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4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DGIST, 약물 전달 '캡슐형 마이크로 로봇' 개발

    ... 손실을 최소화하고 정확한 양의 세포나 약물을 전달할 수 있다”며 “눈, 뇌와 같은 인체 내 흐름이 적은 유체에서 조작해 망막변성과 같은 질병을 치료하는 데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팀은 후각신경세포를 봉인해 세포가 살아서 정확한 위치에 전달하는 생체적합성 실험도 성공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바이오소재 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트 헬스케어 머티리얼즈’ 5월9일자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대구=오경묵 ...

    한국경제 | 2018.05.24 18:20 | 오경묵

  • thumbnail
    [고두현의 문화살롱] '책향'까지 개발한 교보문고의 변신

    ... 보냈다. 향이 넘치지 않고 순해서 좋았다. 생텍쥐페리 소설 《인간의 대지》에 나오는 ‘향처럼 퍼져 있는 오래된 도서관 냄새, 이 세상 향수를 죄다 가져온 듯한 향기로운 냄새’ 같았다. 3년 반 걸쳐 완성한 후각 서비스 방문객들도 “부드러운 숲 향기 속에서 책을 읽고 둘러볼 수 있어 편안하다”고들 했다. 어떻게 이런 향기를 만들 생각을 했을까. 궁금해서 물어봤다. ‘책향’ 아이디어와 개발을 주도한 ...

    한국경제 | 2018.05.24 17:29

  • thumbnail
    DGIST 연구진, 몸 속 치료약물 안전하게 옮기는 초소형로봇 개발

    ... 자성을 띠는 니켈과 생체적합 물질인 티타늄을 로봇의 표면에 입혔다. 이렇게 만든 로봇은 수~수십 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크기의 입자를 잡아낸 뒤 목표한 위치에 떨어뜨리는데 성공했다. 연구진은 살아있는 후각 신경세포를 로봇 안에 봉인한 뒤 세포가 살아있는 채로 정확한 위치에 전달하는 실험에도 성공했다. 캡슐형 마이크로로봇은 유체의 ‘소용돌이 현상’을 이용해 세포나 약물을 담아 원하는 부위로 옮길 수 있다는 점에서 약물 ...

    한국경제 | 2018.05.23 18:10 | 박근태

  • thumbnail
    [여행의 향기] 비워야 보이네, 황금빛 인생… 서울숲 여백이 준 깨달음

    ... 자동차 위에 서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데, 마치 시공간을 넘나든 것마냥 어리둥절해지기 일쑤다. 맑은 숲속 공기 속 새소리가 탁한 매연으로 돌변하며 자동차 소음으로 바뀌고, 비릿한 강내음 속 물결치는 선착장에 이르게 되니 시각과 청각 후각이 동시에 열리는 산책로이기도 하다. 곳곳에서 웨딩촬영 중인 여러 나라 신랑신부를 만나는 것은 서울숲만의 이색적인 매력이다. 벚꽃길이나 곤충 체험관에도 다문화 연인과 아이들은 흔하다. 서울숲이 어느새 서울의 국제적 명소로 자리잡았음을 ...

    한국경제 | 2018.05.13 14:54

  • thumbnail
    서점에 미술관·공연장까지… 문화계 '향기 마케팅' 솔솔

    ... 스친다. 향기를 따라가다 보면 교보문고 매장이 나온다. 숲속에 들어온 듯 편안한 나무 향은 ‘책을 읽고 싶은 욕구’를 자극한다. 서점뿐 아니라 공연 미술 등 다양한 문화 공간에 감성을 더하는 ‘후각 마케팅’이 인기를 끌고 있다. 3일 교보문고에 따르면 전국 교보문고 35개 점포 중 12개점이 향기 공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광화문, 강남, 잠실뿐 아니라 울산, 대전과 지난달 27일 새롭게 문을 연 수원 광교점에도 ...

