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5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쓰리박' 박지성X이영표, 2002 월드컵 추억→히딩크 깜작 등장 [종합]

    ... 박지성이 당시 포르투갈 전에서 기록한 골을 인생 최고의 경기이자 득점으로 꼽자, 이영표는 "네 인생 최고의 골을 내가 어시스트했네"라며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2002 월드컵 4강을 이끌었던 명장 히딩크 감독이 인터뷰 영상으로 깜짝 등장했다. 히딩크는 "저는 사랑과 열정으로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을 했다. 보통 1년에 1~2번씩 꼭 한국을 방문한다"고 말했다. 제작진이 히딩크에게 "박지성이 ...

    텐아시아 | 2021.03.29 09:02 | 정태건

  • thumbnail
    '쓰리박' 박지성X이영표 티격태격 "인생골, 누가 어시스트?"

    ...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 방송에서는 박지성과 이영표가 섬진강 라이딩을 떠난다. 이들은 자전거를 타며 정겨운 시골 정취를 만끽하는 것은 물론, 2002 월드컵 4강을 이끈 거스 히딩크 감독이 깜짝 인터뷰를 통해 반가운 인사를 전하며 월드컵 직후 네덜란드 리그로 스카우트하고 싶었던 원 픽 선수를 공개한다고 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지성과 이영표가 19년 만에 털어 놓는 2002 월드컵 비하인드 스토리와 티격태격 ...

    텐아시아 | 2021.03.27 15:45 | 신소원

  • thumbnail
    히딩크 감독의 퀴라소, 카타르 월드컵 예선 첫판서 5-0 대승

    북중미카리브해지역 1차 예선서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완파 거스 히딩크(75·네덜란드) 감독이 지휘하는 네덜란드령 퀴라소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을 기분 좋게 시작했다. 퀴라소는 26일(한국시간) 퀴라소 빌렘스타트의 에르길리온 하토 경기장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북중미카리브해지역 1차 예선 조별리그 C조 첫 경기에서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에 5-0으로 완승했다. 주니뉴 바쿠나가 경기 시작 1분 만에 선제골을 넣고 35분에 추가 골을 ...

    한국경제 | 2021.03.26 15:15 | YONHAP

  • thumbnail
    국민연금 더 많이 받기 위한 공식은

    ... 1988년이므로, 지금 40·50대 직장인들은 입사하고 줄곧 국민연금 보험료를 납입해 왔을 것이다. 따라서 이전 세대보다 노령연금을 더 많이 받을 것이다. 하지만 이걸로는 부족하다. "나는 아직 배고프다"는 히딩크 감독의 말마따나, 이들은 할 수만 있다면 국민연금을 더 받고 싶어 한다. 이들이 전업주부인 배우자를 국민연금에 임의가입 하도록 하는 것도, 의무가입 기간이 끝난 60세 이후에도 국민연금에 임의계속가입을 해서 보험료를 내는 것도, ...

    한국경제 | 2021.03.25 13:55 | 배현정

  • thumbnail
    이빨 빠진 무리뉴?...본인 커리어 최다 패배 '타이'

    ... 시작으로 무리뉴 감독은 선수단과 불화가 있었고 선수들은 태업의 의심될 만큼 제대로 된 경기력을 보여주지 않았다. 결국 로만이 두 번째로 데려온 무리뉴의 첼시 2기는 세번째 시즌, 최악의 성적인 16위에서 마감했고 뒤를 이어 거스 히딩크 감독이 소방수로 팀을 맡았다. 무리뉴 감독이 시즌 전체를 맡았던 때와 비교하면 이번 시즌의 패배는 가장 많다. 풀타임 시즌 중 가장 많은 패배를 기록한 시즌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25승 6무 7패를 기록한 2017/18시즌이고 ...

    한국경제 | 2021.03.15 10:3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쓰리박' 박세리, 돈마호크도 직접 발골... '돼지고기 마스터'로 등극

    ... 혹독한 선수 생활을 버틴 몸 상태가 어떨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절친한 후배인 기성용과 간만에 회동한 박지성은 티격태격하며 육아 토크를 펼치는 것은 물론, 생애 첫 야간 라이딩까지 도전해 다채로운 재미를 전할 예정이다. 그리고 히딩크 감독과 차범근 감독이 박지성을 위해 '쓰리박'에 모습을 드러낸다고 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레전드 3인방의 리부팅 프로젝트 MBC 예능프로그램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은 21일(오늘) 밤 ...

    스타엔 | 2021.02.21 20:27

  • thumbnail
    '쓰리박' 박찬호X박세리X박지성, 요리·사이클 새로운 도전

    ... 혹독한 선수 생활을 버틴 몸 상태가 어떨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절친한 후배인 기성용과 간만에 회동한 박지성은 티격태격하며 육아 토크를 펼치는 것은 물론, 생애 첫 야간 라이딩까지 도전해 다채로운 재미를 전할 예정이다. 그리고 히딩크 감독과 차범근 감독이 박지성을 위해 '쓰리박'에 모습을 드러낸다고 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한편, '쓰리박: 두 번째 심장'은 21일 밤 9시 1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

    텐아시아 | 2021.02.21 14:29 | 신소원

  • thumbnail
    [김우섭의 바이오 탐구영역] 아시아 최고 인공관절 회사 코렌텍, 해외 시장 석권 나선다

    ... 넣는 경우가 많습니다. 퇴행성 관절염 환자의 40% 정도가 인공관절 수술을 합니다. 인공관절 삽입 수술만 있는 건 아닙니다. 줄기세포 시술도 많이 받습니다. 서로 경쟁 관계에 있는 치료법입니다. 한국 국가대표 축구 감독이었던 거스 히딩크가 받았던 시술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제대혈(탯줄 혈액)에서 추출한 줄기세포를 원료로 하는 이 시술법의 효과가 없는 사람이 있는 데다 연골 재생에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가격도 1000만 원 이상으로 비쌉니다. 인공관절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2.17 08:29 | 김우섭

  • thumbnail
    백발 휘날리며 전국 누빈 통일·민중운동가 백기완 선생

    ... 현장에 빠지지 않는 민중가요 `임을 위한 행진곡'의 노랫말이 됐다. `항일민족론'(1971), `자주고름 입에 물고 옥색치마 휘날리며'(1979), `백기완의 통일이야기'(2003),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2009), `두 어른'(2017) 등 평론·수필집을 써내는 등 저술 활동도 왕성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앞두고 축구협회의 요청으로 대표팀 선수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해 거스 히딩크 전 감독과 인연을 맺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5 10:00 | YONHAP

  • thumbnail
    황선홍 "2002월드컵 골 세리머니 때문에, 3차전 못 뛰어"(골때리는)

    ... 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설특집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리는')에서는 황선홍, 김병지, 이천수이 출연했다. 이날 출연진은 2002 월드컵 당시 황선홍이 첫 골을 넣고 벌어진 히딩크 감독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이날 김병지는 "폴란드 전에서 황선홍 형이 선취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면 안 된다. 히딩크 감독이 본인한테 나오는 줄 알고 다 비키라고 했는데 박항서 감독님한테 간 거다. 히딩크 감독님이 ...

    한국경제 | 2021.02.11 19:27 |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