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41-150 / 4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타 셰프 이연복 "즐거운 마음으로 칼 잡아야 '작품' 나오죠"

    ... 정도)짜리 술집 아르바이트부터 시작한다. 중식 안주로 실력을 인정 받아 이리저리 자리를 옮기면서 몸값을 올려 월급 60만 엔(600만 원 정도) 주방장 자리에 오른다. 그곳에서 2년 벌어 서울에 집을 샀다고 했다. ‘후각’ 잃었지만 맛과 향 놓치지 않으려 노력 1999년 서울로 돌아와 강남의 역삼동·압구정동에서 속된 말로 ‘대박’을 친다. 큰 접시에 3가지 요리와 밥을 내 주는 세트 메뉴로 히트를 친 것. ...

    한국경제 | 2015.05.31 14:23 | 이현정

  • thumbnail
    4D기술 만난 실내 자전거…헬스케어 기기 '무한진화'

    ... 2015’에서는 사람의 감정과 생체 정보를 인식할 수 있는 ‘감성 4D 바이크’ 등 헬스케어 관련 신기술이 대거 선보여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시각뿐만 아니라 촉각 후각 등을 자극한 융합형 헬스케어 기기인 감성 4D 바이크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겉보기에는 평범한 자전거 형태의 실내 운동기구와 다를 게 없지만 전면에 대형 TV 화면이 설치돼 마치 게임을 하듯 아바타가 숲길을 달리는 애니메이션 영상을 ...

    한국경제 | 2015.05.29 21:23 | 이호기

  • thumbnail
    스모그, 스러져가는 것, 광저우(广州) - 우동섭

    ... 허공을 가르고, 딤섬을 익히기 위해 물에서 기화된 수증기 역시 허공을 가른다. 둘은 뒤섞여 하나의 '스모그'가 된다. 회색도시 광저우의 밤 역시 회색 빛이 만연했다. 주가 역시 스모그로 뒤덮였다. 딤섬을 먹는 순간, 공간, 청각, 후각, 미각을 회색 빛이 지배한다. 이는 예차를 '먹는다'가 아닌 예차를 '한다'는 고차원의 '체험'으로 거듭나게 만든다. 이것은 광저우 그 자체다. 광저우가 가진 리듬이고, 미쟝센(mise-en-scène)이다. 시아쟈오(虾餃), 나이황바오(奶黄包), ...

    글방 | 2015.05.15 23:53

  • thumbnail
    [봄, 꽃보다 쇼핑] 골프·아웃도어 최대 80% 싸게 사고 초특가로 올 여름 슈즈 장만해 볼까

    ... 여성의 동안 유지 비법 등을 전수한다. 콘서트는 19일 오후 2시부터 약 80분간 진행된다. 신촌점에서는 26일 오전 11시에 ‘매직셰프 조이의 맛있는 요리 마술쇼’를 연다. 미각, 청각, 촉각, 시각, 후각 모두를 자극하는 오감 만족 음식 매직쇼로 접수비는 현대백화점 카드 회원 대상 2000원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점별로 가족 단위 고객을 위한 다양한 행사와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좋은 추억을 ...

    한국경제 | 2015.05.13 07:01 | 김병근

  • thumbnail
    "소나무향이 솔솔~ 자연과 호흡하며 걸어요"

    ... 주부에게 열띤 강의를 하고 있었다. 이들은 서울시가 주최하고 한국경제신문이 후원한 ‘서울둘레길, 오감으로 느끼다’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이곳을 찾았다. 1일에 이어 네 번째로 열린 행사 주제는 ‘후각으로 만나는 자연의 길’. 서울시는 시민들에게 둘레길을 걸으며 자연의 향기를 맡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이같이 이름을 붙였다. 국내에 허브를 대중화한 허브 전문가 조태동 교수가 30여명의 시민과 함께 북한산 코스를 걸었다. ...

    한국경제 | 2015.05.11 20:52 | 강경민

  • thumbnail
    이연복 셰프, 후각상실 고백 "아침이면 간 보는게 둔감해져…"

    이연복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셰프가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으로 화제인 가운데, 과거 후각을 상실한 경험을 고백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연복 셰프는 지난 2013년 한 요리 전문지와의 인터뷰에서 "축농증 수술을 하면서 냄새를 거의 못 맡게 됐다. 그래도 상대적으로 미각이 많이 발달한 편"이라며 "특히 아침을 먹으면 간 보는 게 둔감해져 몇 년째 아침을 거르고 있다.담배도 줄였고 술도 거의 끊었다"라고 ...

    한국경제 | 2015.05.05 11:46 | 천지현

  • thumbnail
    "온몸으로 '자연의 맛' 느끼며 둘레길 걸어요"

    ... 때는 몸 안에 안 좋은 게 들어와 체내에서 정화작용을 하는 것”이라며 “자연에서 난 재료는 뭐든지 통째로 먹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오는 8일 네 번째로 북한산에서 ‘후각으로 만나는 자연의 길’ 행사를 연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오감으로 만나는 서울둘레길’ 행사 홈페이지( event.hankyung.com )에서 신청하면 무료로 참석할 수 있다. 070-4423-7144, ...

    한국경제 | 2015.05.03 21:24 | 강경민

  • thumbnail
    [600년 한양도성]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서울…황홀한 흥인지문 야경 보며 '힐링'

    ... 다이닝 뷔페 ‘타볼로 24’는 탁 트인 유리창 너머로 보이는 흥인지문과 청계천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며 식사할 수 있는 곳이다. 요리하는 모습을 볼 수 있도록 쿠킹 스테이션을 마련해 미각뿐 아니라 시각, 청각, 후각을 사로잡는다. 각종 모임이 가능한 방(32석)을 포함해 168석을 갖추고 있다. 같은 층에 있는 ‘BLT 스테이크’는 이 호텔의 대표 레스토랑이다. 신선한 재료로 만든 스테이크와 해산물 요리가 유명하다. 팝오버나 ...

    한국경제 | 2015.04.29 07:00 | 선한결

  • thumbnail
    日규슈여행-제4신... 맥주공장에 들러 엔젤링을 즐기다.

    ... 통역을 했다. 공장 내부 모습은 카메라에 담을 수 없다며 양해를 구한다. 설명들은 맥주의 제조공정을 요약, 정리하면 이렇다. 맥주의 가장 기본 원료는 보리와 호프 그리고 물이다. 샘플로 전시해 놓은 호프를 만져봤다. 향기로운 냄새가 후각을 자극한다. 안내원이 볶은 보리 한 줌을 건네주며 맛을 보란다. 입 안에 넣고 오물오물 씹어 보았다. 고소했다. 이 세 가지 원료 외에 맥주를 좀 더 부드럽게 하기 위해 쌀가루나 옥수수가루 등 부 원료를 더 넣는다. 부 원료를 ...

    글방 | 2015.04.27 09:50

  • thumbnail
    서울둘레길 '오감'으로 느끼다

    ... 동쪽 용마산, 서쪽 덕양산 등 서울의 외사산(外四山)을 잇는 순환형 코스다. 이번 행사는 시민들에게 사회 저명 인사와 함께 서울둘레길을 걸으며 자연 속에서 힐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행사 제목처럼 촉각, 청각, 미각, 후각, 시각 등 오감(五感)으로 서울둘레길을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17일엔 불의의 교통사고로 하반신 마비 장애를 입은 가수 강원래 씨와 함께 안양천 코스를 걷는다. 서울 거주 장애인 및 자원봉사자 30명이 강씨와 ...

    한국경제 | 2015.04.13 22:11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