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명보, 울산 현대 사령탑 선임…축구협회와 3년간 동행 마침표(종합)

    ... 지휘했던 홍 전무는 2016년 1월 중국 프로축구 항저우 그린타운FC 사령탑을 잠시 맡은 뒤 2017년 11월 정몽규 축구협회장의 러브콜을 받아 축구협회 전무 자리를 맡았다. 홍 전무는 2020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히딩크호의 캡틴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U-23 대표팀을 지휘하며 한국 축구의 역대 첫 메달(동메달)을 선물한 홍 전무는 2013년 급작스럽게 '자의반 타의반'으로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2014 브라질 월드컵에 나섰지만 ...

    한국경제 | 2020.12.24 13:55 | YONHAP

  • thumbnail
    홍명보, 축구협회와 3년간 동행 마침표…'울산 사령탑 임박'

    ... 지휘했던 홍 전무는 2016년 1월 중국 프로축구 항저우 그린타운FC 사령탑을 잠시 맡은 뒤 2017년 11월 정몽규 축구협회장의 러브콜을 받아 축구협회 전무 자리를 맡았다. 홍 전무는 2020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히딩크호의 캡틴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U-23 대표팀을 지휘하며 한국 축구의 역대 첫 메달(동메달)을 선물한 홍 전무는 2013년 급작스럽게 '자의반 타의반'으로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2014 브라질 월드컵에 나섰지만 ...

    한국경제 | 2020.12.24 12:36 | YONHAP

  • thumbnail
    2002년 4강 코칭스태프, 베트남에 총집결…김현태 GK코치 합류

    박항서 감독 추천으로 베트남축구협회 전임 GK 코치에 임명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태극전사들을 4강으로 이끈 지도자들이 베트남에 총집결한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히딩크호에서 코칭스태프로 동고동락했던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과 정해성 호찌민시티 감독에 이어 이번에는 김현태 전 축구대표팀 골키퍼 코치가 베트남축구협회 전임 골키퍼 코치로 합류한다. 김현태 코치는 21일 연합뉴스 전화 통화에서 "베트남축구협회가 연령별 대표를 지도할 ...

    한국경제 | 2020.10.21 19:09 | YONHAP

  • thumbnail
    한국 축구, AFC U-23 챔피언십 2번 포트…26일 조 추첨식

    ... 16개국이 참가해 4개 조로 나눠 조별 리그를 치른 뒤 조 1, 2위가 8강에 오른다. 8강부터 단판 승부로 순위를 가려 최종 3위까지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얻는다. 김학범호로선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따기 위해 박항서호, 히딩크호와 경쟁이 불가피하다. 김학범 감독은 앞선 인터뷰에서 "베트남이나 중국과 한 조가 되면 이야깃거리도 많아지고 재미있을 것 같다"며 박항서 감독, 히딩크 감독과 사령탑 지략 대결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26일 태국 방콕에서 ...

    한국경제 | 2019.09.17 08:38 | YONHAP

  • thumbnail
    박항서호-히딩크호, 9월 8일 중국서 `격돌`

    ...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과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중국 U-22 대표팀이 오는 9월 처음으로 맞대결한다. 13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와 베트남 체육계에 따르면 박항서호와 히딩크호는 오는 9월 8일 중국에서 친선경기를 펼친다.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이 4강 신화를 쓴 2002 월드컵 당시 감독과 수석코치로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이 각각 다른 나라 축구 국가대표팀의 사령탑을 맡아 처음으로 대결하는 것이다. 이번 ...

    한국경제TV | 2019.07.13 19:12

  • thumbnail
    동지에서 적으로…박항서호-히딩크호 오는 9월 중국서 첫 맞대결

    거스 히딩크 감독과 박항서 감독이 사상 처음으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13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와 베트남 체육계에 따르면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과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중국 U-22 대표팀이 오는 9월 8일 맞붙는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4강 신화를 쓴 2002 월드컵 당시 감독과 수석코치로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이 각각 다른 나라 축구 국가대표팀의 사령탑을 맡아 처음으로 대결하는 것이다. 이번 ...

    한국경제 | 2019.07.13 15:08

  • thumbnail
    박항서호-히딩크호, 9월 8일 중국서 첫 맞대결

    ...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과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중국 U-22 대표팀이 오는 9월 처음으로 맞대결한다. 13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와 베트남 체육계에 따르면 박항서호와 히딩크호는 오는 9월 8일 중국에서 친선경기를 펼친다.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이 4강 신화를 쓴 2002 월드컵 당시 감독과 수석코치로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이 각각 다른 나라 축구 국가대표팀의 사령탑을 맡아 처음으로 대결하는 것이다. 이번 ...

    한국경제 | 2019.07.13 12:17 | YONHAP

  • thumbnail
    박항서호-히딩크호, 9월 8일 맞대결 성사 가능성

    ...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을 앞두고 평가전을 하자는 것이다. 이 대회는 2020 도쿄올림픽으로 가는 최종 관문이기도 하다. 16개국이 겨루는 본선에서 일본을 제외한 상위 3개국에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진다. 박항서호와 히딩크호는 지난 3월 열린 AFC U-23 예선 조별리그에서 나란히 본선 진출권을 획득했다. 베트남 축구협회는 중국 측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성인 축구대표팀이 9월 5일 2022 ...

    한국경제 | 2019.07.04 19:09 | YONHAP

  • thumbnail
    박항서호도, 히딩크호도 도쿄올림픽 1차 관문 통과

    베트남·중국 등 올림픽 최종예선 겸한 AFC U-23 챔피언십 본선 진출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과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지휘하는 중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도 2020년 도쿄올림픽으로 가는 1차 관문을 무사히 통과했다. 베트남은 2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 조별리그 K조 3차전에서 태국을 4-0으로 돌려세웠다. 지난해 AFC U-2...

    한국경제 | 2019.03.27 08:27 | YONHAP

  • thumbnail
    [아시안게임] 최주영 전 의무팀장, 베트남 축구 박항서호 지원

    ... 몸 상태를 체크하는 한편 재활을 돕는 등 지원을 했다. 최 팀장은 1994년부터 2012년까지 18년 동안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재활과 부상 치료를 전담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선수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의무팀장을 맡아 히딩크호의 코치였던 박항서 감독과 손발을 맞춘 인연이 있다. 국내에서 스포츠재활센터 원장으로 활동하는 최 팀장은 "두 달 전부터 박항서 감독이 요청했기 때문에 거절하기 어려웠다"면서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소집한 30명 ...

    한국경제 | 2018.08.10 07:51 | YONHAP