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571-37580 / 46,2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중 과기협력 위한 기금 조성 추진

    ... 조항을 완화 또는 삭제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정부 한 부처는 지난해 9월 한.중 양국간 정보통신 기술을 촉진하기 위해 2천만달러의 기금을 조성했지만 현재까지 투자 실적은 전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심의관은 "두나라 과학기술 장관이 지난달 회동을 통해 기금 조성 사업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만큼 과실송금 문제도 쉽게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지일우기자 ciw@yna.co.kr

    연합뉴스 | 2003.10.20 00:00

  • "이광재 사표만으론 미흡"..정치권, 국정쇄신 압박

    ... 대통령이 "현시점에서 개편을 논의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조기 개편에 부정적인 입장이어서 쇄신을 둘러싸고 노 대통령과 정치권의 힘겨루기 양상으로 비화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런 가운데 정국현안을 논의하는 장이 될 노 대통령과 정당대표 회동은 일단 개별회동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김원기 통합신당 주비위원장은 "노 대통령이 귀국하면 어떤 형태로든 재신임투표를 포함해 제반문제를 놓고 각당 대표와 진지한 대화를 가질 것"이라며 개별회동 수용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재창 기자 ...

    한국경제 | 2003.10.20 00:00

  • 전직 검찰간부에 `김영완 수표' 유입 내사

    ... 검토중이다. 문효남 대검 수사기획관은 "김영완씨 관련 계좌추적이 계속 진행중이기 때문에현 단계에서 사실여부를 확인해주기 곤란하다"며 "추적작업이 모두 끝난 뒤 수사결과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S씨는 검찰 재직 당시 김영완씨 등과 골프 회동을 갖는 등 김씨와 친분을 맺어왔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S씨는 그러나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수사결과를 지켜본 뒤 나중에 설명할일이 있으면 하겠다. 그러나 김영완씨로부터 결코 어떠한 돈도 받은 적 없다"며 관련 의혹을 강하게 ...

    연합뉴스 | 2003.10.20 00:00

  • 국회 이라크조사단 합의

    ... 국회의장은 20일 이라크 추가 파병 문제와 관련,조속한 시일 내에 국회 차원의 이라크 현지 조사단을 파견키로 각 당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홍사덕 한나라당 총무,김근태 통합신당 원내대표,김학원 자민련 총무와 회동,"이라크 파병안에 대한 입법부의 동의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독자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3당 총무는 이에 동의했으며 정균환 민주당 총무는 회의에 불참했으나 이라크 조사단 파견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조사단 ...

    한국경제 | 2003.10.20 00:00

  • 고이즈미, APEC 정상들에 "北 납치 사건 관심" 요청

    ... 일본에게는 특별한 것이자 묵살할 수 없는 인권문제"라고 강조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국제사회의 지도자들에게 이같은 입장을 이해하고 문제 해결을 도와달라고 지속적으로 촉구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일 정부 관계자는 고이즈미 총리와 회동한 외국 정상들이 일 정부의 관심사에 대해 "이해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교도(共同)통신은 한 소식통을 인용, 외국 정상들 모두 '납치문제가 대(對)북 성명에 포함돼야한다'는 일본 입장에 동조한 것은 아니며 러시아와 ...

    연합뉴스 | 2003.10.20 00:00

  • [사설] (21일자) 한·미 정상회담과 북한 핵문제

    ... 이라크에 추가 파병하기로 한 결정이나,두나라 정상이 주한 미군 재배치를 신중히 추진하기로 합의한 것 모두가 한반도 안보와 밀접히 연관돼 있음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공동성명에서도 강조했듯이 한·미 동맹관계가 한반도 안보는 물론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데 중요하다는 점을 감안하면,한·미 공조는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하다. 그렇다면 추가 파병에 대한 국회동의 과정에서도 국론분열을 최소화함으로써 북한측에 우리측의 단호한 의지를 보여줘야 할 것이다.

    한국경제 | 2003.10.20 00:00

  • '재신임 정국' 유동성 증폭

    정치권 각 정파가 재신임 방법론과 국정쇄신, 정당대표 회동 등을 놓고 사안별로 미묘한 편차와 공통점을 드러내고 있어 정국의 유동성이 더욱 증폭되고 있는 양상이다. 특히 한나라당과 민주당, 통합신당은 재신임 국민투표에 대해서는 `신중론'과 `반대', `찬성'으로 입장차를 보이고 있으면서도 `국정쇄신' 즉 내각과 청와대 개편에 대해서는 거의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다만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제안한 정당대표 회동에 대해서는 `개별 회동'쪽으로 ...

    연합뉴스 | 2003.10.20 00:00

  • 김영삼 전 대통령 부산방문

    ... 기도회 인사말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재신임 자청에 대해 "참여정부가 출범한지 몇달밖에 안됐는데 벌써 집권말기 상태가 된 것같아 국민에게 불행한 일이며 국정혼란이 우려된다"며 국론통합을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통령은 21일에는 부산시내 한 음식점에서 문정수(文正秀) 홍인길(洪仁吉) 전 의원 등 민주계 인사들과 오찬회동을 갖고 지역민심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연합뉴스 | 2003.10.20 00:00

  • YS, "盧정부 집권말기 같아"..부산 방문

    ... 방문,시내 한 교회에서 진행된 '나라를 위한 기도회'에 참석했다. 김 전 대통령은 기도회 인사말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재신임 제안에 대해 "참여정부가 출범한 지 몇달밖에 안됐는데 벌써 집권말기 상태가 된 것 같다"면서 "국민에게 불행한 일이며 국정혼란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21일에는 문정수 홍인길 전 의원 등 민주계 인사들과 오찬회동을 갖고 지역민심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10.20 00:00

  • 盧-4당대표회동 성사될까

    청와대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APEC(아태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참석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이후 주요 정당대표들과의 회동을 추진하고 있어 성사여부가 주목된다. 노 대통령은 17일 재신임 국민투표와 관련, "APEC정상회담 후 정당대표들을 만나 정치적 타결을 하겠다"고 언급해 정당 대표들과의 청와대 회동 추진의사를 내비쳤다. 청와대는 노 대통령의 `아세안(ASEAN)+3' 정상회의 참석 직후에도 정당대표와의회동을 시도했으나 회동 형식, 의제 등에 ...

    연합뉴스 | 2003.10.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