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51-560 / 5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건강] '청소년 잔병치료 방학때 끝내라'

    ... 끝나며 2박3일 입원한다. 축농증 =감기가 오래되거나 양쪽 콧구멍을 나누는 비중격이 휘거나 편도선염이 생기면 축농증이 유발되기 쉽다. 코주위의 부비동에 염증과 세균감염으로 고름이 생기면 코막힘 인두염 후두염 중이염 두통 후각장애 등의 합병증이 뒤따른다. 약물치료 비중격교정치료 편도선절제술 내시경을 이용한 부비동내 염증제거 수술로 축농증을 치료할 수 있다. 치료기간은 한달이상이 소요되나 등교에는 지장이 없다. 포경수술 =포경수술을 받으면 조루가 예방되고 ...

    한국경제 | 1999.01.11 00:00

  • [생활과학] (왜 그럴까요) '시각장애자는 어떤 꿈 꿀까'

    ... 그렇다면 태어나면서부터 앞을 볼 수 없는 시각장애인들은 어떤 꿈을 꿀까. 시각장애인들은 세상을 인식하는 방식이 일반인과는 다르다. 일반인은 주로 보는 것에 의해 사물을 인식하지만 시각장애인들은 볼 수 없기 때문에 청각이나 후각 촉각으로 인식한다. 또 이런 감각들이 일반인보다는 훨씬 예민한 상태에서 모아둔 정보를 기억속에 간직하게 된다. 따라서 시각장애인들의 꿈은 일반인과 같지 않다. 영상이 아닌 다른 감각형태의 꿈을 꾼다. 예컨대 춥다든가, 너무 ...

    한국경제 | 1998.11.30 00:00

  • [아시아 성학회] '성기능강화 테마전시관 소개'

    ... 하루 운동량 이상으로 음식을 먹지 않는게 대원칙이다. C관 : 향기가 좋아야 합니다 자신감이 결여된 사람은 심한 경우 자기 몸에서 "가성 악취"가 난다는 망상에 사로잡혀 병적인 생각에서 헤어날 수 없게 된다. 인간의 후각중추가 있는 대뇌 변연계에는 온화함 공격성 식욕 성욕 등의 감정과 관련된 중추들이 모여 있다. 따라서 특정한 향기를 이용하면 기쁨과 사랑의 감정을 일깨울 수 있다. 향기요법 가운데 자스민 일랑일랑 장미 계피 등은 성기능을 북돋우는 ...

    한국경제 | 1998.11.24 00:00

  • [건강] 골초는 담배 끊어도 발암요인 평생 상존

    ... 지남에 따라 얻어지는 건강상의 이익 ] 2시간 - 혈관내에 니코틴이 없어진다. 6시간 - 맥박이 느려지고 혈압이 떨어지기 시작 12~24시간 - 일산화탄소가 배출되고 폐기능 향상 2일 - 니코틴 부산물이 빠져나가고 미각 후각이 되돌아온다 7일 - 가래가 묽어지고 기관지 섬모가 정화기능 회복 1개월 - 혈압 정상화 2개월 - 혈액순환이 개선돼 활력이 솟는다 3개월 - 폐기능 및 정액기능 정상화 12개월 - 심장마비로 죽을 위험이 50%이상 감소 ...

    한국경제 | 1998.10.12 00:00

  • [신기술&신개발] '후각환경제시 시스템' .. KIST 개발

    ... 사무실내의 공기를 마음대로 조절할 수는 없을까. 오전에는 소나무향으로 신선한 분위기를, 오후에는 은은한 라일락향으로 업무 분위기를 한껏 북돋운다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생체대사연구센터(책임연구원 윤창노박사)는 후각환경을 인간의 감성에 맞도록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후각환경 제시 시스템"을 개발, 선보였다. 선도기술개발사업(G7)의 하나로 개발된 이 시스템은 KIST가 감성공학 기반기술 개발사업으로 추진중인 "감성측정평가 시뮬레이터"의 주요분야. ...

