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66,5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브라질 내년 리우카니발 전면보류…퍼레이드 이어 거리행사 연기

    ... 상파울루, 아프리카 문화의 흔적이 많이 남아 있는 사우바도르, 유네스코 지정 세계역사유적지구인 북동부 헤시피·올린다 등에서 벌어지는 행사가 유명하다. 올해 카니발 축제는 2월 15일부터 거리 행사로 시작됐고 3월 초까지 축제 분위기가 이어졌다.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카니발 축제를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공론화되지는 못했고, 이후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면서 뒤늦게 카니발을 취소하지 않은 것을 탓하는 지적이 나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6 04:21 | YONHAP

  • thumbnail
    미 23개주서 코로나 환자 증가세…캘리포니아는 누적환자 80만명

    ... 69만5천여명으로 차례로 캘리포니아주의 뒤를 이었다. 전국적으로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지난주와 견줘 9% 늘었고, 7일간의 평균 하루 신규 환자는 4만3천명을 넘겼다고 CNN은 집계했다. 이처럼 코로나19가 또다시 확산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랠프 노덤 버지니아 주지사와 아내 패멀라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노덤 주지사는 증상이 없으나 아내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고 있다. 노덤 주지사는 "코로나19는 아주 실제적이고 아주 전염성이 강하다"면서 ...

    한국경제 | 2020.09.26 03:1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사태의 교훈…브라질 "모든 빈민가 인터넷으로 연결"

    ... 어머니' 계획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4월에 출범했다. 빈민가 주민들에게 생필품을 지원하는 것 못지않게 정보에 대한 접근과 이용 능력을 확대하는 게 중요하다는 취지에 따른 것이다. 코로나19가 확산한 이후에도 빈민가의 피해 규모는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으며 보건당국의 손길이 제대로 미치지 못하면서 집단 감염 우려가 제기되는 등 방역의 사각지대로 꼽혔다. 한편,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 자료를 기준으로 브라질의 빈민가 주민은 ...

    한국경제 | 2020.09.26 03:01 | YONHAP

  • thumbnail
    WHO "코로나19 방치하면 전 세계 사망자 200만명으로 늘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방역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면 바이러스 사망자가 200만명에 이를 수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25일(현지시간) 경고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이날 제네바 본부에서 열린 화상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200만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느냐'는 취지의 취재진 질문에 "전 세계가 협력적 대응에 나서지 않는다면 그 수치는 단지 상상이 아니라 실현될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0.09.26 02:37 | YONHAP

  • thumbnail
    애플, 페이스북에 한시적 수수료 면제 허용…갈등 피하나

    ... 보안이나 이용자 사생활 보호 등을 위해 수수료 징수가 필요하며 30%의 수수료도 적당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비록 한시적이지만 애플이 기존 방침을 변경한 것은 최근 수수료를 둘러싼 앱 개발사들의 반발이 페이스북과 같은 대형 업체들로까지 확산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최근 1인칭 슈터게임(FPS) '포트나이트' 개발사인 에픽 게임스와도 인앱 결제 수수료 문제를 놓고 갈등을 벌이고 있다. 한편 애플과 페이스북은 모바일 광고 시장을 놓고서도 불편한 관계였다. ...

    한국경제 | 2020.09.26 02:23 | YONHAP

  • thumbnail
    日스가, 中시진핑과 전화회담…시진핑 방일 논의 없었다(종합2보)

    ... 30분 동안 진행됐다. 스가 총리는 전화회담이 끝난 뒤 기자단에 시 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에 관한 별다른 대화는 없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의 국빈 방일은 당초 올해 4월로 예정됐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된 바 있다. 일본 언론은 이번 전화회담에서 시 주석의 방일 관련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던 셈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시 주석의 ...

    한국경제 | 2020.09.26 00:37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코로나19 하루 신규확진자 7천명대…재확산 심화(종합)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지난 6월 말 이후 처음으로 7천명을 넘어서며 급속한 재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수도 모스크바의 신규 확진자 규모도 6월 중순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모스크바 시당국은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다시 고령자들에게 외출 금지를 권고하고, 관내 기업들에 원격 업무를 주문했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25일(현지시간) "지난 하루 동안 모스크바를 포함한 전국 84개 지역에서 7천212명이 ...

    한국경제 | 2020.09.26 00:29 | YONHAP

  • thumbnail
    미 '백인 경찰 불기소' 이틀째 항의시위…루이빌서 24명 체포

    ... 3월 마약 수색을 위해 자정을 넘은 시간에 아무런 경고 없이 문을 열고 실내로 진입한 3명의 경찰관에게 총을 맡고 숨졌다. 잠을 자고 있던 테일러의 남자 친구는 경찰을 침입자로 오인해 총을 발사했고, 경찰이 응사해 테일러가 숨졌다.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M) 운동이 확산하면서 조지 플로이드 사건과 함께 경찰 폭력을 상징하는 피해자로 알려지게 된 테일러의 유족은 최근 시 당국과 1천200만 달러(140억원)에 합의를 결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5 23:51 | YONHAP

  • 뉴욕증시, 엇갈린 지표·美 부양책 불확실성 혼조 출발

    ... 1.07포인트(0.03%) 내린 3,245.52에 거래됐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69포인트(0.18%) 상승한 10,691.96에 거래됐다. 시장은 미국 경제 지표와 신규 부양책 협상 관련 소식, 코로나19 확산 상황 등을 주시했다. 유럽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다시 증가하고 봉쇄 조치도 속속 강화되면서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가 취약해진 상황이다. 미국에서도 전일 신규 확진자가 약 4만4천 명을 ...

    한국경제 | 2020.09.25 23:08 | YONHAP

  • thumbnail
    日스가, 中시진핑과 전화회담…시진핑 방일 논의 없었다(종합)

    ... 30분 동안 진행됐다. 스가 총리는 전화회담이 끝난 뒤 기자단에 시 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에 관한 별다른 대화는 없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의 국빈 방일은 당초 올해 4월로 예정됐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된 바 있다. 일본 언론은 이번 전화회담에서 시 주석의 방일 관련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던 셈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시 주석의 ...

    한국경제 | 2020.09.25 22: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