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0,1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개성에서 온 송도고, 인천서 100회 졸업식…인재양성 요람

    ... 500여명을 수용해 학교를 다시 열었다. 정전협정이 체결된 뒤인 1953년 11월에는 지금의 송도중학교 자리(인천시 중구 답동)로 이전하며 새로운 둥지를 마련하게 됐다. 송도고는 재정 여건이 넉넉하지 않았지만 동양제철화학 창업주인 이회림 회장이 1982년 송도학원 이사장으로 취임하면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했다. 개성 출신인 이 회장의 통 큰 지원 덕분에 송도고는 재정 상황이 호전됐고, 1983년 9월에는 학교를 새로 지어 인천시 연수구 옥련동 현재 건물로 이전했다. ...

    한국경제 | 2020.01.25 07:01 | YONHAP

  • thumbnail
    패션업계 M&A '큰손'은 LF…화장품은 LG생활건강

    ... LG생활건강이 총 13곳을 인수하며 'M&A 왕'이 됐다. LG생활건강은 2017년 '도미나 크림'으로 유명한 태극제약 지분을 인수한 데 이어 지난해 미국 화장품업체 뉴에이본의 지분 100%를 1억2천500만달러(약 1천461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LG생활건강은 주업인 화장품과 생활용품 기업을 대상으로 M&A에 집중했는데, 업계에서는 'M&A 귀재'로 불리는 차석용 부회장의 판단이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5 07:00 | YONHAP

  • thumbnail
    신격호 사후 신동빈 '원톱 체제' 굳힐까…호텔롯데 상장에 이목

    상장 통해 일본 롯데홀딩스의 호텔롯데 지분 낮춰야 경영권 공고해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뒤 롯데그룹이 호텔롯데 상장을 통한 지배구조 개선에 박차를 가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신 명예회장 사후에도 롯데그룹 경영권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란 견해가 지배적이지만 신동빈 회장이 '원톱 체제'를 더욱 굳히기 위해 상장을 서두를 것이라는 시각에서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의 지분을 장남인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전 ...

    한국경제 | 2020.01.25 06:00 | YONHAP

  • thumbnail
    1조원 넘은 신격호 개인재산…상속세만 4천억원 넘을 듯

    자녀 4명이 우선 상속대상…일부 사회 환원 가능성도 롯데그룹 신격호 명예회장의 장례가 마무리되면서 유족들이 내야 할 상속세 규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이 남긴 재산은 1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까지 알려진 재산은 롯데지주(보통주 3.10%, 우선주 14.2%)·롯데쇼핑(0.93%)·롯데제과(4.48%)·롯데칠성음료(보통주 1.30%, 우선주 14.15%)와 비상장사인 롯데물산(6.87%) 지분이 있다. ...

    한국경제 | 2020.01.25 05:57 | YONHAP

  • [북한단신] 농업근로자들 궐기대회 진행

    ... 대리 대사가 지난 17일 은티니 클로디나흐 라모세펠레 남아공 국제관계 및 협조성 아시아·중동총국 동아시아 및 오세안주 국장을 만났다고 24일 조선외무성이 전했다. ▲ 재중조선인총연합회 하얼빈지구협회 일꾼(간부)들과 공민들의 전원회의 관철 결의모임이 지난 6일 열렸다고 대외선전매체 '메아리'가 24일 전했다. 모임에는 최수봉 재중조선인총연합회 제1부의장, 박흥근 하얼빈지구협회 부회장, 김승진 사무장, 박일남 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4 23:17 | YONHAP

  • thumbnail
    박양우 장관 "DMZ는 한국서만 경험할 수 있는 관광자원"

    ... 방문의 해 이행계획에 서명했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한 한국관광의 밤 행사에는 양국 정부 관계자 외에 쥬랍 폴로리카슈빌리 세계관광기구(UNWTO) 사무총장 내외, 클레멘테 곤잘레스 솔레르 마드리드 전시컨벤션센터(IFEMA) 회장, 여행업계 관계자, 언론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K팝과 결합한 현지 태권도 시범단 공연과 최태선 무용단의 사랑가, 향발무, 진도북춤 등 한국 전통공연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현지 여행업계 한 관계자는 "한국은 다른 ...

    한국경제 | 2020.01.24 18:37 | YONHAP

  • thumbnail
    지구 종말시계, 자정 '100초' 전까지 왔다

    ... Doomsday Clock)가 종말을 뜻하는 자정에서 100초 전으로 앞당겨졌다. CNN에 따르면 핵과학자회보(BAS)는 23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지구 종말시계의 시간을 발표했다. BAS 레이철 브론슨 회장은 "올해는 시간도 아니고, 분도 아니다"라며 "100초 전"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지구 종말시계'는 지난 1947년 미국의 핵개발 사업인 '맨해튼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

    한국경제 | 2020.01.24 18:05 | 최민지

  • thumbnail
    [청춘만찬] "변리사가 최고 직업?…일 쉽고 소득도 높은 '꿈같은' 직업은 없다"

    오세중 대한변리사회 회장이 변리사라는 단어를 처음 접한 건 그가 대학을 졸업하던 1991년, 34세가 되던 해였다. 운동권 출신으로 대학에서 두 차례나 제명되고, 14년이라는 긴 여정 끝에 간신히 졸업했지만 그의 이름에 그어진 빨간 줄은 취업 길을 단단히 틀어막아 버렸다. 이듬해, 그에게는 가정까지 생겼다. 번역 아르바이트를 하며 간신히 살아가던 오 회장에게 오직 ‘시험 결과’만으로 문을 열어주는 변리사는 마지막 희망이었다. ...

    한국경제 | 2020.01.24 15:55 | 이도희

  • thumbnail
    상상 그 이상 '이태원 클라쓰', 하이라이트 영상 공개

    ... 공개하며 기대를 뜨겁게 달궜다. 공개된 영상 속 떡잎부터 남다른 소신남 박새로이(박서준)는 전학 첫날부터 '장가'와 질긴 악연의 고리로 얽혀 눈길을 끈다. '장가'의 후계자 장근원(안보현)의 만행을 참지 못해 장대희(유재명) 회장과 처음 마주하게 된 박새로이. 공기의 흐름마저 바꾸는 장회장의 포스에도 주저함 없이 자신의 소신을 선택한 박새로이의 비범함이 전해진다. 그의 인생은 그날 이후로 변화하기 시작한다. “소신, 없는 것들이 자존심을 지키자고 쓰는 단어. ...

    bntnews | 2020.01.24 15:11

  • thumbnail
    아베는 의욕 보이지만…측근 "임기 내 개헌 일정상 어렵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임기 내 헌법 개정을 완수하고 싶다는 뜻을 반복해 표명했지만, 측근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2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일본 자민당 세제조사회장은 아베 총리가 내년 9월까지임 자민당 총재 임기 내에 개헌을 실현하는 것에 관해 "일정상 어렵다"고 전날 의견을 밝혔다. 그는 민영 TBS의 위성방송 프로그램 녹화에서 아베 총리가 자민당 총재를 한 번 더 하지 ...

    한국경제 | 2020.01.24 13: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