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7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N년 전 오늘의 XP] '어게인 2002' 웃음과 감동의 2012 K리그 올스타전

    ... 시작 전부터 경기장을 메우며 뜨거운 응원 열기를 뿜어냈다. 2012 올스타전은 당시 K리그 홍보팀장을 맡고 있던 안정환의 제안으로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영웅들과 2012 K리그 올스타의 맞대결이 계획됐고 거스 히딩크 감독과 박지성 등도 참여하며 열리기 전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다. 팬들 향해 인사하는 신태용-히딩크 감독 2012 K리그 올스타전 참석한 히딩크 감독 이날 팀2002는 한일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폴란드전 엔트리와 동일한 선발 ...

    한국경제 | 2020.07.05 07:01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기본소득, 김종인 "미리 준비해야" 원희룡 "문제 많아"(종합)

    ... 실업, 저출산 등 특정 위험 요소를 고려한 소득 보장에 대해 깊이 고민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과 원 지사는 이달 초에도 보수 혁신 방안 등을 놓고 공개 충돌했다. 원 지사는 지난 9일 미래혁신포럼 특강에서 "외부의 히딩크 감독에 의해 변화를 강요받는 현실"이라며 김 위원장이 진보적 의제를 던져 보수 색채를 빼려는 것을 공개 비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원 지사가 이야기한 보수의 역동성은 계속해서 변화해야 한다는 뜻"이라며 "제대로 공부를 하고서 ...

    한국경제 | 2020.06.23 18:13 | YONHAP

  • thumbnail
    신태용 "인니 축구協 싸움 원치 않아…여건되는 곳서 훈련 희망"

    ... 5월까지 축구팀 훈련을 위한 로드맵을 다 짜줬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자국 내에 있지 않고 해외로 나가 강한 팀을 계속 경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축구팀이 2002년 월드컵에서 놀라운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은 히딩크 감독 부임 후 국내에 있지 않고 해외에서 5대 0으로 지더라도 계속 훈련한 결과"라며 "한두 번 지다 보면 면역이 생기고, 실력이 올라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말로만 '우승하겠다'고 한다면 그만큼 쉬운 일이 없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20.06.19 12:31 | YONHAP

  • thumbnail
    '힘내라 차기석'…신부전증 투병 차기석을 위한 선후배들의 온정

    ... 활약한 차기석(191㎝)은 서울체고 3학년 때인 2004년 6월 27일 17세 183일의 나이로 국가대표에 발탁되면서 '역대 최연소 A대표팀 발탁'의 기록을 세웠다. 2005년 K리그 전남 드래곤즈에 입단한 차기석은 그해 7월 거스 히딩크 전 대표팀 감독의 러브콜을 받아 네덜란드 명문 PSV 에인트호번 입단 테스트를 받을 정도로 최소의 유망주로서 인정을 받았다. 하지만 차기석에게 불행이 닥친 것은 2006년 초였다. 전남의 전지훈련을 마친 뒤 차기석은 얼굴과 몸이 ...

    한국경제 | 2020.06.14 15:47 | YONHAP

  • thumbnail
    [순간포착] "대∼한민국" 함성과 붉은 물결 가득했던 거리

    ... 악마'를 중심으로 시민들이 광장, 거리, 공원 등에 모여 대형전광판으로 중계되는 경기를 보면서 대표팀을 응원하는 새로운 응원방식이었다. 이런 모습은 전 세계인을 놀라게 했고, 경이로운 눈길로 우리를 바라보게 했다. 당시 월드컵은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끈 우리 대표팀이 월드컵 사상 처음 4강까지 진출한 것도 기적 같은 일이었지만 그렇게 수많은 시민이 한마음인 듯 붉은 옷을 차려입고 모여 광장과 거리에서 함께 "대~한민국" 구호를 외치고, 응원곡 '오 필승 코리아'를 목이 ...

    한국경제 | 2020.06.13 07:01 | YONHAP

  • thumbnail
    하태경, 김종인 '히딩크' 빗댄 원희룡에 "축구 모르는 듯"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용병'·'히딩크'에 빗대며 선긋기를 시도하고 있는 가운데 하태경 의원이 "축구를 잘 모르는 것 같다"며 원 지사를 비판했다. 하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지성이 최고가 된 것은 히딩크와 잘 싸워서가 아니라 잘 협력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 지사가 축구는 잘 모르시는 것 같다. 히딩크가 ...

    한국경제 | 2020.06.10 14:11 | 이보배

  • thumbnail
    원희룡 "히딩크·용병" 저격…김종인 "신경 안써"

    ... "대한민국 보수의 이름은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우리의 유전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축구에 빗대 "실력을 인정할 수 없는 상대한테 3연속 참패를 당하고, 변화를 주도했던 우리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잃어버리고, 외부의 히딩크 감독에 의해 변화를 강요받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실을 냉정히 인식하고, 뛰어난 선수와 스태프를 짜서 후반전에 세 골 넣으면 되지 않겠나"라며 "용병에 의한 승리가 아니라 우리에 의한 ...

    한국경제 | 2020.06.09 18:42 | YONHAP

  • thumbnail
    원희룡, 김종인 향해 "히딩크·용병" 맹비난

    ... 행사 특강에서 "대한민국 보수의 이름은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우리의 유전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축구에 빗대 "실력을 인정할 수 없는 상대한테 3연속 참패를 당하고, 변화를 주도했던 우리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잃어버리고, 외부의 히딩크 감독에 의해 변화를 강요받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실을 냉정히 인식하고, 뛰어난 선수와 스태프를 짜서 후반전에 세 골 넣으면 되지 않겠나"라며 "용병에 의한 승리가 아니라 우리에 의한 승리", "보수의 유니폼을 입고 ...

    한국경제 | 2020.06.09 11:35 | YONHAP

  • thumbnail
    교토서 두 시즌 반 뛴 박지성, 구단 역대 최고 선수로 선정

    ... 2002년 한일 월드컵에 출전하는 등 크게 성장했다"면서 "특히 구단에 일왕배 우승컵을 안기고 유럽으로 떠났다"고 설명했다. 2000년 6월 당시 J리그1에 있던 교토에 입단한 박지성은 3시즌을 뛴 뒤 2003년 1월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끌던 PSV 에인트호번(네덜란드)으로 이적, 유럽에 진출했다. 교토에서는 박지성 외에도 최용수 FC서울 감독, 김남일 성남FC 감독 등이 현역 때 선수로 활약한 바 있다. 박지성이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J리그2 구단별 ...

    한국경제 | 2020.06.02 15:15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실리콘밸리식 성과 보상

    “시야를 넓히고 멀리 봐야 좁은 곳도 잘 볼 수 있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을 훈련시킬 때 늘 강조했던 말이다. 축구선수에게만 해당하는 얘기가 아니다. 기업 경영에서도 멀리 보고 ‘큰 그림’을 그리는 장기 안목이 중요하다. 피터 드러커는 “단기 결과 위에 또 단기 결과를 쌓는 것만으로는 장기적인 성과를 얻을 수 없다”고 말했다.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장기 성과를 얻기 ...

    한국경제 | 2020.02.13 18:22 | 고두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