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62,1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아, 분기 실적 `새 역사`…2Q 영업익 925%↑

    ... 상반기 동안 144만 4,107대의 자동차를 팔면서 34조 9,212억 원의 매출과 2조 5,636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게 됐다. 이 같은 호실적을 낸 배경에 대해 기아 관계자는 "반도체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과 우호적이지 않는 환율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사태 완화에 따른 세계 자동차 수요의 급등과 고수익 신차 판매를 확대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반기 `쏘렌토`와 `카니발` 등 고수익 RV 판매에 집중하는 한편 핵심 신차인 `스포티지`와 `EV6` ...

    한국경제TV | 2021.07.22 16:22

  • thumbnail
    "실적·유가·반도체 好好" 코스피, 기관 매수에 상승…포스코 4.54%↑

    ...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337억원 어치와 32억원 어치를 팔았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카카오게임즈가 13.35% 급등했다. 솔브레인, 휴젤, SK머티리얼즈 등도 3~5%대로 올랐다. 반면 씨젠, 알테오젠, 에이치엘비, 엘앤에프, 에코프로비엠 등은 내렸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4.09원(0.35%) 내린 1149.9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2 15:57 | 한경우

  • 코스피 닷새만에 반등…기관·외인 순매수에 1%대 상승(종합)

    ... 8천823억원을 순매도했다.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불거진 경기 우려가 다소 완화하고 주요 기업이 잇따라 호실적을 발표하면서 투자심리를 지지했다. 9개월 만의 최고치로 치솟아 외국인 수급에 부담을 준 원/달러 환율도 위험자산 회피 심리 완화에 하락했다. 이날 환율은 전날보다 4.1원 내린 1,149.9원에 마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전날 미국 증시 반등에 힘입어 코로나19 재확산 관련 불확실성과 경기 둔화 우려보다는 2분기 실적 ...

    한국경제 | 2021.07.22 15:57 | YONHAP

  • thumbnail
    코스피, 1% 상승마감…외국인, 현·선물 2조원 순매수

    ... 마감했고, 이어 SK머티리얼즈가 3.58%, 펄어비스가 1.79%, 셀트리온헬스케어가 0.61%, CJ ENM은 0.52% 상승 마감했다. 반면 에코프로비엠(-1.37%), 셀트리온제약(-0.47%), 씨젠(-3.18%), 알테오젠(-2.23%), 에이치엘비(-1.88%)는 하락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4.1원 내린 1149.9원에 마감했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7.22 15:56

  • thumbnail
    원/달러 환율 4.1원 하락…1,149.9원 마감

    22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해 달러당 1,150원 아래에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4.1원 내린 달러당 1,149.9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날보다 3.5원 내린 달러당 1,050.5원에 거래를 시작해 1,149∼1,152원대에서 움직였다.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 우려 등으로 고조됐던 글로벌 금융시장의 위험자산 회피 분위기가 진정되면서 달러화 강세 흐름이 완화됐다. 최근 하락했던 국내외 증시는 ...

    한국경제 | 2021.07.22 15:54 | YONHAP

  • thumbnail
    반도체 위기 뚫고 쾌속 질주하는 현대차…"아직 낙관 이르다"

    ... 반도체 추가 물량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며 "공급 안정화를 위해 연간 발주를 추진하고 있으며, 실제로 올해와 내년 물량에 대해 연간 발주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반도체 이슈 외에도 철강 등 원자재 가격 상승과 신흥국 중심의 환율 변동성 확대 등도 하반기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확산도 변수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GV70, 싼타크루즈, 제네시스 전용 전기차 등 주요 신차들을 잇달아 글로벌 시장에 안착시키며 수익성과 경쟁력 개선 ...

    한국경제 | 2021.07.22 15:48 | YONHAP

  • thumbnail
    매출 30조 '깜짝실적' 현대차 "기저효과…3분기 낙관 어려워"

    ... 더해져 판매 증대가 이뤄졌다고 풀이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기저효과와 글로벌 판매 회복세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며 "영업익은 반도체 공급 부족 이슈 및 비우호적 환율 영향 속에서 판매 물량 증가와 수익성 중심의 판매로 회복세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판매 믹스는 인도, 중남미 등 신흥국 판매 회복으로 소폭 악화됐으나 고수익성 차량 위주 판매 전략으로 수익 개선세를 ...

    한국경제 | 2021.07.22 15:46 | 신현아

  • [외환] 원/달러 환율 4.1원 내린 1,149.9원(마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2 15:31 | YONHAP

  • thumbnail
    현대차, 2021년 상반기 매출 22.3%↑·영업이익 143.6%↑

    ... 차종의 신차 효과까지 더해져 전년 동기보다 73.6% 늘어난 83만667대를 팔았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8.7% 증가한 30조3,261억원으로 집계됐다. 크게 늘어난 글로벌 도매 판매에 따른 물량 증가 효과가 원달러 환율 하락 영향을 상쇄하면서 매출액이 증가했다. 매출 원가율은 글로벌 도매 판매 증가와 인센티브 감소 효과가 지속돼 전년 동기보다 1.9%p 낮아진 81.1%를 나타냈다. 매출액 대비 판매비와 관리비 비율은 비용절감 노력이 이어지면서 전년 ...

    오토타임즈 | 2021.07.22 14:38

  • thumbnail
    현대차, 분기매출 첫 30조원 돌파…"반도체·원자재·환율 `변수`"

    ... 증가했다"며 "수익성 중심의 판매 전략으로 수익성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올 하반기 전망과 관련해 "백신접종 확대와 각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으로 자동차 수요의 회복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반도체 부족 사태와 함께 환율 변동성 확대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에 따른 경영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던 중간배당을 다시 실시하기로 했다며 보통주 기준 배당금을 지난 2019년과 같은 금액인 1천 원으로 ...

    한국경제TV | 2021.07.22 1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