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1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달청, 공적장부 일본 이름 지우기 합동 정비 추진

    ... 중이며, 향후 개인 신고 등에 의해 추가 발견되는 필지에 대해서도 국유화 절차를 적극 진행할 예정이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앞으로도 귀속재산이 누락되지 않도록 끝까지 찾아내고 일본식 이름의 공적장부 정비를 관계기관과 협업을 통해 진행할 계획”이라며 “귀속재산 국유화 등을 조속히 마무리해 후세대에게 올바른 역사를 전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11 12:02 | 임호범

  • thumbnail
    공적 장부에 일본식 이름 등재 토지·건물 10만4천건 일제 조사

    ... 경북 2만811건, 경남 1만6천806건, 전북 1만3천677건 등이다. 지자체 1차 조사 결과 귀속재산으로 의심되면 조달청으로 이관해 현장 조사 등 2차 심층 조사를 거쳐 국유화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귀속재산이 누락되지 않도록 끝까지 찾아내는 한편, 일본식 이름의 공적 장부 정비를 관계기관과 협업해 진행할 계획"이라며 "귀속재산 국유화 등을 조속히 마무리해 후세에 올바른 역사를 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1 11:00 | YONHAP

  • thumbnail
    '선녀들' 안방 1열서 직관한 대한민국 보물들(ft. 박물관 요정 한지혜)

    ... 지킴이’가 등장해 깊은 울림을 전했다. ‘기와 검사’ 유창종은 와당을 기증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일본 이우치 이사오 선생이 한국 와당 컬렉션 중 절반을 여기에 기증했다. 그걸 보러 가면 부끄럽기도 하고, 후세에 무슨 말을 해야 하나 싶었다. 작은 애국심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깜짝 기지를 발휘해 이우치 이사오의 나머지 한국 와당 컬렉션을 인수받게 된 사연도 전했다. 유창종은 변호사 2년 수입을 사례해 결국 나머지 와당들을 한국으로 ...

    스타엔 | 2020.08.10 08:18

  • thumbnail
    '혼돈의 레바논' 잉태한 사이크스-피코 협정, 대폭발로 재조명

    ... 비밀 협상이었던 탓에 정작 당사자인 아랍 세력은 배제됐다. 당시 아라비아반도와 레반트(현재의 시리아, 레바논, 이라크 지역)를 아우르는 통일된 아랍 민족국가 설립을 약속받고 영국을 도와 오스만튀르크 제국과 싸운 메카의 태수 후세인 빈 알리는 사이크스-피코 협정으로 철저히 배신당했다. 후세인이 영국 고등판무관 헨리 맥마흔과 서한으로 아랍 민족국가 설립을 논의한 시기와 사이크스-피코 협정이 진행된 때가 겹친다는 점은 영국이 중동에서 벌인 '이중 플레이'의 결정적 ...

    한국경제 | 2020.08.07 16:52 | YONHAP

  • thumbnail
    말레이시아 외교장관, 의회서 몰래 전자담배 피우다 덜미

    8초짜리 동영상 퍼져…"나도 모르게 그랬다, 벌금 낼 것" 말레이시아의 외교부 장관이 의회에서 의사 진행 중에 마스크 밑으로 전자담배를 몰래 피우다 걸려 곤욕을 치렀다. 7일 말레이메일 등에 따르면 히샤무딘 후세인 외교부 장관은 지난 3일 의회에서 교통부 장관이 연설하는 동안에 뒷자리에 앉아 마스크 속으로 손을 넣어 전자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동영상에 찍혔다. 8초짜리 동영상이 SNS를 통해 퍼지자 히샤무딘 장관은 "미안하다. 나도 모르게 그랬다. ...

    한국경제 | 2020.08.07 10:09 | YONHAP

  • thumbnail
    [다산 칼럼] '소득 주력 성장'을 기치로 更張해야

    ... 노동 규제를 혁파하고 기업가의 소득과 상속·증여 재산 중에서 투자에 투입한 부분은 회수 시점까지 과세를 이연해야 한다. 청년이 첫 직장을 제때 못 잡으면 일생의 계획은 망가지고 혼인과 출산은 포기 또는 지연된다. 후세의 ‘내 집 마련’이 명분인 ‘집값 잡기’는 요란하지만 출산율 추락으로 후손이 끊기는 국가소멸 위기에 대한 대책은 부실하다. 핀셋 부자 증세로 위를 끌어내리는 세제는 지속하기 어렵다. 기업 ...

    한국경제 | 2020.08.02 17:52

  • thumbnail
    대만 첫 직선 총통 리덩후이 별세에 대만 정가 애도 물결

    ...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은 국가를 위해 노력한 리 전 총통에게 감사를 표하고 역사가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를 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리덩후이 전 총통이 한때 주석을 지냈던 국민당은 그의 가르침에 감사하며 공적과 과오에 대한 평가는 후세에 맡긴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미국 국무부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명의로 애도 성명을 발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위터에서 리 전 총통을 대만에서 민주적으로 선출된 첫 번째 총통이라 칭하며 미국은 리 전 총통의 서거에 대만인에게 ...

    한국경제 | 2020.07.31 14:21 | YONHAP

  • thumbnail
    필리핀 외무장관 트위터에 말레이시아 '발끈'…영유권 갈등

    ... "(보르네오섬 말레이시아령) 사바주(州)는 말레이시아에 없다"는 글을 올렸다. 말레이시아 사바주에서 최근 귀국한 필리핀 국민에게 방역 물품을 지원했다는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관의 트위터에 대한 답글 형식이었다. 이에 대해 히샤무딘 후세인 말레이시아 외교부 장관은 29일 트위터를 통해 "이는 양국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비판한 뒤 "사바주는 말레이시아의 일부이며 앞으로도 늘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히샤무딘 장관은 또 오는 3일 주말레이시아 ...

    한국경제 | 2020.07.30 11:24 | YONHAP

  • thumbnail
    서울 용산구, 방송인 줄리안 등 '외국인 명예통장' 30명 위촉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29일 오후 구청사 대회의실에서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34·서빙고동)씨, 파키스탄 출신 자히드 후세인(32·이태원1동)씨 등 19개 국가 출신의 외국인 주민 30명을 명예통장으로 위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외국인 주민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이들이 한국문화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사회 구성원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서라고 용산구는 설명했다. 서빙고동 명예통장으로 위촉된 줄리안 ...

    한국경제 | 2020.07.30 10:34 | YONHAP

  • thumbnail
    이란 최고지도자, 이라크 총리 만나 친미 정책 '견제'

    ... 내정에 간섭하려 한다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아야톨라 하메네이는 "미국은 이라크 총리가 누구냐가 중요하지 않다"라며 "그들은 폴 브레머와 같은 이라크 정부를 원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폴 브레머는 2003년 미국의 침공으로 사담 후세인 이라크 정권이 붕괴한 뒤 과도시기에 임시 정부 역할을 한 국제동맹군 행정청장이었다. 아야톨라 하메네이는 "이란은 이라크를 약화하는 모든 것에 반대하지만 미국의 관점은 우리와 정반대다"라며 "미국은 국민의 손으로 선출된 강하고 독립된 ...

    한국경제 | 2020.07.23 03: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