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81-190 / 4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청년 창업제품, 세계제패 기대합니다"

    ... 7개 분야에서 창의적인 창업 아이템을 가진 미래의 기업가들이다. 해외 수출 유망 벤처기업가 80명도 별도로 뽑아 수출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화여대 정치외교학과에 재학 중인 김예솔 씨(24)도 입교생 중 한 명이다. 그는 유아용 후각교육 도서와 향기를 내는 교육재료를 개발하고 있다. “책이나 교육재료에 향기를 입히면 창의력을 계발하고 뇌를 활성화하는 효과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지난해 교내 CEO대회에서 이 아이템으로 최우수상을 ...

    한국경제 | 2014.05.15 21:44 | 추가영

  • thumbnail
    [상쾌한 하루! 공기청정기] 휘센 '크라운 프리미엄', 알레르기 물질 잡아주고 공기 상태도 알려주고…에어컨 맞아?

    ... 아로마’ 기능도붙였다. 제품 하단부 출구 안쪽에 레몬과 라벤더향 키트를 내장해 원하는 향을 선택할 수 있다. 숲과 정원, 언덕 등세 가지 모드로 돼 있다. 아로마향뿐아니라 감성적 음악과은은한 조명까지 설정해청각·후각·시각적 ‘힐링’이 가능한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게 했다. 고효율 쿨링 팬을 두 개에서 세 개로늘려 더 빠르고 강력한 냉방이 가능하다. 일반 에어컨 바람 온도보다 4도 이상 낮은 차가운 바람으로 ...

    한국경제 | 2014.05.15 07:01 | 추가영

  • thumbnail
    집안에서 즐기는 산림욕…히노끼테라피 '인기'

    ... 삼림욕의 효과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 특히 편백나무는 다른 수목에 비해 피톤치드 ( 천연 살균물질 ) 함량이 높은 편이라 대체의학으로 주목받고 있는 히노끼테라피 향기요법에 적합하다는 설명이다 . 피톤치드는 사람의 후각을 자극해 우울감과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 한국삼림휴양학회지에 실린 연구 논문에 따르면 편백정유향 ( 편백나무에서 추출한 고순도 정유의 향 ) 을 흡입한 집단이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우울감이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집안 ...

    한국경제 | 2014.05.08 10:00

  • thumbnail
    한국화가 하철경 예총 회장 "그림에 판소리 접목…音·色은 통하더군요"

    ...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 도화동 작업실에서 그림을 그릴 때 반드시 판소리를 듣는다. 판소리야말로 최소한의 그림에 최대한의 여운과 흥을 돋우는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서편제 같은 맑은소리와 우리 땅에서 나오는 후각적인 정취, 산야에 흐르는 시적인 운치를 색으로 표현합니다. 사실 미술이란 눈에 보이지 않는 소리를 재료로 하는 음악이기도 하지요.” 소리와 미술이 서로 공존하는 한국화를 만들어가겠다는 그에게 자연은 그림의 스승이다. 하 화백은 ...

    한국경제 | 2014.04.27 20:46 | 김경갑

  • thumbnail
    집안에서 즐기는 산림욕…히노끼테라피 '인기'

    ... 산림에서 뿜어져 나오는 향기는 긴장 이완과 스트레스와 우울감 감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집안에서 이런 삼림욕의 효과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일반인의 관심을 끌고 있다. 편백나무 속에 가득 차 있는 피톤치드는 사람의 후각을 자극해 우울감과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한국삼림휴양학회지에 실린 연구 논문에 따르면 편백정유향(편백나무에서 추출한 고순도 정유의 향)을 흡입한 집단이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우울감이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우리나라는 우울증으로 ...

    한국경제 | 2014.04.24 10:18

  • thumbnail
    [기고] 뿌리기술은 우리 산업의 도약대

    ... 돼야 하기 때문이다. 소위 도금이라고 불리는 표면처리 뿌리기술도 단순히 금속 등의 미관을 아름답게 하고 내구성을 개선시키는 기능 이외에 추가적인 기능을 부여하는 기술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예를 들어 고도로 발달된 동물 후각 기관의 섬모 구조를 표면처리 기술에 응용해 스마트폰에 활용하면 유해가스에 대한 실시간 센서기능을 스마트폰이 수행할 수 있는데, 현재 개발 중에 있다. 시장 판도를 뒤흔들 신소재 및 부품을 개발하더라도, 새로운 소재·부품을 제품에 ...

    한국경제 | 2014.04.07 20:45

  • 성북구청에서 김훈 선생님을 만나다

    ... 존엄은 악의 구조와 싸우는 과정에서 만신창이가 된 채로 남아 있다“. 작품<개> 집에서 기르던 개(진돗개 보리)의 발바닥 (까맣게 굳은살을 만져 보면 폭신폭신하다)에는 삼국사기가 쓰여져 있다. 청력은 인간의 50배, 후각은 인간보다 100배나 뛰어난 개의 내면을 나의 언어로 쓰고 싶었다. 개 발바닥의 굳은살엔 세상에서 버텨야 하는 힘이 함축돼 있다. *. 개에서 읽었던 인상 깊은 구절(저의 개인적인 독서 경험) '봄에 숲 속으로 들어가서 이리저리 ...

    글방 | 2014.03.20 09:18

  • thumbnail
    전자코·비행감시 로봇·식물백신 뜬다

    ... 정보를 보안 분야나 본인 인증 등에 적용하는 '생체인증기술'과 양자 기술로 생성한 암호키를 상대방에게 안전하게 전달하는 '양자정보통신기술'은 도청·도용 등의 가능성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어 관련 연구가 한창이다. '전자코'는 사람의 후각 시스템이 맡을 수 있는 냄새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보완해 만든 생체모방 장치다. 식품이나 환경 분야에서 유해 성분을 탐지할 때 쓰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한경헬스 | 2014.03.02 22:06 | 김태훈

  • thumbnail
    루스벨트 '핫도그'·오바마 '견과류'…대통령 식단엔 정치가 보인다

    ... 건포도, 브로콜리를 좋아한다. USA투데이는 “대통령의 선호 음식은 그들의 역사적 유산에 영향을 거의 미치지 않지만 국민의 관심은 여전히 높다”며 “이는 먹는 걸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고 여기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시카고 '후각미각치료조사재단' 설립자인 앨런 허시 신경정신과 의사는 성인 1만8631명의 음식 선호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음식과 성격 사이에는 확실히 연관성이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로널드 레이건이 젤리빈에 열광하고, 조지 H W 부시가 브로콜리를 ...

    한국경제 | 2014.02.18 21:31 | 워싱턴=장진모

  • 오늘의 행복(2.6) - 오체(五體), 오감(五感), 오성(五聖)

    ... 오체(五體)라고 한다. 오체는 머리로 인식하고 팔다리로 움직이는 판단과 행동이 조합된 시스템. 멀쩡한 오체로 불편한 사람도 있고, 불편한 오체로도 자유로운 사람도 있다. 오체의 자유를 위해 오감이라는 신경감각이 있다. 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각 등 오감은 육체가 원하는 것을 찾아서 먹는 식사, 육체가 세상을 인식하는 창구. 육체의 오감은 예민하고 경쟁적이며 포만상태인데, 존재의 핵인 영혼은 배고픈 상태다. 오감은 육체의 양식(糧食). 인간은 보고, 듣고, ...

    글방 | 2014.02.06 0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