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891-24900 / 43,4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명훈 감독, 서울시향 계속 이끈다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사진)이 내년에도 계속 서울시향을 이끌되 활동비 등 일부는 삭감하는 내용의 재계약안에 합의했다. 정 감독과 박원순 서울시장은 16일 오찬 회동을 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재계약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 정 감독의 기본급 2억3000여만원과 회당 지휘료 4200여만원은 유지하지만 본인 및 동반 가족 1인을 제외한 인원의 항공료, 섭외 활동비, 외국인 보좌역 활동비 등은 삭감하기로 했다. 정 감독이 지휘 수당의 50%만 받던 ...

    한국경제 | 2011.12.16 00:00 | 고두현

  • '박근혜 비대위' 구성 놓고 각종 說 무성

    ... 중시하는 박 전 대표의 정치 스타일상 비대위원장이라는 공식 직함을 가지고 나서야 비대위원 후보자들과 본격적으로 접촉할 걸로 보인다"면서 "비대위 출범 당일 비대위원들을 발표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쇄신파와의 회동에서 `재창당 이상의 변화'에 합의한 지난 14일 저녁까지도 박 전 대표가 비대위원장을 맡을지 여부가 확정되지 않았던 상황과도 무관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11.12.16 00:00

  • thumbnail
    日 NEG, 파주에 LCD 유리공장 짓는다

    ... 것이라는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말 권영수 당시 LG디스플레이 사장(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내정자)이 일본에서 마사유키 아리오카 NEG 사장을 만난 데 이어 지난달에는 마사유키 사장이 답방 형태로 한국을 찾아 권 사장과 회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은 NEG의 한국 공장 건설을 위해 사전 조율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NEG, 지진 위험 피하고 우량 고객 확보 NEG가 국내에 대규모 LCD 유리기판 설비를 건설하려는 것은 한국이 제품 생산 ...

    한국경제 | 2011.12.16 00:00 | 정인설

  • KMI·IST "제4이통 탈락 아쉽다"…재도전 관심

    ... 발표한 이후인 2009년 9월 결성돼 2010∼2011년 총 세 차례에 걸쳐 기간통신사업 허가를 신청했지만,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IST 컨소시엄의 관계자는 "방통위의 심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한다"며 "다음 주에 주요 주주 회동을 열어 IST의 향배를 논의한 후 최종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IST는 이번이 첫 도전이었다는 점에서 다시 한 번 제4이통 진출 기회를 모색할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보인다. 업계 일각에서는 KMI와 IST의 ...

    연합뉴스 | 2011.12.16 00:00

  • 與 '박근혜 비대위' 체제로…MB정부와 차별화 예고

    ... 했다. 박근혜 비대위는 앞으로 박 전 대표와 쇄신파가 전날 합의한 대로 `재창당을 뛰어넘는 당 쇄신'을 위해 정책 변화는 물론이고 당명 개정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대대적인 쇄신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예상된다. 박 전 대표는 쇄신파 회동에서 "민생을 챙기고 일자리를 만드는 일을 비대위에서 이뤄내는 것이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 길"이라면서 "국민 신뢰를 얻어내면 당명을 바꾸는 것 또한 국민이 이해할 것이라고 보고, 그런 상황에 가면 당명을 바꾸는 것도 논의하겠다"고 ...

    연합뉴스 | 2011.12.15 00:00

  • '박근혜 비대위' 외부인사ㆍ비주류 대폭 기용

    ... 점에서 의미심장하다. 잠룡인 정몽준 전 대표나 김문수 경기지사 그리고 한때 친이계 좌장 역할을 한 이재오 의원 등도 비대위 후보군에 포함될 수 있다는 얘기다. 쇄신파도 비대위원 후보로 거론된다. 박 전 대표는 전날 쇄신파와의 회동에서 "재창당을 뛰어넘는 당의 쇄신과 개혁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박 전 대표는 지난 9일 홍준표 대표 사퇴를 전후로 쇄신파인 남경필ㆍ권영진ㆍ김세연 의원과 만나 당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 2011.12.15 00:00

  • 박근혜 "국민신뢰 얻기위해 하나 돼야"

    ... 천명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박 전 대표 의중을 잘 아는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전 대표는 친이, 친박은 없어야 한다는 생각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쇄신파 권영진 의원도 의총에서 지난주 박 전 대표와의 회동 사실을 공개하며 "당시 박 전 대표가 `친이ㆍ친박은 없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재창당 논란을 감안한 듯 "형식을 바꾸는 것도 필요하지만 요즘 인터넷이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당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국민이 ...

    연합뉴스 | 2011.12.15 00:00

  • 한국항공우주 민영화 개시 전부터 `진통'

    ... 사천에 있는 KAI를 방문하기로 한 것은 회사를 둘러보고 매각 방향을 정하려는 의지로 분석된다. 그러나 민영화 대신 공기업화를 요구하는 KAI 노조가 선수를 치고 나왔다. 노조 간부 약 30명은 이날 상경해 진 사장에게 회동을 요구했다. 그간 수차례 매각과 관련한 견해를 밝혀달라고 요청했으나 무시당했다는 것이다. 노조의 속내는 KAI를 민간기업에 파는 것이 아니라 공기업화해야 한다는 거다. 항공우주산업의 특성상 민영화하면 문제점이 더 많아진다는 주장이다. ...

    연합뉴스 | 2011.12.15 00:00

  • 與 '갈등봉합'의총…박근혜 2년7개월만에 참석

    ... 의총에서 친박계 핵심으로 꼽히는 최경환ㆍ윤상현 의원은 "친박계는 전원 2선으로 후퇴하자"고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앞으로 당을 이끌 박 전 대표의 활동 공간을 열어주기 위한 포석으로 읽힌다. 권영진 의원은 지난주 박 전 대표와의 회동 사실을 공개하며 "당시 박 전 대표가 `친이ㆍ친박은 없다'는 말을 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의총 내내 자리를 지키며 의원들의 의견을 경청한 박근혜 전 대표는 의총이 끝날 무렵 "한 말씀 해주는게 좋겠다"는 요청을 받아들여 발언대에 ...

    연합뉴스 | 2011.12.15 00:00

  • 박근혜 고강도 인적쇄신…물갈이ㆍ용퇴론 재부상

    ... 한나라당이 술렁이고 있다. 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게 되는 박 전 대표가 개인이나 특정인의 의사를 배제한 시스템 공천을 강조하면서도 경쟁력있는 외부인사 영입에 적극 나설 것임을 시사했기 때문이다. 박 전 대표는 14일 쇄신파와의 회동에서 "어떤 사람이나 몇몇 사람이 공천권을 갖는 것은 구시대적 방식"이라며 지론인 `시스템 공천'을 거듭 강조하면서도 "인재들이 모여들게 하는 것에는 우리들의 희생도 있지만, 이렇게 변화해야만 한나라당을 믿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11.12.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