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0201-210210 / 353,4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러-우크라, 천연가스 공급가격 인상 합의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인 가즈프롬과 우크라이나 정부가 러시아산 천연가스 공급 가격을 인상하는 데 합의했다고 러시아 TV 방송이 9일 보도했다. 러시아 투데이 방송은 가즈프롬의 알렉산더 메드베데프 부회장의 말을 인용, 현재 1천㎥당 130달러인 러시아 천연가스 가격을 내년부터 160달러로 인상하는 방안에 양측이 합의했다고 전했다. (모스크바 AP=연합뉴스) songbs@yna.co.kr

    연합뉴스 | 2007.11.10 00:00

  • 경기도내 타 외고들 "후속 조치 신중해야"

    ... 일부분일 것이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사실 공동출제 방식이 처음 거론됐을 때도 시험문제 관리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동출제 방식의 문제점을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국외국어고 교장협의회의 회장을 맡고 있는 과천외고 류재희 교장은 "아직 (시험지 유출사건과 관련해)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언급을 피했다. (수원연합뉴스) 심언철 기자 press108@yna.co.kr

    연합뉴스 | 2007.11.10 00:00

  • 삼성 법무실장 사직한 이종왕씨는 누구

    ... 사법처리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다 검찰을 떠났으며 이후 재벌들이 관련된 재판에서 잇따라 변호인을 맡아 세간의 주목을 받았었다. SK그룹의 분식회계 사건에 대한 변호를 맡은 데 이어 대북송금 의혹사건에서는 고 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 회장의 변호를 맡은 주임 변호사였다. 검찰의 대선자금 수사로 비자금이 드러난 LG그룹도 이 변호사에게 사건을 맡겼고 현대차 역시 김&장에 사건을 맡기면서 이 변호사가 대표 변호사로 활동했었다. 삼성과는 계열사인 에버랜드의 ...

    연합뉴스 | 2007.11.10 00:00

  • thumbnail
    정몽구 회장, 러시아서 엑스포유치활동

    정몽구 현대·기아차 회장이 8일(현지시간) 러시아 정부 청사에서 알렉산드르 로슈코프 러시아 외무부 차관을 만나 여수 엑스포 유치를 위해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한 뒤 악수하고 있다.

    한국경제 | 2007.11.09 00:00 | 유승호

  • 일간스포츠, 홍석현 회장 아들이 실권주 27만여주 인수

    중앙일보 홍서현 회장의 아들 홍정도씨가 일간스포츠의 실권주를 인수키로 결정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일간스포츠측에 따르면 홍정도씨는 실권주 총 50억원 중에서 4분의1 가량이 273만여주를 인수할 예정이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12억5000만원에 이른다. 일간스포츠는 최근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한 결과, 일반 소액주주의 청약률이 78%를 기록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11.09 00:00 | jhy

  • thumbnail
    '휠라코리아' 윤윤수 회장과 패리스 힐튼, '전속모델 계약 협약식' 체결

    9일 서울 한남동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스포츠의류브랜드 <휠라코리아>와 전속 모델 패리스 힐튼의 '2008 재계약' 체결 협약식에서 휠라코리아의 윤윤수 회장과 패리스 힐튼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패리스 힐튼은 전속 재계약을 기념해 한국을 방문, 이날 협약식을 비롯한 기자간담회를 마친 후 소공동 롯데백화점에서 팬 사인회를 가질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11.09 00:00 | saram001

  • 씨티 전 회장 퇴직보상 4천만달러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주택담보대출) 파문으로 최근 씨티그룹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난 찰스 프린스가 퇴직 보상으로 약 4천만 달러 상당을 받게 될 것이라고 씨티그룹측이 9일 밝혔다. 이같은 프린스 전 씨티그룹 회장의 퇴직 보수는 지난 주 투자은행 메릴린치의 CEO직을 사임한 스탠리 오닐이 주식과 옵션, 그외 퇴직혜택 등 퇴임에 따라 받은 1억6천150만 달러에 비해 4분의 1 수준이다. 프린스 전 회장의 퇴직 급여는 옵션 128만 ...

    연합뉴스 | 2007.11.09 00:00

  • thumbnail
    [한국의 CEO-나의 성공 나의 삶] 임성주 C&그룹 부회장

    ... CEO(최고경영자)가 된 10여년 전부터 급여의 10%를 봉사단체에 기부하고 있으며,'보고 싶다'는 후배와 지인들의 청을 차마 뿌리치지 못해 밥값과 술값으로만 매달 수백만원의 사비를 턴다고 했다. 하지만 임성주 C&그룹 부회장(63)은 퍼주기만 했던 지난 세월에 대해 "손해를 본 삶은 아니었다"고 단언한다. 아낌없이 베푼 대가로 언제라도 소주잔을 기울이며 기쁨과 슬픔을 함께 나눌 수 있는 1000여명의 '마음'을 얻었다는 이유에서다. 넉넉한 마음과 ...

    한국경제 | 2007.11.09 00:00 | 오형규

  • 일간스포츠, 홍석현 회장 외아들 실권주 27만여주 인수(1보)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11.09 00:00 | jhy

  • 권영길 후보 "11일 진보진영 대단결"

    ... 진보진영 대단결과 국민 단결의 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존의 벼랑 끝에 몰린 노동자와 농민의 숨가쁜 현실을 정권과 정치권에 제대로 전달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아울러 권 후보는 "이건희 회장과 그 일가의 비리는 우리 사회 공공의 적 1호"라며 "(민중대회를) 삼성 비자금 관련 국민 운동 시작의 날로 만들자"고 촉구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11.09 00:00 | 노경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