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821-24830 / 46,7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새누리 "26일 국회 가동돼야" 압박…협상도 병행

    ... 새정치민주연합의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세월호법 협상에 유연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당내 일각에서는 본회의 단독강행에 대한 신중론도 제기된다. 이들은 특히 주초로 예상되는 김무성 대표와 문 위원장간 여야 대표 회동에서 협상의 돌파구가 마련되면 야당 의원들도 국회 보이콧을 철회하고 전격 등원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국회 정상화에 실낱같은 기대를 걸고 있다. 당 관계자는 "금주 여야 대표간 회동 결과에 따라 야당이 등원할 가능성도 있지 ...

    한국경제 | 2014.09.21 16:41 | 오정민

  • '삼총사' 이진욱·유인영 만남 “긴장감 극대화되는 장면”

    ... 모은다. 뿐만 아니라 6회에서는 강빈을 두고 소현이 달향을 질투한다면서 깐족대는 승포(양동근)의 모습과 포박된 채 서고에서 용골대와 마주하고 있는 달향의 모습이 공개돼 기대를 더한다. 또 지난 2회에서 용골대(김성민)와 비밀회동을 벌인 것을 소현에게 들킨 바 있는 김자점(박영규)이 다시 모습을 드러내, 궁궐 안에 용골대가 있을 지도 모른다며 소현을 궁지에 모는 등 또 한번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고전 '삼총사'와 역사 속 인물 '소현세자'의 이야기를 ...

    한국경제TV | 2014.09.21 14:14

  • 세월호법 협상 꿈틀…박영선 원내대표 거취는

    ... 당내에서는 박 원내대표 즉각 사퇴 주장은 꼬리를 내리고, 당분간 박 원내대표에게 힘을 실어주자는 여론에 점차 무게가 실리고 있다. 문 위원장이 세월호특별법 우선 해결 의지를 피력하면서 이르면 22일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의 회동을 추진키로 한 것이 커다란 지지대가 됐다. 세월호법 협상이 지금처럼 계속 멈춰서 있다면 새로운 협상대표가 나서야겠지만 문 위원장이 여야 대표회동을 통해 협상의 돌파구를 열면 박 원내대표가 협상테이블에 계속 앉아야 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14.09.21 09:44 | 오정민

  • 국회정상화 협상 탄력…여야 대표, 이르면 22일 회동

    여야가 이번 주부터 국회 정상화 협상에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새정치민주연합의 '구원투수'로 등판한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르면 오는 22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만나 정국 정상화 방안과 세월호법 조율 방향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4주째로 접어드는 정기국회 공전·파행 사태를 해소하는 전기마련이 가능할지 주목된다. 현재로선 세월호법을 바라보는 여야의 시각 차가 큰 만큼 세...

    한국경제 | 2014.09.21 09:40 | 정형석

  • 세월호법 협상 꿈틀…박영선, 원내대표직 어떡할까

    ... 당내에서는 박 원내대표 즉각 사퇴 주장은 꼬리를 내리고, 당분간 박 원내대표에게 힘을 실어주자는 여론에 점차 무게가 실리고 있다. 문 위원장이 세월호특별법 우선 해결 의지를 피력하면서 이르면 22일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의 회동을 추진키로 한 것이 커다란 지지대가 됐다. 세월호법 협상이 지금처럼 계속 멈춰서 있다면 새로운 협상대표가 나서야겠지만 문 위원장이 여야 대표회동을 통해 협상의 돌파구를 열면 박 원내대표가 협상테이블에 계속 앉아야 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

    연합뉴스 | 2014.09.21 09:37

  • 세월호법 협상 재개론 솔솔…이번주 교착정국 분수령될까

    ... "현실성이 있는 안을 만들어 빨리 혼란을 해결해야 한다"며 "문 위원장이 취임한 만큼 합리적인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여의도 정가에서는 금주초 문 비대위원장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양자회동은 물론, 양당 원내대표들까지 포함한 '2+2 회동' 가능성까지 거론된다. 국회 관계자는 "야당은 당의 위기를 불러온 세월호법을 길게 끌 이유가 없다. 최대한 빨리 협상하려 할 것"이라며 "여당도 ...

    한국경제 | 2014.09.21 09:15 | 오정민

  • 세월호법 협상 재개론 솔솔…금주 교착정국 분수령

    "협상 재개 적기"…주초 대표회동·'2+2'회동까지 거론 문희상 "복안있다" 언급 속 '신의 한수' 나올까 세월호 특별법을 둘러싸고 꽉막힌 대치정국이 이어지는 가운데, 야당 지도부 교체를 계기로 여야가 협상재개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새정치민주연합의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협상에 유연하게 임할 것임을 시사하면서 주위에서는 본격적으로 협상이 ...

    연합뉴스 | 2014.09.21 09:10

  • 박영선 다시 지휘봉, 강경파 "지켜볼것"…태풍전야

    ... 비판했다. 이는 원내 수장으로서 업무를 주도하는 모습을 적극적으로 보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아울러 전수조사에서 '세월호특별법 해결과 관련해 마지막 수습노력을 하겠다'는 점에 의원들의 동의를 얻은 만큼,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의 회동을 추진하는 등 세월호특별법 돌파구 마련에도 진력했다. 오후에는 새 비상대책위원장 추천을 위한 회의에 참석해 흐트러진 당 수습에 동참하고, 브론왼 비숍 호주 하원의장을 접견하기로 하는 등 당 수장으로서 담담하게 업무에 임했다. 박 ...

    연합뉴스 | 2014.09.18 11:16

  • thumbnail
    [물꼬 트이는 한·일 외교] 韓·日 잦아진 만남…외교장관 회담 이어 朴대통령-모리 면담

    ... 한·중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내년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앞둔 만큼 정상회담 시기가 빨라질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과 회동하고 지난 14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벳쇼 코로 주한 일본대사와 만난 것이 변화의 신호로 읽힌다는 해석이다. 최근 한·일 간 만남도 잦다. 지난 11일 한·중·일 차관보급 회동이 열린 데 이어 ...

    한국경제 | 2014.09.18 09:49 | 서정환/전예진

  • 이재오, 작심 '쓴소리'…"靑·與가 정국 풀어야"

    ... 톤으로 비판했다. 청와대와 정부, 여당 모두를 향해 마음먹고 고언을 쏟아냈는데,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서도 사실상 정면으로 각을 세웠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전날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도부와의 회동을 언급, "회동을 보면서 느낀 건 정국이 꼬이면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야당이 꼬이면 여당이 풀어야 하고, 여당이 꼬이면 청와대가 풀어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출구를 ...

    연합뉴스 | 2014.09.17 1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