2011시즌엔 챔피언결정전에서 삼성화재에 무릎을 꿇었다. 2016-2017시즌, 2018-2019시즌에도 정규리그 1위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했으나 두 번 모두 현대캐피탈의 ...

    한국경제 | 2021.04.17 16:19 | YONHAP

  • thumbnail
    일본 르네사스, 공장 화재 한달 만에 반도체 생산 재개

    일본 르네사스 일렉트로닉스가 자사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한 지 약 한 달 만인 17일 반도체 생산을 재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르네사스 대변인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공장 시설을 재가동했다면서 애초 예상보다 이틀 앞당겨졌다고 밝혔다. 지난달 19일 새벽 일본 이바라키(茨城)현 히타치나카시에 있는 르네사스 일렉트로닉스 나카(那珂) 공장에서 불이 나 일부 시설의 생산이 중단됐다. 르네사스는 이 화재로 기계 23대가 손상됐다고 전했다. 세계 ...

    한국경제 | 2021.04.17 15:32 | YONHAP

  • thumbnail
    [내일날씨] 전국 구름많다 차차 맑아져…미세먼지 '보통'

    ... 최저기온은 3∼9도, 낮 최고기온은 14∼19도로 예보됐다. 내륙과 산지 지역은 아침 기온이 0도 안팎까지 낮아지면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얼 수 있다. 날씨가 맑아지면서 동해안과 산지를 중심으로 대기가 차차 건조해지겠으니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4.5m, 서해 0.5∼3.0m, 남해 1.0∼3.5m로 ...

    한국경제 | 2021.04.17 09: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