    한국경제 | 1998.10.07 00:00

  • [신기술&신개발] '후각환경제시 시스템' .. 인터뷰 : 윤창노

    "후각환경 제시 시스템을 이용해 향기나는 에어컨을 개발할 예정입니다. 향기는 사용자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어 사무실내 향 공조시스템과 관련된 새로운 아이디어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IST의 윤창노(41)책임연구원은 분자모델링과 시뮬레이션 분야에서는 국내 제1인자로 불린다. 지난 2년여동안 밤잠을 설쳐가며 개발한 이번 기술은 그의 전공을 십분 활용한만큼 벌써 그 성과가 널리 인정받고 있다. 국내에서 인간의 감성환경을 측정, 평가하는 ...

    한국경제 | 1998.10.07 00:00

  • [건강] "'향기' 무좀도 치료한다" .. 과용땐 부작용 주의

    ... 심신을 상쾌하게 해주는 것과 같은 이치다. 공기중에 향기성분이 확산돼 있으면 항균 항바이러스 작용이 있어 감기 등 웬만한 감염성 질환에 잘 걸리지 않게 된다는게 향기요법가들의 주장이다. 자연요법전문가인 오홍근 박사는 "향기가 후각신경을 통해 정서 감정 성욕을 관여하는 뇌속의 변연계를 자극하고 자율신경계에 명령을 내려 부신 갑상선 난소 등의 내분비작용을 정상화시킨다"고 말한다. 따라서 두통 소화장애 긴장감 우울증 불안증 식욕부진 성욕저하 불면증 고혈압 ...

    한국경제 | 1998.09.14 00:00

  • [비즈니스 앵글] '후각에 호소한다' .. 향기마케팅 번창

    "향기로 유혹한다" 요즘 유럽에서는 "냄새"를 이용한 비즈니스 마케팅이 한창 각광받고 있다. 식당에 식욕을 돋우는 향기를 뿌리거나 극장및 나이트클럽 등에 성감을 자극하는 호르몬을 뿌려 뜻밖의 성과를 올리고 있다. 런던의 한 나이트클럽은 최근 클럽내부와 입구에 "페로몬"을 뿌린 후부터 손님이 크게 늘었다. 왠지 느낌이 좋아졌다는 게 손님들의 반응이다. 페로몬은 개미 같은 곤충이 발산해내는 일종의 호르몬. 바이오테크 업체인 키오테크가...

    한국경제 | 1998.09.08 00:00

  • [건강만사성 '최형기의 성클리닉'] (3) '페로몬'

    ... 몸전체에서 자기의 고유한 냄새를 갖게 된다. 페로몬은 본인보다 냄새를 맡는 타인에게 영향을 준다. 여성의 체취, 즉 페로몬은 남성에게 강력한 최음효과를 나타낸다. 남녀가 이유도 모르게 순간적으로 끌리는 것은 페로몬이 코속의 후각신경을 통해 뇌로 전달돼 인식속에 "호감"이란 정보를 남기기 때문이다. 반대로 이 냄새가 싫으면 상대가 아무리 미모가 출중해도 서로 오래 사귀지 못한다. 외국인과 결혼해서 오래 살지 못하고 헤어지는 이유중의 하나가 이런 ...

    한국경제 | 1998.07.15 00:00

  • [오늘의 출판가] '위기대처능력 AQ'/'경영리더십' 출간

    ... 가장 높은 사람은 "등반가"형이다. 이들은 어떤 위기도 성공의 발판으로 삼는다. 저자는 지금같은 위기상황에서 필요한 인간형은 바로 이들이라고 말한다. 그가 알려주는 AQ향상법의 핵심은 이렇다. 위기를 감지할수 있는 감각과 후각을 계발하고 상황 판단력과 사태를 바라보는 눈을 키워라. 위기때마다 머릿속에 경보음을 내라, 그래야 대응력이 생긴다. 이를통해 통제력을 발휘할수 있는 범위와 위기의 지속을 막는 방법, 우선적으로 취해야 할 행동과 시점 등을 찾아라. ...

    한국경제 | 1997.12.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