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다행' PD "안정환, 곱상한 외모에 신사적 매너 있는 사람" [일문일답]

    ... 한번 배우면 바로 할 정도로 머리가 좋은 스포츠 스타다. Q. 스포츠 스타 출연이 많은 편이다. 이유가 있는지? 김 PD: 안정환이 프로그램의 주축이고, 안정환과 '찐친'(이영표, 현주엽, 최용수, 허재, 황선홍 등)을 찾다보니 그리 되었던 것도 있다. 또 그러다 보니 스포츠 스타들만의 가식적이지 않은, 솔직한 감정 표현에 피디로서 매력을 느꼈다. 이러한 모습을 시청자분들이 좋아해 주시니 계속 섭외하게 된다. Q. '안다행'이 ...

    텐아시아 | 2021.05.10 14:09 | 태유나

  • thumbnail
    한일전 되돌아보니…최다골 차범근·황선홍은 4경기 결승골

    ... 1979년 동대문운동장에서 열린 한일 정기전에 센터포워드로 깜짝 변신, 3골을 터뜨리고 4-1 승리의 주역이 됐다. 양국 통틀어 한일전 해트트릭 기록은 차범근, 박성화만이 갖고 있다. 한일전에서 가장 강한 임팩트를 보였던 선수는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이다. 황선홍은 한일전에 4경기 출전해서 5골을 넣었다. 그는 매 경기 골을 넣었고, 그 골이 모두 결승골이 됐다. A매치 데뷔전이었던 1988년 아시안컵 일본전(2-0 승)에서 선제 결승골을 기록한 데 ...

    한국경제 | 2021.03.23 10:24 | YONHAP

  • thumbnail
    최고 시청률 경신 `안다행`, `자급자족 라이프` 함께 월요 예능 `강자` 입증

    ... MBC를 책임지고 있는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는 극한의 리얼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연예계 대표 절친이 찾아가 함께 살아보는 자급자족 라이프를 다룬 프로그램이다. 안정환을 필두로 이영표, 허재, 박중훈, 황선홍, 한혜진, 이현이, 신현준, 김수로 등 다양한 매력을 품고 있는 연예계 절친들이 `안다행`을 통해 자급자족 라이프에 도전하면서 `특급 케미스트리`를 발산, 시청자들에게 특별한 웃음을 안기고 있다. `빽토커`들의 활약도 눈부시다. ...

    한국경제TV | 2021.03.19 12:40

  • thumbnail
    '골 때리는 그녀들' 정규 편성 확정 [공식]

    ... "출연진과 편성 시기는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여성들의 축구 도전기로, 설 특집 방송에는 박선영, 한채아, 한혜진, 신봉선 등이 출연했고,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었던 황선홍, 김병지, 최진철, 이천수 등이 '골 때리는 그녀들'의 감독으로 나섰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설 연휴 파일럿 프로그램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정규로 돌아올 '골 때리는 그녀들'이 ...

    텐아시아 | 2021.03.08 17:30 | 김지원

  • thumbnail
    '골때리는 그녀들' 박선영 쐐기골 장면, 시청률 14%…최고의 1분

    ... 터지고, 이어 전천후 에이스 박선영의 쐐기골까지 이어지면서 우승은 FC불나방에게 돌아갔다. 특히, 타노스 박선영의 쐐기골이 터지는 순간에는 분당 시청률이 무려 14%까지 치솟으며 숨죽이게 만들었다. 아쉽게 패배한 개벤져스 감독 황선홍은 "최선을 다했다"며 팀원들을 위로했고, 조혜련은 "박선영 쫓아다니느라 죽는 줄 알았다"며 졌지만 잘 싸웠음을 인정했다. 마지막 시상식에서 최종 우승팀 FC불나방은 우승 트로피와 함께 6종 가전제품을 상품으로 ...

    텐아시아 | 2021.02.13 10:06 | 신소원

  • thumbnail
    '골때리는 그녀들' 이성미, 63세에도 그라운드 출전 '투혼'

    ... 이성미가 축구 그라운드를 누볐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골때리는 그녀들' 2회에는 개그우먼들로 이뤄진 개벤져스 팀과 '불타는 청춘' 멤버들로 구성된 불나방 팀의 결승전이 그려졌다. 개벤져스 팀 황선홍 감독은 2골을 뒤진 가운데, 종료를 앞두고 "선수 교체"를 외쳤다. 황선홍 감독은 안영미를 빼고 이성미로 교체했다. 이성미는 63세라는 나이에도 불구하고 그라운드에 처음 올랐고, 공이 다리 사이로 그대로 빠져나가 ...

    텐아시아 | 2021.02.12 20:47 | 신소원

  • thumbnail
    '골때녀' 한헤진 부상투혼→오나미 눈물…최종 우슴팀은?

    ... 선방을 펼쳐 승리를 향한 모델들의 악바리 근성이 빛을 발했다고. 결승전을 앞둔 FC 개벤져스에게는 예기치 않은 비상 상황이 벌어진다. 앞선 경기부터 부상을 참고 경기에 임했던 오나미가 결국 못 뛰는 상황이 벌어진 것. 이에 황선홍 감독은 주전 선수 오나미의 경기 출전을 만류하고, 결국 오나미는 팀에 대한 미안함에 눈물을 보였인다. 이런 후배를 지켜보던 개그계 대모 이성미는 63세 나이에도 그라운드에 출전해 뜨거운 우정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각본 없는 드라마로 ...

    텐아시아 | 2021.02.12 16:05 | 태유나

  • thumbnail
    '골 때리는 그녀들', 첫방부터 제대로 터졌다

    ...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은 밤에 맥주 두 캔 마시는 정도”라며 “축구를 통해 일상 탈출을 하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개막식 당일, 이수근과 배성재가 진행과 해설로, 2002 월드컵 태극전사 출신 황선홍, 김병지, 최진철, 이천수가 감독으로 등장하자 선수단은 열화와 같은 환호로 반가움을 표했다. 먼저 감독과 선수단 팀 매치가 이뤄졌는데, FC국대패밀리는 김병지 감독, FC개벤져스는 황선홍 감독, FC구척장신은 최진철 감독, FC ...

    텐아시아 | 2021.02.12 09:47 | 태유나

  • thumbnail
    설날 연휴 안방 쟁탈전…MBC 추억·KBS 위로·SBS 도전

    ... SBS는 지상파 3사 중 가장 도전적인 기획으로 안방을 찾는다. 11~12일 2부작으로 꾸며진 '골 때리는 그녀들'은 국내 예능 최초로 여성들의 축구 도전기를 그린다. 개그맨 이수근, 배성재 아나운서가 MC를 맡고 황선홍, 김병지, 최진철, 이천수 등 2002년 영웅들이 감독으로 나선다. 선수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배우 한채아, 모델 한혜진, 개그우먼 안영미, 신봉선 등이 참가해 축구를 통해 명절 스트레스를 날린다. 정태건 기자 biggun@...

    텐아시아 | 2021.02.12 09:28 | 정태건

  • thumbnail
    황선홍 "2002월드컵 골 세리머니 때문에, 3차전 못 뛰어"(골때리는)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황선홍이 2002 월드컵에 얽힌 비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설특집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리는')에서는 황선홍, 김병지, 이천수이 출연했다. 이날 출연진은 2002 월드컵 당시 황선홍이 첫 골을 넣고 벌어진 히딩크 감독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이날 김병지는 "폴란드 전에서 황선홍 형이 선취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면 안 된다. 히딩크 ...

    한국경제 | 2021.02.11 19:27 |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