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861-24870 / 46,6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욕증시] 혼조 마감

    ... 12.9인치의 대형 아이패드를 생산키로 했다는 소식에 1.23% 상승했다. 투자자들은 팽팽한 긴장을 유지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사태를 주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전날 처음 정상회동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아르세니 야체뉵 우크라이나 총리는 이날 "러시아가 올겨울 유럽연합(EU) 회원국에 가스 공급을 중단할 계획"이라며 러시아가 서방의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유럽에 대한 가스공급을 중단할 ...

    연합뉴스 | 2014.08.28 05:35

  • 野, 3일째 장외투쟁…세월호법 선전전·유가족 면담

    ...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국회에서 세월호 유가족을 만나 특별법 논의 과정에서 드러난 주요 쟁점을 놓고 의견을 나눈다. 새정치연합은 당초 전날 오후 세월호 유가족이 새누리당과의 면담을 마치면 유족들을 만날 계획이었으나 논의가 길어진 탓에 회동을 하루 미루기로 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는 새정치연합이 주장하는 3자 협의체 구성을 비롯해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할 특검 추천 방식과 관련한 방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kjpa...

    연합뉴스 | 2014.08.28 04:50

  • 평행선 달린 與·유족 면담…출구 여전히 '캄캄'

    ..., "배·보상 논의 언제" 신경전도 이완구 "이해폭 넓어져", 유족 "다음 만남 약속한게 의미" 새누리당 원내지도부와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 의 27일 2차 회동도 결국 별다른 성과없이 끝났다. 새정치연합이 제안한 '여·야·유가족 3자 협의체'이 가동되지 않는 상황인지라 그나마 '수렁'에 빠진 세월호 정국의 출구가 될 수도 있는 '양자 대화'에 ...

    연합뉴스 | 2014.08.27 21:52

  • 새누리 "국민 얘기 들어야…저희 입장 이해를"

    ... 번째 만남을 가졌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다. 유족 측은 세월호 특별법 제정 시 구성되는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줘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고, 새누리당은 사법체계를 훼손할 수 있다며 반대했다. 지난 25일 1차 회동 이후 이틀 만에 열린 이날 회동에는 새누리당에서 이완구 원내대표와 주호영 정책위원회 의장,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참석했고 유족 측에서는 김병권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원장, 유경근 대책위 대변인 등이 나왔다. 이 원내대표는 ...

    한국경제 | 2014.08.27 20:51 | 이태훈

  • 알맹이 없는 푸틴-포로셴코 회담…우크라 사태 해결 난망

    "푸틴, 포로셴코 대화 상대로 안 봐…서로 다른 언어로 얘기한 듯" 심각한 우크라이나 사태 와중에 사태 해결의 열쇠를 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정상 간 첫 회동으로 관심을 끌었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 간 양자회담이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났다.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26일(현지시간) 열린 옛 소련권 관세동맹(러시아-벨라루스-우크라이나), 우크라이나, 유럽연합(EU) 간 고위급 회담의 일환으로 ...

    연합뉴스 | 2014.08.27 16:43

  • 폭우 이틀째 속속 드러나는 피해규모 '눈덩이'

    ... 90㏊, 화훼류 30㏊, 과실류 5㏊ 등 모두 235㏊의 농경지가 물에 잠겼고, 금정구 금성동에서는 오리축사가 침수돼 500마리의 오리가 폐사했다. 시내 곳곳의 대형 공사장도 폭우 피해로 공기 지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금정구 회동동 화물차 공영차고지 조성 공사장에서는 길이 100m, 높이 1.0∼4.5m의 축대벽 중 5곳이 유실됐고, 해운대 수목원 공사장에서는 길이 15m, 높이 4m의 사면부가 유실됐다. 이밖에 남·북항대교 영도연결도로 ...

    연합뉴스 | 2014.08.27 11:19

  • 푸틴 러시아 대통령, 페트로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첫 양자회담

    ... 민스크 시내 벨라루스 대통령 관저인 '독립궁전'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담은 밤 10시께부터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두 정상은 회담 후 결과에 대해 아무런 발표도 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양국 정상의 첫 회동이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두 정상 간 회담은 옛 소련권 관세동맹(러시아-벨라루스-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유럽연합(EU) 간 고위급 다자회담 뒤 이뤄졌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정상 간 ...

    한국경제 | 2014.08.27 06:55 | 최인한

  • [모닝 브리핑]美 S&P500 첫 2000선 돌파…여-세월호 유족 회동 '주목'

    ... 서부텍사스산 원유 가격이 오른 것은 이날 나온 경제지표가 좋았던 덕이다. 금값은 상승세로 돌아섰다. 12월물 금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6.30달러(0.5%) 오른 1285.20달러에 마감됐다. ◆ 이완구-세월호 유가족 2번째 회동…세월호 해법 논의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당 원내지도부는 27일 오후 국회에서 세월호 유가족들과 직접 대화에 나선다. 지난 25일 양측간 첫 회동으로 대화의 물꼬를 튼 데 이어 두 번째 만남이다. 이 ...

    한국경제 | 2014.08.27 06:55

  • 유럽증시, 상승 마감…우크라 긴장 여파로 오름폭 제한

    ... 준비가 돼 있다며 양적완화 지속 가능성을 내비쳤음에도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투자자들이 관망세를 유지했다. 투자자들은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회동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금융주들은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프랑스의 BNP파리바와 소시에테제너널은 각각 2.41%와 1.77% 상승을 기록했고, 독일 코메르츠방크와 도이체방크도 각각 2.36%와 2.20% 올랐다. 영국에서도 ...

    한국경제 | 2014.08.27 06:45

  •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 27일 오후 세월호 유가족들과 대화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당 원내 지도부는 27일 오후 국회에서 세월호 유가족들과 직접 대화에 나선다. 지난 25일 양측간 첫 회동으로 대화의 물꼬를 튼 데 이어 두 번째 만남이다. 이 자리에서는 3자협의체 구성을 비롯해 세월호특별법 논의 과정의 주요 쟁점 타개 방안이 구체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일각에선 이 면담에서 새누리당이 유가족들에게 특검 추천 방식을 일부 양보하는 형식의 진전된 합의가 나올 수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

    한국경제 | 2014.08.27 06:36 | 최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