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0181-210190 / 367,1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잭 웰치 GE 전 회장 인재포럼 강연 전문]

    살아있는 재계의 전설, 잭 웰치 GE 전회장은 800여 청중을 압도했다.5일 한국경제신문이 주최한 글로벌인재포럼의 화상 대담에 나선 그는 날카로운 통찰력과 예상치 못한 유머를 동원하며 세계적인 경영자로서의 면모를 유감히 발휘했다.특히 기업경영의 진수를 대학총장으로서 발휘하는게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받고 “대학은 정리하기 어려운 교수가 많은데다 늘 모금만 해야 하는 자리지 않느냐. 그런 자리를 맡으라면 자살할 것이다”는 도발작 유머로 장내를 웃음바다로 ...

    한국경제 | 2008.11.05 15:20

  • '위기는 기회'… 내수·인프라로 '돌파'

    ... 기관들이 중국의 농산품 시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음을 보여주는 하나의 사례다. 상품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짐 로저스는 “중국에서 가장 투자 가치가 높은 것은 바로 농산품”이라고 강조해 왔다. 중국 최대 사료 업체 신시왕그룹의 왕항 부회장은 “최근 2년간 중국의 양돈업은 일반 농가의 돼지 사육에서 양돈 업체들의 전문적인 양돈업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이 같은 추세가 외국 자본들의 시장 진입에 좋은 기회를 제공해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신시왕그룹도 올해 10억 위안을 ...

    한경Business | 2008.11.05 11:02

  • '치과의사 열명 중 한명이 제자죠'

    ... 큰 과제 중에 하나입니다. 이를 위해 첨단 치의학에 대한 연구와 개발을 담당할 연구·개발(R&D)센터와 연구위원회를 설립할 예정입니다.” 로덴치과네트워크 대표원장 약력: 서울대 치대 졸업. 동 대학원 석사, 박사. 미국 UCLA치대 심미치과센터 초빙교수. 국제악교합학회 아시아 부회장 겸 한국지회 회장. SDI 로덴아카데미 소장(현). 로덴치과 네트워크 대표원장(현). 저서:'교합학' 등 다수. 김상헌 기자 ksh1231@kbizweek.com

    한경Business | 2008.11.05 11:00

  • '상상력·영감 얻는데 최고죠'

    ... 교수는 CEO들이 만화에 주목해야 할 또 다른 이유로 '독서의 효율성'을 꼽았다. 박인하 교수는 “짧은 분량에 많은 정보를 담고 있는 만화책은 경영자의 효율적인 독서를 위한 최고의 미디어”라고 말했다. 일례로 KTB투자증권의 권성문 회장은 기업계의 만화 마니아로, 해외 출장 때마다 만화 한 질을 여행 가방 속에 넣어 가지고 간다고 알려져 있다. 고된 출장길에서 골치 아픈 경영 서적보다는 재미있고 간결한 만화책을 읽는 게 훨씬 많이 '남기' 때문이다. 박 교수는 '장인정신'과 ...

    한경Business | 2008.11.05 10:24

  • 서미경 모녀 지분 매입 …'변수'로 등장

    신격호(86) 롯데그룹 회장과 신 회장의 셋째 부인인 미스롯데 출신의 서미경(49)씨, 그리고 서 씨가 낳은 신 회장의 막내딸 유미(25) 씨 등이 그룹 주력사인 롯데쇼핑 주식을 연일 사들여 그 배경에 재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롯데그룹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등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 10월 29일 롯데쇼핑 주식 3만 주를 사들였다. 전날 1만4260주에 이어 이틀 연속 장내에서 주식을 매입한 것이다. 서 씨와 유미 씨도 10월 29일 각각 6200주와 ...

    한경Business | 2008.11.05 10:19

  • '병렬 컴퓨팅이 IT 역사 새로 쓴다'

    지난 10월 29일 크레이그 먼디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연구·전략임원(CRSO)이 한국을 방문했다. 크레이그 먼디 CRSO는 스티브 발머 최고경영자(CEO), 레이 오지 최고소프트웨어설계책임자(CSA)와 함께 빌 게이츠 회장의 퇴임 이후 거함 MS를 이끌고 있는 '삼각편대'의 한 축이다. 스티브 발머 CEO는 경영 분야를 계속 책임지고 빌 게이츠 회장이 하던 역할을 크레이그 먼디 CRSO와 레이 오지 CSA가 나누어 맡는 구조다. 1박2일 동안 ...

    한경Business | 2008.11.05 10:09

  • '윈도 7' 눈앞…통합 솔루션으로 '확장'

    ... 세계 시간 등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소프트웨어다. MS는 부팅하거나 인터넷에 접속할 때 속도가 너무 느리고 높은 PC 사양을 요구하는 윈도 비스타의 단점을 윈도 7에서 대폭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스티븐 시놉스키 MS 수석 부회장은 “윈도 7은 빠르고 가벼워 사용자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윈도 7은 휴대전화 등 여러 모바일 단말기와 PC의 정보를 자유롭게 옮길 수 있는 '홈 그룹' 기능도 갖췄다. 윈도 7의 베타 버전은 내년 ...

    한경Business | 2008.11.05 10:04

  • 인터넷 공략 본격화…온·오프라인 통합 '승부수'

    '아듀! 빌 게이츠.' 지난 6월 27일 빌 게이츠 회장이 33년 전 자신의 손으로 설립해 이끌어 온 마이크로소프트(MS)를 떠났다. 수년 전 미리 예고된 퇴장이었지만 빌 게이츠 회장의 공식 은퇴가 갖는 의미는 결코 가볍지 않다. 그동안 빌 게이츠는 곧 MS를 의미했다. 또한 빌 게이츠와 MS는 PC를 뜻하기도 했다. 빌 게이츠가 PC를 발명하지는 않았지만 MS-DOS와 윈도로 PC의 대중화를 견인했다. 그런 점에서 빌 게이츠는 자동차 대중화 시대를 ...

    한경Business | 2008.11.05 10:03

  • '투자 활성화로 경제 회복'…지방선 반대

    ... 생산 시설을 지으려던 계획을 바꿀 생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비수도권 지역들은 정부가 경제 위기를 이유로 '선 지역 발전, 후 수도권 규제 완화' 정책을 저버리면 지역 산업 기반이 붕괴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신정택 부산상의 회장은 “부가가치가 높은 첨단 업종의 경우 수도권 입지 규제가 풀린다면 또 한 번 수도권을 향한 러시 현상이 벌어져 어렵게 쌓아 온 국가 균형 발전의 틀이 일순간에 무너질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조진형 지방분권운동 대구경북본부 상임대표는 ...

    한경Business | 2008.11.05 09:50

  • C& 임병석 회장, 사상 최대 위기

    ... “한나라당의 한 당직자가 일부 시의원들에게 후원금을 받았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한 보복성 수사라는 것이 민주당의 인식이다. △기업인= 금융 위기의 직격탄을 맞고 '워크아웃'이라는 벼랑 끝 위기에 몰린 C&그룹의 임병석 회장에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C&그룹은 임병석 회장이 55.3%의 지분을 갖고 있는 C&해운을 중심으로 C&해운이 C&우방 지분 42.7%를 보유하고, C&우방이 C&상선 지분 25.0%를 갖는 방식이어서 한 계열사가 위기에 처할 ...

    한경Business | 2008.11.05 0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