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수서 강풍주의보 속 산불…0.2ha 태우고 진화(종합)

    ... 7명, 공무원 60명, 소방 30명 등 140여 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불은 잡목 등 0.2ha를 태우고 2시간여 만에 잡혔으며 산림 당국은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불은 인근에 있던 컨테이너에도 옮겨붙었으나 사람이 없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여수 지역에는 이날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어서 바람이 강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은 농경지에서 쓰레기를 소각하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7 18:11 | YONHAP

  • thumbnail
    인천 영흥도 통발 더미서 불…진화하던 해경 1명 부상

    ... 해양경찰관 1명이 얼굴에 1도 화상을 입고, 다른 2명은 연기를 마셔 호흡 곤란과 어지럼증을 호소했다. 또 통발 300개 등이 타 2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해경은 순찰 중 통발 더미에서 발생한 흰색 연기와 불꽃을 발견하고 소화기로 초기 진화에 나섰고, 뒤이어 도착한 소방당국과 함께 불을 껐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진술과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7 16:19 | YONHAP

  • thumbnail
    대구 달서중고교 별채서 불…인명피해 없어

    17일 오전 2시 55분께 대구시 달성군 하빈면 달서중고교 별채에서 불이 나 3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으나 별채 일부가 타서 8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7 07:03 | YONHAP

  • thumbnail
    "화재 1주일째 복구 손도 못 대"…남양주 주상복합 주민들 분통

    ...구·보상 대책 진전 없어…상인·주민들 "건설사·지자체가 방치" 수백억대 피해가 난 경기 남양주시 주상복합건물 화재가 발생한 지 약 1주일 지났지만 피해 복구 작업이 시작조차 못 하고 있다. 실질적인 복구 작업은 물론, 이를 위한 ... 말했다. 답답한 주민들은 건설사 및 지자체 관계자와 매일 대책 회의를 하고 있지만 별다른 진전은 없다. 아직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고 결과에 따라 책임 소재와 피해 보상 방향 등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아파트 주민과 ...

    한국경제 | 2021.04.17 06:05 | YONHAP

  • thumbnail
    경북 영양군 산불…1시간 30분만에 진화

    ... 발생했으나 1시간 30분 만에 진화됐다. 이날 소방 및 산림당국은 산림청 헬기 2대와 산불특수진화대 등 진화 인력 126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현장 풍속은 약 초속 3m 정도로 바람이 강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화재는 산림 1ha를 태우고 1시간 30여분 뒤인 오후 5시30분께 진화됐다. 산림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산림청 관계자는 "사소한 부주의로 인한 불이라도 산불 가해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

    한국경제 | 2021.04.16 20:42 | 김정호

  • thumbnail
    TSMC 정전, 자동차용 MCU 제조라인 피해 '조달 비상'

    ... CIS(CMOS Image Sensor) 로직 제품 생산에 가장 타격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정전의 원인은 공장 인근 공사 중 지하 전력선 단락으로 밝혀진 가운데 피해가 발생한 TSMC 공장은 Fab14 P7로 12인치 ... 지난해 하반기 자동차 시장의 회복으로 재고가 부족해진 데다 지난 3월 19일 나카에 있는 르네사스 12인치 팹에 화재가 발생해 클린 룸이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 현재 르네사스 나카 공장의 조업은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 이에 TSMC는 ...

    조세일보 | 2021.04.16 11:40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2년…"2024년 복원 약속 지키겠다"

    ... 상상력의 원천에 속하는 무언가를 잃어버릴 뻔했다"고 탄식했다. 비단 프랑스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안타깝게 만들었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원인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 방화 등 범죄 가능성은 배제됐지만 처음 불이 시작된 곳이 담배꽁초인지, 전기배선 오작동 때문인지는 여전히 베일에 가려져 있다. 사법당국은 화재 당시 즉시 수사에 착수했지만, 붕괴 위험 등을 이유로 현장 접근이 지난해 11월에서야 가능했던 영향도 있다고 BFM 방송이 보도했다. ...

    한국경제 | 2021.04.15 20:23 | YONHAP

  • thumbnail
    청주 단독주택서 불…4천만원 피해

    15일 오후 4시 44분께 충북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30여분만에 꺼졌다. 다행히 70세 집주인이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은 약 82㎡ 규모의 주택과 창고 한 개를 전부 태워 소방 추산 4천만원의 피해를 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5 18:54 | YONHAP

  • thumbnail
    서울 동대문구 요양병원 창고에서 화재…직원 20명 대피

    ... 불이 나 20여 분만인 오후 3시 54분께 완전히 꺼졌다. 요양병원 시설은 서류 창고와는 별도 구조로 구분돼 연기가 퍼지지 않아 환자들이 대피하지는 않았으나 건물에 입주해 있던 다른 매장 직원 등 20명이 대피했다. 지하 1층 창고에는 140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이 보관돼 있었는데 화재로 인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당시 창고가 잠겨 있어 방화 가능성은 작게 보면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5 18:06 | YONHAP

  • thumbnail
    대구 식품공장서 화재…직원 등 20여명 대피

    15일 오전 11시 5분께 대구시 북구 침산동 한 식품공장에서 불이 나 직원 등 20여명이 대피했다. 불은 2층짜리 공장 건물을 반 이상 태우고 1시간 20분 만에 진화됐다. 인명피해는 없다. 화재 진압에는 소방차 30대, 소방관 91명이 동원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용접 중 불티가 튄 것으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5 13: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