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57,4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정장 대응? 저금리 대환 시급] 월 0.3%대로 반대매매 위기 속시원히 탈출 / 추가매입자금 지원 (비용 일체 無)

    원화 환율 하락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지 않으면서 명절을 앞둔 국내 증시에 조정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큰 손 투자자들은 주식 연계 자금 서비스 상품을 적극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역대 최저 금리인 월 0.3%대 의 금리로 기존 증권사의 높은 금리에 부담을 가지고 있는 투자자, 주가일시적 하락으로 인한 저가매수 전략을 취하는 투자자들에게는 더 없는 기회가 되었다. 본인 자산의 최대 400%, 최고 3억원 까지 이용이 ...

    한국경제 | 2020.09.22 10:14

  • 코스피, 유럽 재봉쇄 우려에 하락…환율 6원 급등

    ... 코스닥은 1% 넘게 빠지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36포인트(-1.31%) 내린 855.63에 거래 중이다. 외국인이 788억원을 순매수하는 가운데 개인(673억원 순매도)이 초반부터 매도 물량을 출회하고 있다. 환율은 급등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9원 오른 달러당 1,163.9원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0.09.22 09:43

  • thumbnail
    코스피, 뉴욕증시 부진에 '하락'…코스닥 장중 850선 '붕괴'

    ... 계약을 맺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대 강세다. 코스닥지수도 이틀 연속 하락해 장중 850선이 붕괴됐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7.03포인트(1.96%) 하락한 849.96에 거래 중이다. 코스닥에서 개인은 475억원 순매도 중이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99억원, 33억원 매수 우위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5.4원 오른 1163.4원에 거래되고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2 09:30 | 윤진우

  • thumbnail
    원/달러 환율 1,160원대 초반 상승…위험회피 심리

    원/달러 환율이 22일 오전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13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2원 높은 1,163.2원이다. 환율은 5.9원 오른 달러당 1,163.9원으로 출발했다. 이후 큰 폭의 변화 없이 1,160원대 초반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신흥국 통화나 주식 등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시장에 퍼지는 분위기다. 간밤 미국 뉴욕증시에서 3대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

    한국경제 | 2020.09.22 09:18 | YONHAP

  • [외환] 원/달러 환율 5.9원 오른 1,164.0원(개장)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2 09:00 | YONHAP

  • thumbnail
    ECB 크리스틴 "경제 회복, 코로나19 확산 통제에 달려"

    ... 독일 의회 대표단 회의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회복의 힘이 매우 불확실하다"라며 "앞으로도 유행병의 확산 여부와 통제 정책의 성공에 의존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의 불확실성 때문에 환율과 인플레이션 데이터 등을 주의 깊게 평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유로화 강세 현상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통화정책을 결정할 때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ECB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순자산매...

    한국경제 | 2020.09.21 23:29 | YONHAP

  • thumbnail
    현대차 노사, 11년 만에 임금 동결…"코로나 위기 함께 극복하자"

    ... 22만6711대로 전년 동기 대비 16.3% 줄었다. 수출 규모는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8.9% 감소했다. 업계에서는 올 하반기에도 예상보다 상황이 나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상반기 판매를 견인했던 개별소비세 인하와 원·달러 환율 인상(원화가치 하락)이라는 호재가 사라진 데다 해외 시장 회복도 더디다는 판단에서다. 하언태 현대차 사장이 노조와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과정에서 “올해 적자를 낼 수 있을 정도로 회사 상황이 어렵다”고 ...

    한국경제 | 2020.09.21 21:47 | 도병욱/하인식

  • thumbnail
    中, 기준금리 5개월째 동결…"위안화 강세 계속된다"

    ... 동월 대비 증가세로 돌아서는 등 경제지표 호전이 확인되고 있는 데다 주택가격 상승 등을 우려해 통화 공급 속도를 조절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위안화 가치는 2019년 5월 이후 최고치로 상승했다. 인민은행이 지난 18일 고시한 기준환율은 달러당 6.7591위안으로 2019년 5월 6일 달러당 6.7344위안 후 1년4개월 만에 최저로 내려갔다. 기준환율을 내렸다는 것은 위안화 가치를 그만큼 절상했다는 뜻이다. 이날 인민은행이 고시한 기준환율은 달러당 6.7595위안으로 ...

    한국경제 | 2020.09.21 17:52 | 강현우

  • 원·달러 환율 8개월 만에 1150원대

    원화가치가 뛰면서 원·달러 환율이 8개월 만에 1150원 선까지 떨어졌다. 전문가들은 환율 내림세가 멈추고 1150~1160원 선을 맴돌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출 감소 등 실물경제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등 외환당국이 원화가치 오름세에 대응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21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2원30전 내린(원화 가치는 상승) 1158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이 1150원 선에 진입한 ...

    한국경제 | 2020.09.21 17:21 | 김익환

  • thumbnail
    원·달러 환율 떨어져도 '수출株' 현대차 강세…대한항공은 약세

    환율이 떨어지면 현대자동차 등 제조업체에 불리하다. 환율이 오르면 외화 부채가 많은 항공사 부담이 커진다.” 수십 년간 들었던 얘기다. 주식시장에 통용됐던 환율 관련 공식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공식이 깨지고 있다. 환율에 울고 웃던 자동차, 항공주들이 움직임에 둔감해지고 있다. ‘원화 강세=외국인 유입’이란 방정식도 점차 복잡해지는 셈법에 연관성이 떨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공식 깨진 車·항공주 ...

    한국경제 | 2020.09.21 17:17 | 박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