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061-71070 / 119,5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소비자물가 4.9% 급등…7년래 최고

    국제유가 및 환율 상승 등 영향으로 5월 소비자물가가 상승률이 5%에 근접했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5월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4.9% 급등했다. 소비자물가가 작년동월대비로 이처럼 높은 수준을 기록한 것은 2001년 6월(5.0%) 이후 6년 11개월만에 처음이다. 소비자물가는 올해 들어 1월 3.9%, 2월 3.6%, 3월 3.9% 등 3%대 후반에 머물다 4월에 4.1%까지 오른 이후 점차 상승률이 ...

    연합뉴스 | 2008.06.02 00:00

  • 靑 "경제정책, 부처간 이견 없다"

    ... 2일 기자들과 만나 "기획재정부장관, 한국은행 총재, 금융위원장 등과 정례적으로 거시정책협의회를 통해 정책방향을 협의해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견이 있는 것처럼 발표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관계자는 특히 "환율은 시장의 수급상황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 원칙이며 이와 관련된 전반적인 상황에 대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고, 금리는 금융통화위원회가 경제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할 사항"이라며 "환율과 같이 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에 ...

    조세일보 | 2008.06.02 00:00

  • 삼성전자, 2~3년간 전세계 IT 업체 중 가장 돋보일 것-키움證

    ... 93만원에서 98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 증권사 김성인, 김병기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기 대비 각각 9%, 12%씩 증가한 18조6000억원, 2조400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이는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인한 채산성 호전, 메모리 가격 상승세 전환에 따른 반도체 총괄 수익성 회복, AMLCD(액티브 매트릭스 액정표시장치) 총괄 실적 호조 지속 등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2분기부터 내년까지 메모리 반도체 공급 부족이 ...

    한국경제 | 2008.06.02 00:00 | hero

  • '쓸 돈이 없다'…소비침체 가속 우려

    ... 국민의 구매력은 오히려 악화했음을 뜻하며 국민이 느끼는 체감경기가 그만큼 `냉골'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국민들의 호주머니 사정이 나아지지 않고 있는 가장 큰 원인은 고유가로 교역조건이 크게 악화된데 있다. 원자재가 급등과 환율 상승으로 수입재화의 가격이 크게 오른 반면 수출재화의 가격은 상대적으로 덜 오르면서 교역조건변화에 따른 실질무역 손실액이 1분기 27조4천억원으로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소득 면에서는 채산성이 그만큼 맞지 않았다는 ...

    연합뉴스 | 2008.06.02 00:00

  • 中위안화 최고치 경신…핫머니 유입 ↑

    중국 위안화 환율이 달러공급 확대로 다시 최고치를 경신했다. 중국 인민은행이 2일 고시한 위안화 기준환율은 달러당 6.9372위안으로 지난달 26일의 6.9399위안에 이어 5일만에 다시 최고치를 경신했다. 중국 위안화는 올들어 39차례 최고치를 경신했으며 절상폭은 5%를 넘어섰다. 외환 전문가들은 미국 달러화의 약세와 경기침체 요인외에 올들어 무역흑자 외에 경로가 분명하지 않은 핫머니 유입으로 달러공급이 늘고 있는 것이 위안화 절상원인이라고 ...

    연합뉴스 | 2008.06.02 00:00

  • thumbnail
    연간 국민소득은… 10년만에 마이너스?

    ... 수입하지 못한다는 의미다. 문제는 이 같은 상황이 쉽게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국제유가는 최근 배럴당 130달러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다른 원자재값도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권순우 삼성경제연구소 거시경제실장은 "유가 등 원자재값과 환율이 안정되지 않으면 교역조건이 개선되기 어렵다"며 "연간 실질 국민소득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6.02 00:00 | 주용석

  • 5월 무역흑자 10억불…6개월만에 적자 탈출

    ... 기록했으나 중동(-50억9천만달러)과 일본(-17억달러), 미국(-3억2천만달러) 등은 적자를 보였다. 지경부 정재훈 무역정책관은 "무역수지 흑자전환은 유가 급등에도 불구하고 선박과 석유제품 등 주력품목 수출호조의 영향이 컸다"며 "최근 환율상승 등으로 인한 수출호조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으로 앞으로 두바이유가 배럴당 110달러 이하가 된다면 연간 흑자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고 말했다. 정재훈 정책관은 또 "FPSO 수출이 40일 정도 앞당진 것을 제외하면 3억달러 ...

    연합뉴스 | 2008.06.02 00:00

  • [취재여록] A씨가 두번 땅을 친 사연

    ... 규정에 구속력이 없어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올 1분기의 경우 정기 경영보고서를 내는 5월15일쯤에야 공시를 통해 손실액을 발표하는 업체들이 대부분이었고,C사처럼 뒤늦게 밝힌 곳도 많았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앞으로 환율이 더 오르거나 떨어져 KIKO 손실액이 크게 달라지게 되더라도 개인투자자들은 회사 측의 공시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 낭패를 볼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증권업계에서는 "감독당국이 공정거래 차원에서도 투자자 보호를 위한 대책을 서둘러 ...

    한국경제 | 2008.06.02 00:00 | 조진형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하반기 증시…그래도 환율이 효자된다

    지난주 이후 환율 상승세가 주춤거림에 따라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사태 이후 국내 증시를 떠받쳤던 수출업종이 이제는 주도주 위치를 내놓은 것 아니냐는 시각이 대두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 원·달러 환율은 현 수준에서 크게 하락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대외적으로 보면 모기지대책의 효과가 나타나면서 달러가치가 시간이 지날수록 회복되며 원·달러 환율 하락을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기관별로 다소 차이가 ...

    한국경제 | 2008.06.01 00:00 | 한상춘

  • [외환] 역외 원.달러 환율 1,020원대 하락

    역외 원.달러 환율이 1,020원대로 하락했다. 1일 역외선물환(NDF) 시장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뉴욕 역외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 물 환율은 전날보다 4.00 원 하락한 1,029.00 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 주말 서울 외환시장의 원.달러 환율 종가 1,030.10원보다 낮은 수준이다. 역외시장에서 환율은 1,030.70원으로 거래를 시작해 매물이 유입되면서 1,029.00 원으로 하락했다. 마감 호가는 1,028.50 ...

    연합뉴스 | 2008.06.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