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3681-43690 / 46,7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한국 '친이-반이' 결별수순 가속] 차별화 시도 .. 주류측

    ... 희생되고 있다는 여론의 동정심도 유발 할수 있는 등 손해볼 것이 없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총재가 이날 대회에서 "검찰이 수사유보 결정을 재고하지 않으면 오는 11월1일로 예정된 김대통령과의 청와대 면담이 의미가 없다"며 청와대 회동을 사실상 거부하고 비자금 수사유보에 3김의 야합의혹을 제기한 것도 그 같은 전략의 일환이다. 김대통령을 물고 늘어질수록 3김 청산을 요구하는 이총재의 명분은 오히려 돋보일수 있어 92년 대선자금과 국민회의 김대중 총재의 "부정축재" ...

    한국경제 | 1997.10.24 00:00

  • [김대통령-김대중총재 회담] 조 수석 나간뒤 요담..이모저모

    ... 빈번하게 거론하는데 대해 "대단히 불쾌하게 생각한다"며 "이런 용어는 있을 수도 있어서도 안된다"고 말했고 김총재는 "나를 포함해 국민회의에서 더 이상 그런 용어가 사용되지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고 조수석은 전언. .조찬회동을 마친 김총재는 "충분히 격의없이 얘기했다"면서 "앞으로 문제에 대해 좋은 합의점에 도달했다"고 회동결과를 기자들에게 브리핑. 김총재는 김대통령의 대화부분을 소개할 때 "...라고 말씀하셨다"고 깎듯하게 존칭을 썼으며, 김대통령의 ...

    한국경제 | 1997.10.24 00:00

  • [김대통령-김대중총재 회담] '정치 양대축' 자리매김..의미

    ... 만족스럽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이같은 점은 국민회의측도 마찬가지다. 김총재가 할 말을 다 했고 답변 역시 흡족했다는 표정이다. 청와대와 국민회의 쪽에서 회담결과에 만족해 하는 동안 신한국당 이회창 총재는 김대통령과의 회동을 거부한다고 발표, 묘한 대조를 이뤘다. 급류를 타고 있는 정국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날 회담은 김대통령과 김총재가 연말 대선을 50여일 앞둔 시점에서 정치권의 양대축으로 자리매김을 했다는데서 그 의미를 ...

    한국경제 | 1997.10.24 00:00

  • '부패방지조약' 개인/법인도 처벌 .. OECD 기본골격 마련

    ... 내년부터 거래에서 생긴 이익을 몰수당하거나 고액의 벌금을 물게 된다. OECD는 24일 각국 공무원 국회의원 국제기구관계자등에 대한 뇌물제공을 금지시키기 위한 부패방지조약의 기본골격을 마련하고 오는 12월 회원국 각료들이 회동, 조약에 서명하게 된다고 밝혔다. 조약에 서명한 회원국들은 관련법안을 내년 4월1일까지 자국 국회에 제출 해야 하며 조약의 발효는 98년중에 이뤄진다. OECD가 마련한 부패방지조약은 상거래를 위해 뇌물을 주는 행위를 해당국의 ...

    한국경제 | 1997.10.24 00:00

  • [신한국 '친이-반이' 결별수순 가속] 아리송한 이한동 행보

    ... 당내에서 일고 있는 후보교체론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하며 사실상 이총재를 지지하는 듯한 행보를 취하고 있어 당안팎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대표는 이총재와 극한 감정대립 관계에 있는 김영삼 대통령과 전날 저녁 단독 회동까지 한 터여서 더욱 더 많은 억측을 자아내게 하고 있다. 이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후보를 교체할 시간도 없으며 또 그래서도 안된다"고 밝혔다. 그는 한발 더 나아가 이총재의 김대통령에 대한 탈당 촉구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

    한국경제 | 1997.10.24 00:00

  • 정국운영 주도 .. 김대통령-대선주자 연쇄 개별회동 의미

    김영삼 대통령과 대선주자 5명과의 연쇄 개별회동은 신한국당 이회창 총재의 탈당요구에 대한 김대통령의 첫번째 행보라는 점에서 주목을 끌고 있다. 김대통령이 탈당거부라는 답신을 보낸데 이어 꺼낸 첫번째 카드인 셈이다. 김대통령과 이총재간의 본격적인 힘겨루기가 시작됐다고 볼 수 있다. 김대통령은 힘겨루기의 첫 수순으로 직접적인 대결방법보다는 여야 각 정당의 대표나 후보들을 청와대로 불러들이는 우회적인 방법을 택했다.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 ...

    한국경제 | 1997.10.23 00:00

  • [종합면톱] 김대통령, 대선후보 개별회담..경제등 의견 교환

    ... 신한국당 이총재와는 내달 1일 만난다. 조홍래 정무수석은 23일 "김대통령은 최근 경제현안과 안보 관련사항, 특히 공정한 대선정국 관리 등을 위해 각 정당 대표, 또는 후보들과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며 "후보들과의 회동일정이 끝나면 각계원로들을 청와대로 초청, 정국현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수석은 "청와대 개별회동의 순서는 각 정당대표 및 후보들의 일정이 바쁘기때문에 서로 일정이 맞는 분과 먼저 하는 등 편리한 방식으로 ...

    한국경제 | 1997.10.23 00:00

  • [신한국 분당 초읽기] '세 확장' 박차 .. 비주류측

    ... 의원들은 이날낮 대책모임에서 "대안"모색이 불가피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빠른 시일내에 "행동지침"을 마련키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반이 전선의 선봉장인 서청원 의원은 이날 오전 이재명 강용식 이재오 의원 등과 회동을 갖고 후보교체론 관철에 승부를 걸겠다는 입장을 천명했다. 이 모임에 참석한 이재오 의원은 "안팎으로 어려움에 빠진 당을 구하고 이총재의 독주를 막기 위해 당내에 "20인 비상대책기구"를 구성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제시됐다"고 ...

    한국경제 | 1997.10.23 00:00

  • 'DJP 연정' 내주초 발표 .. 대선 공대위 구성 등 합의

    ... 합동 의총 등의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양당 소속의원들은 연명으로 합의문에 서명, "행동통일"을 다짐할 것으로 보인다. 양당은 합의문 추인절차가 마무리되는 다음달초께 김대중 총재와 자민련 김종필 총재의 회동을 통해 단일후보를 최종결정한다. 이 회동에서 후보가 결정되면 양당은 양당 총재의 단일화 합의문 서명및 합의문이행 대국민공약 등을 위한 "대연정의 날" 행사를 국회에서 열 예정 이다. 하지만 여론과 당내 반발 등 여러요인 때문에 ...

    한국경제 | 1997.10.23 00:00

  • `친이'-`반이' 세대결 가속화...신한국당 분당 위기

    ... 이총재를 지지를 선언하는 모임을 연쇄적으로 개최했다. 또 저녁에는 시내 모호텔에서 김윤환고문계 등 민정계의원 50여명이 모임을 갖고 이총재외에 대안이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민주계를 비롯한 비주류측도 이날 오전 연쇄회동을 갖고 이총재 퇴진을 관 철시키기 위한 본격적인 세확산 작업을 벌이기로 했다. 민주계는 이와함께 국민회의 김대중 총재 비자금 의혹 폭로과정 등을 공개 해 이총재의 도덕성에 타격을 가하는 문제도 검토중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

    한국경제 | 1997.10.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