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6,0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패션업계, 코로나 딛고 '기지개'…1분기 두자릿수 매출 증가율

    ... 매출은 4천210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7.9% 뛰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 310억원 적자에서 올해 1분기 210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경우 해외패션 부문 매출은 21.4%, 영업이익은 377.5% 증가했다. 국내패션 부문 매출은 일부 브랜드 철수 등의 영향으로 소폭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패션부문 역시 매출이 23.1%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흑자로 돌아섰다. 회복의 '터닝포인트'는 2월이었다. ...

    한국경제 | 2021.05.16 07:30 | YONHAP

  • thumbnail
    '음식천국' 중국, 가장 잘 나가는 프랜차이즈는? [강현우의 차이나스톡]

    ... 정도 줄었습니다. 순손실도 9억6500만위안, 약 1600억원 냈는데 이건 2019년 상반기 9억1100만위안 흑자에서 적자로 전환한 겁니다. 연간으로는 그래도 흑자를 냈습니다. 작년 전체 매출이 286억위안이었으니까 하반기 매출이 ... 말씀드려 보면, 시작은 펩시콜라의 음식사업부였습니다. 펩시콜라가 코카콜라한테 계속 밀리다가 1970년대에 방향을 전환한 게 종합 식품회사였고요, 그 일환으로 피자헛 KFC 타코벨을 차례로 사들였습니다. 그 음식사업부가 1997년 ...

    한국경제 | 2021.05.15 10:08 | 강현우

  • thumbnail
    `흠슬라` HMM, 1조 흑자전환…해운업 부활했다

    ... 할 수 있는 궂은일까지 도맡아 하는 중이다. 다만 사이클 산업인 해운 특성을 고려해 어렵게 온 호황기에 초대형선 발주 등의 투자를 게을리해선 안된다는 경계의 목소리도 나온다. HMM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한 1조193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85% 증가한 2조4천280억 원이었다. 이는 HMM의 전신인 현대상선이 1976년 창립된 이래 최대 분기 실적으로, 특히 영업익은 지난해 전체(9천808억원)를 뛰어넘었다. 국내 선사들이 ...

    한국경제TV | 2021.05.15 08:10

  • thumbnail
    '골칫거리'였던 HMM이 한국 해운업 장기침체 끝냈다

    ... 나온다. ◇ HMM, 1조원 영업익으로 한국 해운 침체기 끝내 HMM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한 1조193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85% 증가한 2조4천280억 원이었다. 이는 HMM의 전신인 현대상선이 ... 물동량이 증가하는 해운 호황기를 맞아 정부가 지원한 초대형선들이 투입되면서 국내 해운산업이 저비용 고효율 체제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 향후 전망은 일단 '장밋빛'…"장기체력 갖춰야" ...

    한국경제 | 2021.05.15 07:00 | YONHAP

  • 화물운임 급등…대한항공 또 '깜짝 실적'

    ... 1조7498억원, 영업이익 1245억원을 올렸다고 14일 공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657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평균 전망치 800억~900억원)를 약 40%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2분기부터 네 분기 연속 영업흑자를 올리고 있다. 비결은 화물운송 덕분이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올 1분기 화물사업 매출은 1조3530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

    한국경제 | 2021.05.14 18:01 | 강경민

  • thumbnail
    미래에셋생명 1분기 순이익 51억…전년 대비 83%↓(종합)

    ... 감소" 미래에셋생명은 올해 1분기 별도 기준 당기순이익(잠정)이 작년 1분기보다 83.2% 감소한 51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4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77.4% 줄어든 89억원이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작년 4분기 손실에서 흑자 전환했다. 매출액(재무제표상 영업수익)은 7.8% 감소한 9천123억원으로 집계됐다. 연결 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5억원과 1억원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생명은 일회성 비용이 368억원 발생해 전년 동기 대비 이익이 많이 감소했다고 ...

    한국경제 | 2021.05.14 17:57 | YONHAP

  • thumbnail
    두산건설 1분기 영업이익 169억원…작년보다 55%↑

    두산건설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6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5.1% 증가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2천896억원으로 24.8%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28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두산건설은 "양질의 사업장 수주에 따른 영업이익률 증가와 10여년간 추진한 재무개선 노력으로 금융비용이 감소한 것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두산건설에 따르면 2010년 1조7천억원 규모이던 순차입금이 올해 1분기 825억원으로 축소되면서 ...

    한국경제 | 2021.05.14 17:37 | YONHAP

  • thumbnail
    주가로 입증된 실적...HMM, 창사 최고 `1조 영업익`

    국내 최대 원양 컨테이너 선사인 HMM이 해운 운임 급등과 초대형선 투입에 따른 효율 상승 등으로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HMM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조193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지난해 1분기에는 2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증가한 2조4천280억 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1천541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천197억원 개선됐다. ...

    한국경제TV | 2021.05.14 17:32

  • thumbnail
    삼성·교보생명도 깜짝실적…보험사 모두 방긋

    ...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95.0% 증가한 311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488억원 적자에서 한 분기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교보생명도 1분기 순이익이 49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9.0% 늘었다. 생명보험협회 ... 말했다. “2~3분기엔 실적 둔화 가능성” 그럼에도 보험사들의 실적 개선을 장기적인 추세 전환으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생보사 실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시장 금리가 본격적인 상승세에 접어들었다고 ...

    한국경제 | 2021.05.14 17:27 | 이호기

  • thumbnail
    HMM, 1분기 영업익 1조원 '사상 최대'…작년 연간 실적 뛰어넘어(종합)

    매출 85% 증가한 2조4천280억원…영업익·순익 모두 흑자 전환 국내 최대 원양 컨테이너 선사인 HMM이 해운 운임 급등과 초대형선 투입에 따른 효율 상승 등으로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HMM은 올해 1분기 ... 전체(9천808억원)를 뛰어넘었다. 다만 영업이익 대비 당기순이익은 감소했는데 이는 지난 2016년 12월에 발행된 전환사채의 주식 전환 등에 따라 새로운 회계기준이 적용됐기 때문이라고 HMM은 전했다. 실제 현금 유출이 아닌 장부상 ...

    한국경제 | 2021.05.14 17: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