    한국경제 | 2018.05.03 17:23 | 윤정현/은정진

  • thumbnail
    [책마을] 음악따라 달고 짜고… '소리 양념'을 아시나요

    ... 주면 뇌는 실제보다 더 맛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식품회사들은 단맛을 내기 위해 아이스크림에 바닐라향을 첨가한다. 아주 낮은 온도에서는 혀의 맛봉오리가 단맛을 제대로 느낄 수 없기 때문에 냄새로 달콤함을 보완하기 위해서다. 후각적으로 잘못 디자인된 대표적 사례는 뜨거운 커피를 담은 종이컵의 플라스틱 뚜껑이라고 저자는 지적한다. 커피향이 코의 앞부분(전비강)으로 전해지는 걸 막기 때문이다. 병이나 캔으로 음료를 마실 때도 마찬가지다. 빨대로 마시는 건 최악이다. ...

    한국경제 | 2018.04.26 18:39 | 서화동

  • thumbnail
    [이야기 시] 꽃보다도 코에 있었구나 벚꽃 향기는

    ... 하이쿠는 동음이의어를 활용하거나 재미난 비유를 통해 고상한 정통 문학의 세계를 패러디하기도 한다. 초창기 하이쿠 시인 아라키다 모리타케의 '꽃(하나) 보다도/ 코(하나)에 있었구나/ 벚꽃 향기는'이란 시가 대표적이다. 꽃의 시각과 코의 후각을 아우르는 감각이 재미있다. 일본 벚꽃 명소 1위는 도쿄의 스미다 공원이다. 야스쿠니 신사 옆의 지도리가후치 공원을 비롯해 주쿠교엔, 메구로가와, 교토의 다이고지도 인기다. 해마다 봄이면 일본인뿐만 아니라 전 세계 여행객들의 마음이 ...

    글방 | 2018.04.04 13:37

  • thumbnail
    [지갑 털어주는 기자] 봄이 가기 전… 벚꽃보다 도다리쑥국

    ... 기꺼이 아재가 되기로 했습니다. 슴슴하게 된장을 푼 육수에 살며시 몸을 담근 뽀얀 도다리와 바닷바람 맞으며 자랐다는 향긋한 ‘해쑥’, 김과 쓱쓱 비벼 먹는 바다 내음 가득한 멍게밥까지. 음식을 먹을 때 미각보다 후각이 더 즐거운, 아주 기이한 경험을 했습니다. 충무집은 제철 횟집으로 이름난 오랜 맛집입니다. 통영에서 매일 올라오는 생선을 적당히 숙성해 회나 무침, 구이 등으로 내놓죠. 1년 내내 시끌벅적하지만 도다리쑥국과 멍게밥, 멸치회까지 제철인 ...

    한국경제 | 2018.03.29 17:32 | 김보라

  • thumbnail
    [워라밸 실천하는 기업] LG, 임직원 심신건강관리 위한 '힐링센터' 개설

    ... 열었다. 임직원들의 건강한 삶과 조직 내 원활한 소통을 지원하기 위한 임직원 심신건강관리 전용시설이다. 문경에 있는 폐교를 임차해 명상실, 다도실 등 건강을 위한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여기서는 △명상을 통한 소통 훈련 △시각과 후각 등 오감을 활용한 심신 회복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행복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제도와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임직원 개개인에 대한 재무 상담부터 결혼준비기에 맞는 ‘데이트 코칭’, 결혼임신출산기에는 ...

    한국경제 | 2018.03.19 16:39 | 노경목

  • thumbnail
    [책마을] '사회적 존재' 인간… 돌출된 입 들어가고 이마 생겨 가능했다

    ... 놀라움, 외로움, 처연함 등을 어쩌면 저렇게 잘 표현했을까 싶었다. 하지만 패딩턴이 진짜 곰이라면 그런 생생한 표정 연기는 불가능했을 것이다. 네 발 달린 동물들의 얼굴 근육은 사람처럼 다양하지 않기 때문이다. 인간의 얼굴은 시각, 후각, 미각 등 중요한 감각기관 5개 중 3개가 모여 있는 감각 본부일 뿐만 아니라 감정 상태를 광범위하게 표현할 수 있는 매우 정교하고 민감한 의사소통 도구다. 때문에 얼굴은 사회적 상호작용에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요소이자 서로를 ...

    한국경제 | 2018.02.22 19:18 | 서화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