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61-170 / 3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갈 길 먼 IoT 코리아] 핵심 센서 하나 못만드는 한국…'IoT 변방국' 전락 위기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은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5 기조연설에서 20여종의 냄새를 구별할 수 있는 초소형 후각 센서, 미세 움직임을 파악하는 동작 인식 센서 등을 소개했다. 윤 사장의 연설 주제는 ‘사물인터넷(IoT)의 무한한 가능성을 열다’였다. 지능화한 첨단 센서가 IoT에 꼭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

    한국경제 | 2015.01.19 20:49 | 전설리

  • thumbnail
    [Cover Story] 삼성 '스마트홈' vs 애플 '홈킷', 세계 IT업계 전쟁터…스마트폰에서 IoT로 이동

    ... 제품을 연결해 IoT 시대를 현실화하겠다는 비전을 시각적으로 구현한 것이다.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은 5일 ‘CES 2015’ 기조연설에서 20여종의 냄새를 구별할 수 있는 초소형 후각 센서, 미세 움직임을 파악하는 동작인식 센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D램·낸드플래시를 집적한 임베디드 패키지 온 패키지(ePOP·embedded package on package) 반도체 ...

    한국경제 | 2015.01.16 17:16 | 전설리

  • thumbnail
    [변화와 혁신의 현장 CES] 삼성 '스마트홈' vs 애플 '홈킷'…IoT 전쟁은 시작됐다

    ... 제품을 연결해 IoT 시대를 현실화하겠다는 비전을 시각적으로 구현한 것이다.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은 5일 ‘CES 2015’ 기조연설에서 20여종의 냄새를 구별할 수 있는 초소형 후각 센서, 미세 움직임을 파악하는 동작인식 센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D램·낸드플래시를 집적한 임베디드 패키지 온 패키지(ePOP·embedded package on package) 반도체 ...

    한국경제 | 2015.01.06 20:43 | 전설리

  • thumbnail
    [명품의 향기] 구찌 전성기 이끈 톰 포드가 론칭한 화장품 브랜드…용기까지도 탐난다

    ... 남성이 들면 약간 도톰한 고급 명함집처럼 보이도록 만들었다. 그루밍의 상징인 포드가 만든 제품답게 여성뿐 아니라 남성 소비자까지 고려해 디자인한 것이다. 이처럼 성별을 넘나드는 디자인은 톰포드뷰티 제품 곳곳에 투영됐다. 향수 제품은 후각을 강렬하게 자극하되 남녀 모두 뿌려도 무방하도록 수위를 조절했다. 용기도 내용물을 다 쓴 뒤 디퓨저(방향제) 등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샤넬뷰티보다 30% 정도 비싼 가격대로 출시했지만 국내 상륙과 동시에 ...

    한국경제 | 2014.12.29 07:02 | 김선주

  • thumbnail
    연말연시 선물 '꽃보다 그림' 어때요

    ... 현대미술의 스펙트럼을 다채롭게 보여준다. 극사실주의 화가 윤병락 씨의 그림 ‘가을 향기’는 고향 영주에서 탐스럽게 익은 사과를 화폭에 옮긴 것이다. 사과 상자를 위에서 내려다보는 부감법으로 그려 시각은 물론 후각, 촉각, 미각까지 포착해 냈다. 가수와 MC 활동 틈틈이 그림을 그려 온 조영남 씨의 팝아트 ‘화투’ 시리즈도 뮤라섹 판화로 관람객을 맞는다. 한국인이 즐기는 화투 놀이에 숨겨진 미학적 가치를 되살려내 ‘예술을 ...

    한국경제 | 2014.12.14 20:45 | 김경갑

  • thumbnail
    윤병락 씨 "사진보다 더 정교한 사과로 촉각·후각·미각 다 잡아냈죠"

    ... 작업하기 때문에 품과 시간이 많이 든다. 1.6m 크기의 작품을 완성하는 데 꼬박 한 달이 걸린다. 그래도 윤씨는 “사과는 우리를 담는 또 하나의 그릇”이라며 “현실에 부대끼는 사람들에게 촉각, 미각, 후각까지 건네줘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아내고 싶다”고 말했다. ‘불은 희망’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에서는 녹슬고 얼룩진 이야기보다는 빨간빛과 파란빛으로 반짝이는 아름다운 이야기들을 사과에 응축해낸 근작 20여점을 ...

    한국경제 | 2014.12.03 21:12 | 김경갑

  • thumbnail
    "엄마, 모델하우스에 트리 만들러 가요"

    ... 최대단지로 만들어지는 래미안 에스티움의 조경에 대해 설명하고 자녀들과 부모들 모두 만족할 수 있도록 이번 이벤트를 기획했다. 실제로 래미안 에스티움은 ‘오감체험형 토탈 힐링가든’을 도입했다. 단지에는 시각 청각 후각 촉각 미각 등 오감을 몸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조성된다. 나를 비춰보며 명상을 할 수 있는 정원인 ‘마인드 가든’, 바람과 곤충 등 자연의 소리를 통한 힐링 정원인 ‘사운드 가든’, 수수꽃다리와 ...

    한국경제 | 2014.12.01 09:37

  • thumbnail
    11월 분양 래미안 에스티움, 공인중개업소 1500여명 몰려

    ... 갖춰져 있어 주거환경이 좋은 재개발·재건축 아파트들이나 투자가치가 높은 인기 신도시로 사람들이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삼성물산은 래미안 에스티움의 조경 및 커뮤니티를 특화시켰다. 시각·청각·후각·촉각·미각 등을 느낄 수 있는 ‘오감체험형 토탈 힐링가든’을 조성하고 수공간과 보행을 접목시킨 독일식 조경 치유 프로그램인 ‘크나이프 가든’도 적용된다. 크나이프는 ...

    한국경제 | 2014.11.05 09:18

  • thumbnail
    "스코틀랜드 물·보리·공기 50년간 숙성"

    ... ‘밀수꾼의 길’로 이름 붙이고 외부인들에게 안내하고 있다. 스코틀랜드의 자연과 위스키 역사를 모르고선 진정한 위스키의 맛을 알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윈체스터 회장이 매일 오전 5시30분에 일어나 증류소로 향하길 40년. 미각과 후각을 유지하기 위해 커피와 담배도 멀리해 온 그는 “증류소가 내 고향이고, 곧 최고의 휴양지”라고 말했다. 스페이사이드(스코틀랜드)=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한국경제 | 2014.10.09 22:34 | 김보라

  • thumbnail
    오대산 노인봉의 가을 서곡

    ... 먹을거리를 펼쳤다. 알싸한 북어해장국과 돼지목살 김치찌개까지 납신다! 보온통 성능이 좋아진 탓에 방금 끓여낸 듯 하다. 뿐이 아니다. 감자볶음, 돈까스, 배추전, 동그랑땡... 더하여, 머루, 복분자로 담근 약술까지. 시각과 후각과 미각의 충돌이다. 이러느라 산중오찬에만 1시간이 소요되었으니... 이곳 대피소에서 소금강분소까지 9.2km, 만만찮은 거리다. 내 뜻과 반하게? 오늘도 내장을 빵빵하게 채웠다. 뭐, 애초 다이어트를 위해 산을 찾는다면 생각할 ...

    글방 | 2014.09.26 1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