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701-37710 / 43,6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YS-노무현 회동 안팎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는 30일 오전 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을 상도동 자택으로 당선인사차 예방,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의미있는 회동을 가졌다. 김 전 대통령과 노 후보의 회동은 90년 3당 합당을 계기로 두 사람이 다른 길을간 이후 12년만의 일인데다 노 후보가 과거 민주세력의 복원을 통한 `신민주대연합'정계개편을 공언한 이후 이뤄진 것이어서 정가의 관심이 집중됐다. 노 후보는 부산지역 후원회장인 신상우(辛相佑) 전 ...

    연합뉴스 | 2002.04.30 00:00

  • 야 `盧-YS 회동' 촉각

    한나라당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와 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간 회동이 노 후보가 주창한 '신민주연합론'의 현실화로 이어질 경우 영남지역 석권을 전제로 한 대선승리 전략이 뿌리째 흔들릴 수 있다고 보고 촉각을 세웠다. 한나라당과 이회창(李會昌) 대선경선 후보측은 그러나 상도동에 대한 비난이나언급은 삼가면서 공세의 초점을 노 후보에게 맞췄다. 영남권 지지를 놓고 사생결단의 승부를 준비중인 이 후보와 노 후보의 사이에서 `꽃놀이패'를 ...

    연합뉴스 | 2002.04.30 00:00

  • 盧-YS 정국협력 의견일치

    ... 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을 상도동 자택으로 예방, 이른바 '신민주대연합' 정계개편 구상과 영남권 지방선거 문제 등 정국 현안에 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노 후보와 김 전 대통령은 1시간20여분 동안 배석자없이 가진 비공개 회동에서 정국현안 전반에 대해 격의없는 대화를 나누는 가운데 지역감정 해소와 국민통합을 이뤄내기 위해 민주화 세력의 대통합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동은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 이뤄져 노 후보가 주창해온 정책정당구도로의 ...

    연합뉴스 | 2002.04.30 00:00

  • JP "昌.이인제와 연대가능"

    ... 또 중부권 신당설은 "들어보지 못했다"고 부인했으나 '이인제 의원이 중도개혁을 표방하는데 보수대연합에 포함될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같이 해서 안될 이유가있느냐"고 긍정적 의사를 피력했다. 이인제 의원과의 내달 3일 골프회동에 대해 김 총재는 "마음이 공허할테니, 정치선배와 고향친구로서 골프하면서 달래주고 메워주자는 순수한 의미"라며 "(이번회동이) 보수대연합 같은 이야기를 할 계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지금으로선 그런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김 총재는 이와 함께 ...

    연합뉴스 | 2002.04.30 00:00

  • 노후보 YS와 정국 논의

    ... 전 대통령의 대응이 주목된다. 노 후보는 대선후보 당선 후 "김 전대통령에게 인사드리는 것 자체가 정치지형의 큰 변화라고 본다"고 말했고 김 전대통령의 대변인격인 한나라당 박종웅(朴鍾雄)의원도 "노 후보의 정계개편론을 관심있게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특히 두 사람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산시장 선거를 비롯한 영남지역 후보공천 문제 등을 논의할 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9@yna.co.kr

    연합뉴스 | 2002.04.30 00:00

  • 9.11테러범-이라크요원 프라하회동 근거없다..뉴스위크

    ... 오해일 수 있음을 인정했다고 뉴스위크는전했다. 뉴스위크는 또 미 정보관리들이 이라크 요원과 만났다고 주장하는 시점에 아타는 프라하에 있지도 않은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미 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아타와 이라크요원의 회동이) 사실이라면 매우 중대한 일이기 때문에 면밀히 조사했으나 그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과 부합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잡지는 전했다. 이같은 주장은 체코 정보요원들이 지난해 4월 스파이와 만난 것으로 믿어지는한 이라크 외교관의 사진들을 ...

    연합뉴스 | 2002.04.29 00:00

  • 부시-후진타오 회동 미중관계 새 전기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오는 5월 1일 백악관에서 차기 중국 공산당 총서기 승계가 확실시되는 중국 차세대 지도자 후진타오(胡錦濤) 부주석과 회동하고 올가을 중국 새 지도부 출범을 계기로 한 새 미중 관계모색 방안을 집중 논의한다. 부시 대통령과 후 부주석의 백악관 회동은 후 부주석이 올 가을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16기 전국대표대회에서 장쩌민(江澤民)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후계자로 부상할 것으로 알려져 향후 워싱턴-베이징 관계 설정에 ...

    연합뉴스 | 2002.04.29 00:00

  • YS, '신민주연합론' 관심

    ... 단절된 역사복원"을 선언한데 대해 그 한축인 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측은 관심을 보이면서도 구체적 입장표명은 삼갔다. 대변인격인 한나라당 박종웅(朴鍾雄) 의원은 29일 "노 후보가 30일 YS를 방문키로 한 만큼 내일 회동을 지켜봐야 YS의 분명한 입장이 나올 것"이라며 "다만 상도동은 노 후보 주장을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간의 회동이 임박한 만큼 YS가 노 후보의 주장을 직접 듣고 어떤 식으로든 평가를 하지 않겠느냐는 ...

    연합뉴스 | 2002.04.29 00:00

  • [정계개편론 공방] 한나라

    ... 배경에 대해 의구심을 풀지 않고 있다. 당내 분석은 크게 몇가지로 나눠진다. 우선 노 후보가 기존의 호남 지지기반을 유지하면서 정계개편을 통해 영남권을 일부 흡수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과의 회동계획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것이다. 한 핵심 인사는 "노 후보와 부산상고 동기로 가까운 관계에 있는 사람의 말에따르면 노 후보가 YS와 손을 잡고 이회창(李會昌) 전 총재가 내친 인사들, 구체적으로 김윤환(金潤煥) 민국당 대표나 이기택(李基澤) ...

    연합뉴스 | 2002.04.29 00:00

  • [정계개편론 공방] 자민련

    ... 흘렀는데 이제 와서 재결합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김 전대통령이 노 후보에 대해 어떤 형식으로든 지지를 표시하는 것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민련은 내달 3일 김 총재와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의원간 회동을 계기로 충청권을 중심으로 한 '중부권 신당' 창당 작업을 본격화한다는 구상을 머릿속에 그리고 있다. 이 의원이 당장 움직이기는 어렵지만 지방선거 이후 정계개편 분위기가 본격 조성되면 어느정도 운신의 여지가 생길 수도 있다는 게 ...

    연합뉴스 | 2002.04.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