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31-140 / 6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Premium 슬리포노믹스를 아십니까?

    ... 이 숙면 연구소는 총 3개 층으로, 1층에선 닥터자르트가 수집한 숙면에 관한 정보들, 침대와 침구로 구성한 공간을 만날 수 있습니다. 2층 테라스에서는 숙면에 도움을 주는 식물들로 구성한 정원을 둘러볼 수 있는데요, 시각적, 후각적으로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3층은 자율감각 쾌락반응(ASMR) 공간으로, 20분 가량 ASMR 사운드를 들으면서 쉴 수 있게 구성했습니다. 숙면을 앞세운 마케팅은 점차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영화관 CGV는 점심시간에 ...

    모바일한경 | 2018.06.22 09:09 | 민지혜

  • thumbnail
    동물의 6번째 감각 작동 원리 규명

    ... TRP-2 유전자가 초파리를 포함한 고등동물까지 기능이 진화적으로 보존돼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들 유전자가 근육의 움직임까지 조절하는 자기수용감각 수용체라는 사실도 처음으로 규명했다. 예쁜꼬마선충의 후각신경에 인위적으로 두 유전자를 발현시켰을 때 운동과 상관없는 후각신경인데도 움직임을 감지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김 교수는 “두 유전자가 움직임을 감지하고 조절하는 자기수용감각 수용체라는 사실을 규명함으로써 보행 장애를 ...

    한국경제 | 2018.06.19 16:15 | 박근태

  • thumbnail
    [박정호의 생활 속 경제이야기] 영화관 팝콘과 TV

    ... 옥수수 가격이 떨어지면서 팝콘은 국민 간식이 된 상태였다. 영화관이 팝콘에 주목한 또 다른 이유는 관객을 유인하기 용이했기 때문이다. 팝콘을 튀기는 동안 팝콘 냄새가 영화관 전체에 진동하고 튀기는 소리 역시 크다. 따라서 관객의 후각과 청각을 쉽게 자극할 수 있었다. 이런 이유로 영화관은 팝콘을 팔기 시작했다. 그리고 티켓 가격은 낮추고 팝콘 가격을 올리는 것이 더 큰 수익을 거두는 방법이라는 사실도 깨닫게 된다. 티켓 가격을 내려 관객을 유인한 뒤 영화관 ...

    한국경제 | 2018.06.07 17:46

  • thumbnail
    말은 말이 없다

    ... '말은 말이 없다'를 고려원북스에서 출간했다. 박찬원은 하루살이부터 나비, 거미, 돼지 등 동물들을 곁에서 지켜보면서 인간의 삶을 돌이켜보는 작업을 해오고 있다. 미각과 촉각이 발달한 사람과 달리 청각과 시각, 후각이 발달한 말, 소리를 지를 줄 모르는 말, 위가 약해 부드러운 풀을 조금씩 자주 먹어야 하는 말. 저자는 가까이서 보는 말은 원래 생각했던 말과 달리 역동적이지 않다고 한다. 경마처럼 분명한 목적이 있을 때가 아니면 뛰지 않는다는 ...

    한국경제 | 2018.05.25 13:41 | 윤정현

  • thumbnail
    DGIST, 약물 전달 '캡슐형 마이크로 로봇' 개발

    ... 손실을 최소화하고 정확한 양의 세포나 약물을 전달할 수 있다”며 “눈, 뇌와 같은 인체 내 흐름이 적은 유체에서 조작해 망막변성과 같은 질병을 치료하는 데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팀은 후각신경세포를 봉인해 세포가 살아서 정확한 위치에 전달하는 생체적합성 실험도 성공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바이오소재 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트 헬스케어 머티리얼즈’ 5월9일자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대구=오경묵 ...

