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6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酒먹방] 춘향이와 이몽룡의 이별주 감홍로

    ... 유일하게 잘 아는 그 술을 세상 사람들은 잘 모르시더라고요. 자칫 문헌에만 남아있는 그런 술이 되고 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하나의 문화가 사라지는 것이 아쉬웠어요. 아버지가 생각했던 그 가치를 저는 알고 있는데. 후세도 그 가치를 이해해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제가 할 수 있는 일이기에 용기를 냈습니다. " 감홍로를 계승하기로 결심한 이 명인은 2001년 명인 지정을 신청했다. 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아버지가 살아계실 적 아버지로부터 ...

    한국경제 | 2021.04.16 07:30 | YONHAP

  • thumbnail
    [위기의 대학]① 저출산에, 코로나19에 대학이 '무너진다'

    ... 곳에 대학을 세워도 밀려드는 신입생을 주체할 수 없을 정도였다. 국내 대학은 1970년 168개에서 2020년 429개로 반세기 동안 261개가 늘었다. 이 가운데 1990년대 10년 동안에 무려 107개가 더 생겼다. 전후세대의 국민적 염원이 자녀나 본인의 대학 진학이었기에 이러한 극적인 양적 팽창에 대한 거부감이나 비판 여론은 별로 없었다. 대학의 폭발적인 성장에 기름을 부은 것은 김영삼 정부 시절인 1995년 발표된 '5ㆍ31 교육개혁안'이었다. 대학 ...

    한국경제 | 2021.04.13 08:00 | YONHAP

  • thumbnail
    '후세인 변호' 반전 인권변호사 미 클라크 전 법무장관 별세

    재임시 연방사형 유예, 퇴임후 반전평화운동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 변호인으로 활약해 논란과 화제가 됐던 반전(反戰) 인권변호사 램지 클라크 전 미국 법무장관이 9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AP통신은 클라크 전 장관이 지난 9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자택에서 눈을 감았다고 유족을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클라크 전 장관은 1960년대 린든 존슨 행정부에서 2년간 법무장관을 지냈으며, 이후 전쟁 범죄를 고발하며 관련된 유명 인사들을 변호한 ...

    한국경제 | 2021.04.12 00:00 | YONHAP

  • thumbnail
    "요르단 함자 왕자, 쿠데타설 뒤 처음 국왕과 함께 모습 보여"

    현지 언론 "건국 100주년 행사 등장"…지난주 궁정 음모설 뒤 처음 최근 쿠데타 음모설에 휘말렸던 요르단의 함자 빈 후세인 왕자가 11일(현지시간) 압둘라 2세 국왕 등 요르단 왕실 가족들과 나란히 대중 앞에 모습을 나타냈다. 지난주 궁정 음모설이 불거진 뒤 처음이다. AP·AFP 통신 등에 따르면 압둘라 2세 국왕과 함자 왕자 등 왕실 가족들은 이날 요르단의 전신으로 1921년 건국된 영국 보호 하의 '트란스요르단 토후국' 건국 100주년을 ...

    한국경제 | 2021.04.11 21:52 | YONHAP

  • thumbnail
    일본 전 문부성 차관 "교과서에 '어두운 역사' 사실대로 써야"

    ...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일본 관방장관이 발표한 고노담화의 정신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한 것이다. 10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소재 고려박물관에서 열린 강연회를 계기로 연합뉴스와 만난 마에카와 대표는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교육하고 후세에 전하겠다고 고노담화에서 밝힌 것이 "국제 약속"이라며 이같이 의견을 밝혔다. 고노담화는 "위안소는 당시의 군 당국의 요청에 따라 마련된 것이며 위안소의 설치, 관리 및 위안부의 이송에 관해서는 옛 일본군이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4.11 08:05 | YONHAP

  • thumbnail
    볼턴 "북미정상회담 적기는 北 새 지도자 있을 때…통일이 대안"

    ... 북미협상에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볼턴 전 보좌관은 9일 미국의소리(VOA) 방송 '워싱턴 톡' 인터뷰에서 북미 지도자가 만나기 적절한 시점을 묻는 말에 "북한에 새로운 지도자가 있을 때"라고 답했다. 이어 이라크의 사담 후세인 정권, 리비아의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과는 달리 북한에는 김씨 세습 독재에 대한 쉬운 대안인 "통일"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 같은 발언은 미 행정부가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자체가 무의미하며, 김정은 정권의 붕괴만이 해법이 ...

    한국경제 | 2021.04.09 10:25 | YONHAP

  • thumbnail
    [신간] 운동은 이렇게·새로 쓰는 17세기 조선 유학사

    ... 스승이자 군사 책략가로 공을 세운 장량의 생애를 초나라와 한나라의 패권 다툼 전개 과정에 맞춰 생동감 있게 서술했다. 주요 사건마다 장량이 보여준 기민하고 시의적절한 대책을 잘 보여준다. 일반 독자를 대상으로 한 대중서지만 주요 대목마다 '사기', '유후세가', '항우본기', '회음후열전' 등 정사(正史) 원문을 병기해 정확성과 객관성을 확보하려 했다. 또 관련된 이미지와 지도를 수록해 시각성을 강화했다. 더봄. 372쪽. 2만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9 09:57 | YONHAP

  • thumbnail
    "쿠데타 기도설 요르단 왕자 측근 전 장관, 여전히 구금 상태"

    최근 쿠데타 기도 음모설에 휘말렸던 함자 빈 후세인 요르단 왕자의 측근 바셈 아와달라 전 재무장관이 여전히 풀려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요르단 국영 통신사는 8일(현지시간) 현지 관리를 인용해 아와달라 전 장관이 계속되는 조사로 구금상태에 있다고 전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 관리는 아와달라가 요르단을 떠났다는 소셜미디어 뉴스는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왕실 재정 책임자를 지내기도 한 아와달라 전 장관은 요르단의 안보를 위협하는 ...

    한국경제 | 2021.04.09 01:00 | YONHAP

  • thumbnail
    與 `낙하산` 논란…이삼걸 강원랜드 대표이사 취임

    ... 다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레저·관광산업 전체가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강원랜드 역시 변화에 나서야 할 시점"이라며 "당장의 어려움에 매몰되지 않고 구성원들과 고민해 이 난관을 극복해 나가고 후세에도 강원랜드가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지난달 초 강원랜드 대표이사에 내정된 이 신임 대표는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마자 `낙하산 인사` 논란을 불러왔다. 그가 2018년 지방선거와 2020년 ...

    한국경제TV | 2021.04.08 18:42

  • thumbnail
    이삼걸 강원랜드 대표 취임…"100년 기틀 다지겠다"

    ... 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례없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말미암아 레저·관광산업이 직격탄을 맞았고, 강원랜드도 상황이 매우 어려운 만큼 새로운 변화가 요구되는 시점이다"며 "직원과 함께 고민해 난관을 극복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 직원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머리와 가슴으로 많은 생각을 하면 그 의견들을 모아 실현하겠다"며 "강원랜드가 후세에도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8 13: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