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1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알츠하이머 치매 유전자 치료 임상시험

    ... 경도인지장애는 기억력 등의 인지기능이 같은 연령대의 다른 노인들보다 떨어진 상태로 이런 노인은 몇 년 후 치매로 이행될 위험이 높다. 알츠하이머 치매에서 가장 먼저 손상되는 뇌 부위는 기억 중추인 해마(hippocampus)와 내후각 피질(entorhinal cortex)이다. 이 두 부위에서 제일 먼저 BDNF 수치가 감소한다. 그러나 BDNF는 분자의 크기가 커서 체외에서 주입할 경우 뇌로 들어가는 '검문소'인 혈뇌장벽(blood-brain barrier)을 ...

    한국경제 | 2021.02.22 08:43 | YONHAP

  • thumbnail
    119구조견, 소방헬기 타고 수색훈련…"실종·조난자 신속 구조"

    ... 화왕산 일대에서 소방헬기에 인명구조견이 탑승해 출동하는 수색훈련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치매 환자 실종이나 산악지역 조난 사고 발생 때 인명구조견을 보다 신속하게 현장에 투입하기 위한 것이다. 인명구조견이 후각을 이용해 실종자나 조난자를 찾아내려면 다른 수색 인원보다 현장에 먼저 도착해야 하기 때문이다. 인명구조견은 차량을 이용한 현장 출동에 더 익숙하기 때문에 실제 훈련에 앞서 22∼24일 단계적으로 헬기 탑승 적응훈련을 진행한다. ...

    한국경제 | 2021.02.22 06:00 | YONHAP

  • thumbnail
    현대차 전주공장서 또 집단감염…두 달 만에 5명 확진 '비상'

    ... 있는 가운데 현대차 전주공장에서 5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현대차 공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건 지난해 12월 30여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데 이어 두 번째다. 20일 완주군에 따르면 코막힘과 후각 상실 등의 증상으로 전날 현대차 공장 사무직 직원 3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완주군 보건소와 전라북도 역학조사관, 현대차 공장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자정까지 확진자 관련 부서 직원 167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

    한국경제 | 2021.02.20 17:14 | 이보배

  • thumbnail
    완주 현대차 공장 직원 19∼20일 코로나19 5명 확진

    ... 두 달 만에 또 발생 작년 12월 30여 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전북 완주의 현대자동차 공장에서 또 직원 5명이 확진자로 판명돼 보건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20일 완주군에 따르면 코막힘과 후각 상실 등의 증상으로 19일 현대차 공장 사무직 직원 3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새벽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중 일부는 설 연휴에 다른 지역을 방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완주군 보건소 등은 확진자가 ...

    한국경제 | 2021.02.20 12:3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걸리면 9개월 간 증상…피로감·후각·미각 상실 多

    ... 23명이었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들 중 코로나19에 확진되고 9개월이 지난 후에도 한 가지 이상의 증상을 보인 환자는 모두 54명이다. 이 중 경증환자는 49명, 중증환자 5명이다. 가장 많이 나타나는 증상은 피로감(24명)과 후각·미각 상실(24명)이다. 23명은 기침, 호흡 곤란,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브레인 포그'(brain fog) 증상을 보인 환자도 4명 발생됐다. 브레인 포그는 머릿속에 안개가 낀 것처럼 멍한 느낌이 지속되는 것으로 ...

    조세일보 | 2021.02.20 11:49

  • thumbnail
    美 연구진 "코로나19 환자 30%, 9개월 뒤에도 증상 보여"

    ... 추적 조사한 결과 이들 가운데 확진 판정을 받고 9개월이 지난 후에도 한 가지 이상의 증상을 보인 환자가 경증환자 49명, 중증환자 5명 등 모두 54명(30.5%)이었다.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은 피로감(24명·13.6%)과 후각·미각 상실(24명·13.6%)로 나타났다. 23명(13%)은 기침, 호흡 곤란, 근육통 등을 호소했다. 머릿속에 안개가 낀 것처럼 멍한 느낌이 지속되면서 집중력 및 기억력 감퇴, 식욕 저하, 피로감, 우울증 등이 나타나는 `브레인 ...

    한국경제TV | 2021.02.20 10:57

  • thumbnail
    "코로나19 환자 30%, 9개월 뒤에도 증상 보여"

    미국 워싱턴대 연구…"가장 흔한 증상은 피로감과 후각·미각 상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면 나타나는 증상이 9개월 동안 지속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워싱턴대 연구진이 코로나19 확진자 177명을 9개월간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177명 중 150명(84.7%)은 증상이 경미해 통원치료를 받은 환자들이었고, 16명(9.0%)은 입원 치료를 받은 중증환자, ...

    한국경제 | 2021.02.20 10:19 | YONHAP

  • thumbnail
    청주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누적 582명

    ... 직장 동료다. A씨는 지난 15일부터 기침, 가래 등 증세를 보여 청주의료원에서 진단 검사를 받았다. 고양시 확진자(2004번)의 접촉자인 흥덕구 거주 20대 B씨도 '양성'으로 확인됐다. B씨는 지난 13일부터 발열, 근육통, 후각상실 증세를 보여 청주의료원을 찾았다. 흥덕구 거주 40대 C씨의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C씨는 지난 11일부터 미열, 오한, 근육통 등 증세를 보여 하나병원에서 진단검사를 받았다. 방역 당국은 이들 확진자의 접촉자와 ...

    한국경제 | 2021.02.18 11:52 | YONHAP

  • thumbnail
    英 코로나19 인체감염 자원자 "아플만한 가치 있다"

    ... 승인했으며 이르면 이달 내 건강한 자원자(18∼30세) 90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할 방침이다. 자원자로 나선 프레이저-어커트는 앞으로 런던의 로열프리병원에 입원해 실험에 참여할 예정이다. 인디펜던트는 건강한 젊은이라도 드물게 후각·미각 상실, 호흡곤란, 극심한 피로 등에 시달릴 수 있다며 이번 실험 대상자들도 위험한 상황에 부닥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프레이저-어커트는 코로나19 감염의 위험에 대해 "맞다. 그것에 대한 치료제가 현재 없다"라면서도 "그런 ...

    한국경제 | 2021.02.18 11:42 | YONHAP

  • thumbnail
    용인 기흥구 요양원서 요양보호사·입소자 5명 확진

    ...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5명이 발생해 긴급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입소자 80여명과 직원 60여명이 있는 해당 요양원에서는 직원대상 코로나19 선제검사를 통해 지난 17일 요양보호사 3명이 확진됐다. 2명은 후각 소실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고 1명은 무증상이었다. 요양원 직원 확진에 따라 입소자에 대한 전수검사가 진행됐고, 이를 통해 2층에서 생활하는 입소자 2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시방역당국은 확진된 입소자 2명을 4인실에서 ...

    한국경제 | 2021.02.18 10: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