    한국경제 | 2018.05.24 18:20 | 오경묵

  • thumbnail
    [고두현의 문화살롱] '책향'까지 개발한 교보문고의 변신

    ... 보냈다. 향이 넘치지 않고 순해서 좋았다. 생텍쥐페리 소설 《인간의 대지》에 나오는 ‘향처럼 퍼져 있는 오래된 도서관 냄새, 이 세상 향수를 죄다 가져온 듯한 향기로운 냄새’ 같았다. 3년 반 걸쳐 완성한 후각 서비스 방문객들도 “부드러운 숲 향기 속에서 책을 읽고 둘러볼 수 있어 편안하다”고들 했다. 어떻게 이런 향기를 만들 생각을 했을까. 궁금해서 물어봤다. ‘책향’ 아이디어와 개발을 주도한 ...

    한국경제 | 2018.05.24 17:29

  • thumbnail
    DGIST 연구진, 몸 속 치료약물 안전하게 옮기는 초소형로봇 개발

    ... 자성을 띠는 니켈과 생체적합 물질인 티타늄을 로봇의 표면에 입혔다. 이렇게 만든 로봇은 수~수십 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크기의 입자를 잡아낸 뒤 목표한 위치에 떨어뜨리는데 성공했다. 연구진은 살아있는 후각 신경세포를 로봇 안에 봉인한 뒤 세포가 살아있는 채로 정확한 위치에 전달하는 실험에도 성공했다. 캡슐형 마이크로로봇은 유체의 ‘소용돌이 현상’을 이용해 세포나 약물을 담아 원하는 부위로 옮길 수 있다는 점에서 약물 ...

    한국경제 | 2018.05.23 18:10 | 박근태

  • thumbnail
    [여행의 향기] 비워야 보이네, 황금빛 인생… 서울숲 여백이 준 깨달음

    ... 자동차 위에 서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데, 마치 시공간을 넘나든 것마냥 어리둥절해지기 일쑤다. 맑은 숲속 공기 속 새소리가 탁한 매연으로 돌변하며 자동차 소음으로 바뀌고, 비릿한 강내음 속 물결치는 선착장에 이르게 되니 시각과 청각 후각이 동시에 열리는 산책로이기도 하다. 곳곳에서 웨딩촬영 중인 여러 나라 신랑신부를 만나는 것은 서울숲만의 이색적인 매력이다. 벚꽃길이나 곤충 체험관에도 다문화 연인과 아이들은 흔하다. 서울숲이 어느새 서울의 국제적 명소로 자리잡았음을 ...

    한국경제 | 2018.05.13 14:54

  • thumbnail
    서점에 미술관·공연장까지… 문화계 '향기 마케팅' 솔솔

    ... 스친다. 향기를 따라가다 보면 교보문고 매장이 나온다. 숲속에 들어온 듯 편안한 나무 향은 ‘책을 읽고 싶은 욕구’를 자극한다. 서점뿐 아니라 공연 미술 등 다양한 문화 공간에 감성을 더하는 ‘후각 마케팅’이 인기를 끌고 있다. 3일 교보문고에 따르면 전국 교보문고 35개 점포 중 12개점이 향기 공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광화문, 강남, 잠실뿐 아니라 울산, 대전과 지난달 27일 새롭게 문을 연 수원 광교점에도 ...

    한국경제 | 2018.05.03 17:23 | 윤정현/은정진

  • thumbnail
    [책마을] 음악따라 달고 짜고… '소리 양념'을 아시나요

    ... 주면 뇌는 실제보다 더 맛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식품회사들은 단맛을 내기 위해 아이스크림에 바닐라향을 첨가한다. 아주 낮은 온도에서는 혀의 맛봉오리가 단맛을 제대로 느낄 수 없기 때문에 냄새로 달콤함을 보완하기 위해서다. 후각적으로 잘못 디자인된 대표적 사례는 뜨거운 커피를 담은 종이컵의 플라스틱 뚜껑이라고 저자는 지적한다. 커피향이 코의 앞부분(전비강)으로 전해지는 걸 막기 때문이다. 병이나 캔으로 음료를 마실 때도 마찬가지다. 빨대로 마시는 건 최악이다. ...

    한국경제 | 2018.04.26 18:39 | 서화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